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론으로 볍씨 직파…1ha 20분 만에 끝!
입력 2016.05.13 (21:41) 수정 2016.05.14 (13:5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드론으로 볍씨 직파…1ha 20분 만에 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벼농사에도 드론시대가 열렸습니다.

특수코팅한 볍씨를 드론으로 논에 직파하는 건데요.

일손이 부족한 농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종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특수 장비를 장착한 드론이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물을 가둬놓은 논 위를 돌며 볍씨를 뿌립니다.

특수 장비에 실린 볍씨는 10kg, 종전 기계로 3시간 걸리던 1ha 논의 파종을 20여 분만에 끝냈습니다.

<인터뷰> 이종수(충남 아산시) : "새가 쪼아먹는 등 피해가 커 직파를 못했습니다.이 기술을 통해 이런 걱정 없고 시간도 인건비도 절약하고 너무 좋습니다."

볍씨는 철분 성분으로 검게 코팅돼 있습니다.

일반 볍씨보다 무겁게 해 논 바닥에 쉽게 자리잡고 새가 쪼아먹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박광호(한국농수산대학 교수) : "활착률 높이기 위해 볍씨를 무겁고 단단하게 철분 코팅하는 게 핵심 기술입니다."

그 결과 활착률이 최고 90%로 보통 볍씨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별도의 육묘나 모내기가 필요없어 인력난을 해소하고 영농비도 20% 이상 줄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복기왕(아산시장) : "올해는 시범농가에만 실시하지만 내년부터는 전 농가로 확대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입니다."

드론이 다양한 농업분야에도 활용되면서 농업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종오입니다.
  • 드론으로 볍씨 직파…1ha 20분 만에 끝!
    • 입력 2016.05.13 (21:41)
    • 수정 2016.05.14 (13:52)
    뉴스 9
드론으로 볍씨 직파…1ha 20분 만에 끝!
<앵커 멘트>

벼농사에도 드론시대가 열렸습니다.

특수코팅한 볍씨를 드론으로 논에 직파하는 건데요.

일손이 부족한 농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종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특수 장비를 장착한 드론이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물을 가둬놓은 논 위를 돌며 볍씨를 뿌립니다.

특수 장비에 실린 볍씨는 10kg, 종전 기계로 3시간 걸리던 1ha 논의 파종을 20여 분만에 끝냈습니다.

<인터뷰> 이종수(충남 아산시) : "새가 쪼아먹는 등 피해가 커 직파를 못했습니다.이 기술을 통해 이런 걱정 없고 시간도 인건비도 절약하고 너무 좋습니다."

볍씨는 철분 성분으로 검게 코팅돼 있습니다.

일반 볍씨보다 무겁게 해 논 바닥에 쉽게 자리잡고 새가 쪼아먹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박광호(한국농수산대학 교수) : "활착률 높이기 위해 볍씨를 무겁고 단단하게 철분 코팅하는 게 핵심 기술입니다."

그 결과 활착률이 최고 90%로 보통 볍씨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별도의 육묘나 모내기가 필요없어 인력난을 해소하고 영농비도 20% 이상 줄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복기왕(아산시장) : "올해는 시범농가에만 실시하지만 내년부터는 전 농가로 확대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입니다."

드론이 다양한 농업분야에도 활용되면서 농업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종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