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전자발찌에 총기관리 ‘허술’…도심 대참사 불렀나?
입력 2016.10.19 (23:09)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전자발찌에 총기관리 ‘허술’…도심 대참사 불렀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심 한가운데, 그것도 경찰서 인근에서 벌어진 이번 사건의 용의자는 전자발찌를 찬 남성이었습니다.

전자발찌에 사제총기까지…. 치안에 심각한 허점이 드러났습니다.

계속해서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 총기 사고에 사용된 사제 총기는 모두 열 여섯 정!

이 중 일부는 50cm 크기의 나무로 만든 조악한 사제 총이었습니다.

<녹취> 총기 사고 목격자(음성변조) : "사제 총으로 만든 거였어요. 두 자루는 나무로 만들었고, 그 다음에 총으로 안전한 것처럼 보이게 만들어진 거는 한 60cm 되고…."

요즘은 인터넷 주문만으로 인명 살상이 가능한 총기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범행에 사용한 사제총기들을 용의자가 스스로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녹취> 총기 전문가(음성변조) : "미국에서 (공기총) 부품을 파는데 인터넷으로 들어오잖아요. 많이... 한 발씩 장전되도록 바꿔서 화력을 세게 한다든지 이렇게 개조하는 경우가 많아요."

전자발찌 관리도 문제였습니다.

용의자는 이미 전자발찌를 훼손해 수배 중이었습니다.

감시 시스템이 이 용의자를 찾고 있는 사이, 시민이 주변 주택가에서 훼손된 전자발찌를 찾아냈습니다.

<녹취> 용의자 추격 시민(음성변조) : "빌라 주차장 있잖아요. 거기 들어가서 칼로 전자발찌를 잘라서 도로에 버리고 간 거를 우리가 찾았고…."

결국 범행을 하고, 도주를 하는 동안에도 전자발찌 관리 시스템은 작동하지 못한 셈입니다.

올해 안에 개발하겠다던 심장박동과 맥박 수 측정을 통해 범죄 징후를 포착하는 시스템만 있었더라도 경찰관 사망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지선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선임 연구원) : "전자감독 대상자가 지금 초기에 비해서 18배 정도 늘어났는데 이들을 지도 감독해야 될 보호관찰 인력은 8배 정도밖에 늘어나지 않았고…."

도심 한가운데서 발생한 충격적인 총기 사고는 전자발찌와 사제총기에 대한 허술한 관리체계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켰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전자발찌에 총기관리 ‘허술’…도심 대참사 불렀나?
    • 입력 2016.10.19 (23:09)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전자발찌에 총기관리 ‘허술’…도심 대참사 불렀나?
<앵커 멘트>

도심 한가운데, 그것도 경찰서 인근에서 벌어진 이번 사건의 용의자는 전자발찌를 찬 남성이었습니다.

전자발찌에 사제총기까지…. 치안에 심각한 허점이 드러났습니다.

계속해서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 총기 사고에 사용된 사제 총기는 모두 열 여섯 정!

이 중 일부는 50cm 크기의 나무로 만든 조악한 사제 총이었습니다.

<녹취> 총기 사고 목격자(음성변조) : "사제 총으로 만든 거였어요. 두 자루는 나무로 만들었고, 그 다음에 총으로 안전한 것처럼 보이게 만들어진 거는 한 60cm 되고…."

요즘은 인터넷 주문만으로 인명 살상이 가능한 총기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범행에 사용한 사제총기들을 용의자가 스스로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녹취> 총기 전문가(음성변조) : "미국에서 (공기총) 부품을 파는데 인터넷으로 들어오잖아요. 많이... 한 발씩 장전되도록 바꿔서 화력을 세게 한다든지 이렇게 개조하는 경우가 많아요."

전자발찌 관리도 문제였습니다.

용의자는 이미 전자발찌를 훼손해 수배 중이었습니다.

감시 시스템이 이 용의자를 찾고 있는 사이, 시민이 주변 주택가에서 훼손된 전자발찌를 찾아냈습니다.

<녹취> 용의자 추격 시민(음성변조) : "빌라 주차장 있잖아요. 거기 들어가서 칼로 전자발찌를 잘라서 도로에 버리고 간 거를 우리가 찾았고…."

결국 범행을 하고, 도주를 하는 동안에도 전자발찌 관리 시스템은 작동하지 못한 셈입니다.

올해 안에 개발하겠다던 심장박동과 맥박 수 측정을 통해 범죄 징후를 포착하는 시스템만 있었더라도 경찰관 사망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지선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선임 연구원) : "전자감독 대상자가 지금 초기에 비해서 18배 정도 늘어났는데 이들을 지도 감독해야 될 보호관찰 인력은 8배 정도밖에 늘어나지 않았고…."

도심 한가운데서 발생한 충격적인 총기 사고는 전자발찌와 사제총기에 대한 허술한 관리체계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켰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