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정남 살해한 신경안정제 VX란?
김정남 살해한 신경작용제 VX란?
김정남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오늘(24일) 김정남 독살에 VX가 쓰였다고 발표함에 따라 VX가 어떤 물질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녀상 보셨습니까? ① ‘노점이나 자판기는 가능해도 소녀상은 불법?’
‘노점이나 자판기는 가능해도 소녀상은 불법?’
25년 전인 1992년 1월,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집회가 열립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특검,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 윤석열 검사 특검팀 파견 요청 ISSUE
입력 2016.12.01 (15:03) | 수정 2016.12.01 (21:35) 인터넷 뉴스
박 특검,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 윤석열 검사 특검팀 파견 요청

[연관기사] ☞ [뉴스9] 윤석열 특검 합류…첫 수사는 ‘재단 모금’

'최순실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파헤칠 박영수 특별검사가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던 윤석열 검사를 특검팀에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특검은 오늘(1일) 법무부와 검찰에 윤석열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를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파견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특검은 "윤 검사는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후배라서 강권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된 윤 검사가 복수심에 수사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그건 영화에나 나올 얘기"라며 "그런 사람이라면 뽑지도 않았다"고 일축했다.

윤 검사는 제 18대 대선에서 국가정보원이 이른바 '댓글부대'를 만들어 개입한 의혹을 수사했던 특별수사팀을 이끌었다.

윤 검사는 당시 검찰 수뇌부의 반대에도 국정원을 압수수색하고 직원을 체포하면서, 내부 보고 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됐다. 특별수사팀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공직선거법 위반과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당시 서울고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윤 검사는 "수사팀에 외압이 심각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윤 검사는 검찰 내부에서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꼽힌다. 서울 출신의 윤 검사는 대구지검 특수부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중수부 1·2과장 등을 거쳤다.

박 특검은 또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의 만남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통화는 했다"면서 "검사와 수사관 등 특검팀의 구성이 이루어진 뒤에 만남을 갖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 박 특검,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 윤석열 검사 특검팀 파견 요청
    • 입력 2016.12.01 (15:03)
    • 수정 2016.12.01 (21:35)
    인터넷 뉴스
박 특검,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 윤석열 검사 특검팀 파견 요청

[연관기사] ☞ [뉴스9] 윤석열 특검 합류…첫 수사는 ‘재단 모금’

'최순실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파헤칠 박영수 특별검사가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던 윤석열 검사를 특검팀에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특검은 오늘(1일) 법무부와 검찰에 윤석열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를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파견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특검은 "윤 검사는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후배라서 강권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된 윤 검사가 복수심에 수사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그건 영화에나 나올 얘기"라며 "그런 사람이라면 뽑지도 않았다"고 일축했다.

윤 검사는 제 18대 대선에서 국가정보원이 이른바 '댓글부대'를 만들어 개입한 의혹을 수사했던 특별수사팀을 이끌었다.

윤 검사는 당시 검찰 수뇌부의 반대에도 국정원을 압수수색하고 직원을 체포하면서, 내부 보고 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됐다. 특별수사팀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공직선거법 위반과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당시 서울고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윤 검사는 "수사팀에 외압이 심각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윤 검사는 검찰 내부에서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꼽힌다. 서울 출신의 윤 검사는 대구지검 특수부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중수부 1·2과장 등을 거쳤다.

박 특검은 또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의 만남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통화는 했다"면서 "검사와 수사관 등 특검팀의 구성이 이루어진 뒤에 만남을 갖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