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총격 테러’ 사제 총기 공개
입력 2016.10.20 (01:36) | 수정 2016.10.20 (12:06) 인터넷 뉴스
경찰, ‘총격 테러’ 사제 총기 공개

[연관 기사] ☞ [뉴스12] 사제 총기 공개…“철저한 계획 범죄”

서울 도심에서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을 살해한 뒤 붙잡힌 성 모(47) 씨가 가지고 있던 사제 총기 일부가 공개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성 씨의 가방과 범행 장소 인근 등을 수색해 사제 총기 17정을 찾아내고 19일(어제) 그 가운데 2정을 공개했다. 경찰이 공개한 사제 총기는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테이프로 감은 조잡한 형태다.


경찰은 "파이프 뒤쪽의 심지에 불을 붙이면 쇠구슬 같은 물체를 1발씩 쏠 수 있는 종류"라며 "성 씨가 정확히 몇 발을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으나 10여 발을 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을 보고 사제 총기를 직접 만든 것으로 보고 자세한 제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김창호 경위가 외근용 조끼를 입고 있었으나 성 씨가 만든 사제 총기에서 날아온 총알을 막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반면 경찰은 성 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권총으로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해 이 가운데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 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진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성 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김 모(50)씨 등 시민 3명이 합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를 밤샘 조사해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한 뒤 늦어도 내일(21일)까진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경찰, ‘총격 테러’ 사제 총기 공개
    • 입력 2016.10.20 (01:36)
    • 수정 2016.10.20 (12:06)
    인터넷 뉴스
경찰, ‘총격 테러’ 사제 총기 공개

[연관 기사] ☞ [뉴스12] 사제 총기 공개…“철저한 계획 범죄”

서울 도심에서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을 살해한 뒤 붙잡힌 성 모(47) 씨가 가지고 있던 사제 총기 일부가 공개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성 씨의 가방과 범행 장소 인근 등을 수색해 사제 총기 17정을 찾아내고 19일(어제) 그 가운데 2정을 공개했다. 경찰이 공개한 사제 총기는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테이프로 감은 조잡한 형태다.


경찰은 "파이프 뒤쪽의 심지에 불을 붙이면 쇠구슬 같은 물체를 1발씩 쏠 수 있는 종류"라며 "성 씨가 정확히 몇 발을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으나 10여 발을 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을 보고 사제 총기를 직접 만든 것으로 보고 자세한 제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김창호 경위가 외근용 조끼를 입고 있었으나 성 씨가 만든 사제 총기에서 날아온 총알을 막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반면 경찰은 성 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권총으로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해 이 가운데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 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진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성 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김 모(50)씨 등 시민 3명이 합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를 밤샘 조사해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한 뒤 늦어도 내일(21일)까진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