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1명 사망 4명 부상
입력 2016.10.19 (09:55) | 수정 2016.10.19 (21:38) 인터넷 뉴스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1명 사망 4명 부상

[연관기사] ☞ [뉴스9] 경북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폐업절차를 진행중이던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19일 오전 9시 15분 경북 칠곡군 석적읍 구미 3공단 인근의 스타케미칼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박모(47) 씨가 숨지고, 최모(52) 씨 등 4명이 다쳐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박 씨는 폭발과 동시에 200m 가량 날아가 굴뚝 옆 다리 위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합성연료탱크 철거를 위해 산소절단기로 절단작업을 하다 불꽃이 일면서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탱크는 수년 간 사용하지 않아 위에 분진이 가득 쌓여 있었고, 뚜껑의 볼트와 너트가 녹이 슬어 산소용접기로 떼 내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폭발로 인근 주민들도 크게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고 당시 폭발음이 공장 밖 수백m 까지 들렸고, 인근 3공단까지 진동이 느껴져 '지진이 아니냐'는 신고가 빗발쳤다. 또 공장에 인접한 주택에선 유리창이 부서지고 파편이 날아왔다는 피해도 접수됐다.

사고 당시 공장 뚜껑이 날아가 고압 전선에 부딪치면서 상가 등 일대가 정전됐다가 40분만에 복구됐다. 또 인근 도로에는 폭발 잔해물이 떨어져 광안교 등 일부 도로 교통이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사고가 발생한 스타케미칼은 구미공단에 있는 옛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폴리에스테르 원사 공장을 가동하다가 2013년부터 가동을 중단했고 현재 폐업 절차가 진행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작업 도중 산소탱크가 폭발하면서 분진에 옮겨 붙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출동 당시 화재는 크지 않았고, 추가 폭발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1명 사망 4명 부상
    • 입력 2016.10.19 (09:55)
    • 수정 2016.10.19 (21:38)
    인터넷 뉴스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1명 사망 4명 부상

[연관기사] ☞ [뉴스9] 경북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폐업절차를 진행중이던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19일 오전 9시 15분 경북 칠곡군 석적읍 구미 3공단 인근의 스타케미칼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박모(47) 씨가 숨지고, 최모(52) 씨 등 4명이 다쳐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박 씨는 폭발과 동시에 200m 가량 날아가 굴뚝 옆 다리 위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합성연료탱크 철거를 위해 산소절단기로 절단작업을 하다 불꽃이 일면서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탱크는 수년 간 사용하지 않아 위에 분진이 가득 쌓여 있었고, 뚜껑의 볼트와 너트가 녹이 슬어 산소용접기로 떼 내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폭발로 인근 주민들도 크게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고 당시 폭발음이 공장 밖 수백m 까지 들렸고, 인근 3공단까지 진동이 느껴져 '지진이 아니냐'는 신고가 빗발쳤다. 또 공장에 인접한 주택에선 유리창이 부서지고 파편이 날아왔다는 피해도 접수됐다.

사고 당시 공장 뚜껑이 날아가 고압 전선에 부딪치면서 상가 등 일대가 정전됐다가 40분만에 복구됐다. 또 인근 도로에는 폭발 잔해물이 떨어져 광안교 등 일부 도로 교통이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사고가 발생한 스타케미칼은 구미공단에 있는 옛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폴리에스테르 원사 공장을 가동하다가 2013년부터 가동을 중단했고 현재 폐업 절차가 진행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작업 도중 산소탱크가 폭발하면서 분진에 옮겨 붙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출동 당시 화재는 크지 않았고, 추가 폭발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