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1월 말 사퇴”·김무성 “4월 말 퇴진”…결론 못내
입력 2016.12.01 (09:47) 수정 2016.12.01 (12:10) 인터넷 뉴스
추미애 “1월 말 사퇴”·김무성 “4월 말 퇴진”…결론 못내

[연관기사] ☞ [뉴스12] 김무성-추미애 회동…“4월 말 사퇴” vs “1월 말 퇴진”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가 협의해 결정하는 날 하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놓고 의견을 나눴지만 의견을 조율하지 못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1월 말을 제시했고 김 전 대표는 4월 말이 적절하다고 맞섰다.

추 대표와 김 전 대표는 1일(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 식당에서 만나 박 대통령에 대한 거취 문제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추 대표는 국회로서는 헌법수호 책임을 다해 탄핵해야 한다며 탄핵안 처리에 동참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그러면서 회동직후 기자들에게 "박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김 전 대표에게 전했다고 말해 김무성 전 대표와 대통령의 임기를 두고 협상을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추미애 대표는 회동 이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 내용을 전했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지금 탄핵안을 발의하면 늦어도 1월 말까지 탄핵 심판이 종료될 수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대통령은 탄핵 소추와 동시에 권한이 정지되는 것이고 1월 말까지는 사퇴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그래서 4월 30일은 받을 수 없다라고 재차 강조한다"며 임기 협상을 한 것은 아니라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에게는 비박은 9일에도 탄핵에 참여할 뜻이 지극히 낮으므로, 우리라도 2일에 탄핵을 발의할 수 있게 하자고 말씀드렸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김무성 전 대표는 회동 직후 4월 말 퇴임이 결정되면 탄핵할 필요가 없다면서 "추미애 대표가 1월 말 퇴임해야 한다는 것으로 말해 서로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입장 교환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기자들에게 "(추미애 대표에게는) 4월 말 퇴임이 적절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는 특히 "9일까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여당의 당론으로 4월 말 퇴임을 확정해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며 9일 탄핵을 재고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추미애 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의 만남을 지적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탄핵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이제 내년 1월 대통령이 퇴진해야 한다는 요구를 했는데, 도대체 왜 민주당이, 추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제가 대통령이나 새누리당을 함께 만나자고 제안하면 추 대표는 탄핵의 대상이고 해체의 대상을 못 만난다고 하면서 왜 자기는 혼자 이러고 다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 추미애 “1월 말 사퇴”·김무성 “4월 말 퇴진”…결론 못내
    • 입력 2016.12.01 (09:47)
    • 수정 2016.12.01 (12:10)
    인터넷 뉴스
추미애 “1월 말 사퇴”·김무성 “4월 말 퇴진”…결론 못내

[연관기사] ☞ [뉴스12] 김무성-추미애 회동…“4월 말 사퇴” vs “1월 말 퇴진”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가 협의해 결정하는 날 하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놓고 의견을 나눴지만 의견을 조율하지 못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1월 말을 제시했고 김 전 대표는 4월 말이 적절하다고 맞섰다.

추 대표와 김 전 대표는 1일(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 식당에서 만나 박 대통령에 대한 거취 문제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추 대표는 국회로서는 헌법수호 책임을 다해 탄핵해야 한다며 탄핵안 처리에 동참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그러면서 회동직후 기자들에게 "박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김 전 대표에게 전했다고 말해 김무성 전 대표와 대통령의 임기를 두고 협상을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추미애 대표는 회동 이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 내용을 전했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지금 탄핵안을 발의하면 늦어도 1월 말까지 탄핵 심판이 종료될 수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대통령은 탄핵 소추와 동시에 권한이 정지되는 것이고 1월 말까지는 사퇴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그래서 4월 30일은 받을 수 없다라고 재차 강조한다"며 임기 협상을 한 것은 아니라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에게는 비박은 9일에도 탄핵에 참여할 뜻이 지극히 낮으므로, 우리라도 2일에 탄핵을 발의할 수 있게 하자고 말씀드렸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김무성 전 대표는 회동 직후 4월 말 퇴임이 결정되면 탄핵할 필요가 없다면서 "추미애 대표가 1월 말 퇴임해야 한다는 것으로 말해 서로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입장 교환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기자들에게 "(추미애 대표에게는) 4월 말 퇴임이 적절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는 특히 "9일까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여당의 당론으로 4월 말 퇴임을 확정해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며 9일 탄핵을 재고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추미애 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의 만남을 지적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탄핵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이제 내년 1월 대통령이 퇴진해야 한다는 요구를 했는데, 도대체 왜 민주당이, 추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제가 대통령이나 새누리당을 함께 만나자고 제안하면 추 대표는 탄핵의 대상이고 해체의 대상을 못 만난다고 하면서 왜 자기는 혼자 이러고 다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