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朴대통령 12차례 주사제 대리처방”…프로포폴은 없어 ISSUE
입력 2016.11.15 (20:35) | 수정 2016.11.15 (21:50) 인터넷 뉴스
“朴대통령 12차례 주사제 대리처방”…프로포폴은 없어

[연관기사] ☞ [뉴스9] “朴대통령 12차례 주사제 대리처방”…프로포폴 없어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12차례에 걸쳐 최순실 씨 자매를 통해 대리처방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취임 전에는 모두 7차례 주사제를 대리 처방했다.

보건복지부가 강남구보건소에 의뢰해 최 씨 자매의 단골병원인 차움의원을 현장 조사한 결과, 박 대통령이 최 씨 자매의 이름으로 대리처방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

대통령 취임 후 최순득 씨의 진료기록에는 '청', '안가'라는 단어가 12번 등장하는데, 이는 최 씨 이름으로 처방한 다음 최 씨 자매 담당의사인 김 모 씨가 직접 청와대로 가져간 것으로 파악됐다. 정맥주사는 간호장교가 놓았고, 피하주사는 김 씨가 직접 놓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 씨 자매의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는 '박대표', '대표님', '안가', 'VIP', '청'이란 표현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모두 29건 기재돼 있다.

다만 'VIP'라는 단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아니라 최순실 씨 본인을 의미한다고 차움의원 의사가 진술했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순실 씨 처방 내용 가운데 약물이 일반적으로 처방하는 양보다 2∼3배 많게 처방된 경우가 2012년과 2013년에 걸쳐 21건 발견됐다.

최순실 씨의 진료기록부에는 박 대통령 취임 전인 2012년 3월부터 9월까지 '박대표', '대표님'이라는 단어가 4번 적혀 있다. 이는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대표가 직접 진료를 받은 뒤 주사를 맞고 간 것을 최순실 씨 진료기록부에 기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대통령 취임 후인 2013년 9월에는 '안가(검사)'라고 기록돼 있다. 이는 간호장교가 채취해 온 박 대통령의 혈액을 최순실 씨 이름으로 차움의원에서 검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순득 씨의 진료기록부에는 2012년 11월부터 2013년 2월까지 '대표', '박대표', '대표님'이라고 적힌 게 3건 발견됐다. 이는 최순득 씨 이름으로 처방받아 박 대통령이 직접 주사를 맞고 간 것으로 조사됐다.

복지부는 "법 위반사항이 발견됐기 때문에 의사 김 씨에 대해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강남구 보건소를 통해 수사당국에 김 씨를 형사고발 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비교적 평범한 비타민 주사 등을 김 씨가 허위 기록을 작성하면서까지 청와대로 가져가야 했던 이유에 대해서도 수사당국이 밝혀 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순실 씨 자매의 또다른 단골병원인 김 모 성형외과 의원에 대해서는 진료기록부 내용만으로 허위 작성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워, 수사당국에 추가 수사 의뢰를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리처방이 의심되는 진료기록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이나 프로포폴 같은 마약류 의약품의 처방내용은 확인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 “朴대통령 12차례 주사제 대리처방”…프로포폴은 없어
    • 입력 2016.11.15 (20:35)
    • 수정 2016.11.15 (21:50)
    인터넷 뉴스
“朴대통령 12차례 주사제 대리처방”…프로포폴은 없어

[연관기사] ☞ [뉴스9] “朴대통령 12차례 주사제 대리처방”…프로포폴 없어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12차례에 걸쳐 최순실 씨 자매를 통해 대리처방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취임 전에는 모두 7차례 주사제를 대리 처방했다.

보건복지부가 강남구보건소에 의뢰해 최 씨 자매의 단골병원인 차움의원을 현장 조사한 결과, 박 대통령이 최 씨 자매의 이름으로 대리처방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

대통령 취임 후 최순득 씨의 진료기록에는 '청', '안가'라는 단어가 12번 등장하는데, 이는 최 씨 이름으로 처방한 다음 최 씨 자매 담당의사인 김 모 씨가 직접 청와대로 가져간 것으로 파악됐다. 정맥주사는 간호장교가 놓았고, 피하주사는 김 씨가 직접 놓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 씨 자매의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는 '박대표', '대표님', '안가', 'VIP', '청'이란 표현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모두 29건 기재돼 있다.

다만 'VIP'라는 단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아니라 최순실 씨 본인을 의미한다고 차움의원 의사가 진술했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순실 씨 처방 내용 가운데 약물이 일반적으로 처방하는 양보다 2∼3배 많게 처방된 경우가 2012년과 2013년에 걸쳐 21건 발견됐다.

최순실 씨의 진료기록부에는 박 대통령 취임 전인 2012년 3월부터 9월까지 '박대표', '대표님'이라는 단어가 4번 적혀 있다. 이는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대표가 직접 진료를 받은 뒤 주사를 맞고 간 것을 최순실 씨 진료기록부에 기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대통령 취임 후인 2013년 9월에는 '안가(검사)'라고 기록돼 있다. 이는 간호장교가 채취해 온 박 대통령의 혈액을 최순실 씨 이름으로 차움의원에서 검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순득 씨의 진료기록부에는 2012년 11월부터 2013년 2월까지 '대표', '박대표', '대표님'이라고 적힌 게 3건 발견됐다. 이는 최순득 씨 이름으로 처방받아 박 대통령이 직접 주사를 맞고 간 것으로 조사됐다.

복지부는 "법 위반사항이 발견됐기 때문에 의사 김 씨에 대해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강남구 보건소를 통해 수사당국에 김 씨를 형사고발 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비교적 평범한 비타민 주사 등을 김 씨가 허위 기록을 작성하면서까지 청와대로 가져가야 했던 이유에 대해서도 수사당국이 밝혀 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순실 씨 자매의 또다른 단골병원인 김 모 성형외과 의원에 대해서는 진료기록부 내용만으로 허위 작성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워, 수사당국에 추가 수사 의뢰를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리처방이 의심되는 진료기록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이나 프로포폴 같은 마약류 의약품의 처방내용은 확인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