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삼 세 판! ‘다시 또 민주주의’ 이번에는…
삼 세 판! ‘다시 또 민주주의’ 이번에는…
1960년 3월 15일,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가 실시됐다. 발췌 개헌·사사오입 개헌 등을 통해 12년째 장기집권 중이던 이승만이, 또다시 불법적으로 정권...
[단독] 한국마사회 이상한 ‘보험 대리 계약’
[단독] 한국마사회 이상한 ‘보험 대리 계약’
    지난해 3월 한국 마사회는 9억 5천여만 원 규모의 재산종합 보험 계약을 체결합니다. 보험 계약의 대행 업무는 그동안 노조가 맡아왔었는데 갑자기 한 민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대통령,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35일 만의 외부일정
입력 2016.12.01 (14:03) | 수정 2016.12.01 (22:00) 인터넷 뉴스
박 대통령,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35일 만의 외부일정

[연관기사] ☞ [뉴스9]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 만의 현장 행보

박근혜 대통령이 1일(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오후 1시반에 서문시장 화재 현장에 도착해 15분간 피해 지역을 둘러보고, 상인들을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서문시장 상인 여러분들은 제가 힘들 때마다 늘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 현재 상황에서 여기 오는 것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했지만 도움을 주신 여러분들이 불의의 화재로 큰 아픔을 겪고 계시는데 찾아뵙는 것이 인간적인 도리가 아닌가 생각해서 오게됐다"고 말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여러분들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정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신속히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피해 상인을 만나서 직접 손을 잡고 위로를 전하고 싶었지만 진화 작업과 화재 감식반의 현장 조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만 줄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오래 머물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서울로 올라오는 차안에서 울었다고 경호팀이 전한 내용을 소개했다.

피해지역 지원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경제수석에게 관계부처가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고, 임시시장 개설, 운영자금 지원 등 시장 상인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대구시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정 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있었던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이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발생한 큰 불로 이틀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 불로 시장 건물이 다수 무너지고 소방관 2명이 다쳤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서문시장을 방문하는 등 정치적 고비가 닥칠 때마다 찾았던 곳이다.
  • 박 대통령,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35일 만의 외부일정
    • 입력 2016.12.01 (14:03)
    • 수정 2016.12.01 (22:00)
    인터넷 뉴스
박 대통령,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35일 만의 외부일정

[연관기사] ☞ [뉴스9]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 만의 현장 행보

박근혜 대통령이 1일(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오후 1시반에 서문시장 화재 현장에 도착해 15분간 피해 지역을 둘러보고, 상인들을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서문시장 상인 여러분들은 제가 힘들 때마다 늘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 현재 상황에서 여기 오는 것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했지만 도움을 주신 여러분들이 불의의 화재로 큰 아픔을 겪고 계시는데 찾아뵙는 것이 인간적인 도리가 아닌가 생각해서 오게됐다"고 말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여러분들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정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신속히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피해 상인을 만나서 직접 손을 잡고 위로를 전하고 싶었지만 진화 작업과 화재 감식반의 현장 조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만 줄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오래 머물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서울로 올라오는 차안에서 울었다고 경호팀이 전한 내용을 소개했다.

피해지역 지원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경제수석에게 관계부처가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고, 임시시장 개설, 운영자금 지원 등 시장 상인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대구시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정 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있었던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이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발생한 큰 불로 이틀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 불로 시장 건물이 다수 무너지고 소방관 2명이 다쳤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서문시장을 방문하는 등 정치적 고비가 닥칠 때마다 찾았던 곳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