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또 ‘사학스캔들’…전직 차관이 폭로
입력 2017.05.27 (07:15) 수정 2017.05.27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베 일본 총리를 둘러싼 사학스캔들이 또 터졌습니다.

아베 총리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이 수의학부 신설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인데요.

야당 측은 관련 의혹을 폭로한 주무부처 전 차관의 국회 소환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도쿄 나신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허가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사립대학 수의학부입니다.

총리의 뜻이라며 개교 절차를 서두르라는 내용의 정부 작성 추정 문건이 최근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주무부처의 전직 차관이 해당 문건의 존재를 인정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마에카와(전 문부성 차관/지난 25일) : "(문서는)제가 재직 중에 공유하고 있던 것으로, 확실하게 존재하고 있습니다."

마에카와 전 차관은 명확한 근거 없이 규제 완화가 이뤄졌다면서, 행정이 왜곡됐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문서의 존재 자체를 거듭 부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스가(日 관방장관/어제) : "(문서는)출처불명의 것으로 신빙성이 없습니다. 그 점은 어제 기자회견이 있을 때도 변함이 없었습니다."

또한, 마에카와 전 차관이 불명예 퇴진의 당사자라고 주장하며, 증언의 신뢰성을 문제삼았습니다.

야당 측은 총리 친구가 이사장인 학교에 특혜를 준 의혹이 있다며, 국회 증인 심문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렌호(日 민진당 대표/어제) : "마에카와 전 사무차관의 발언은 매우 엄중합니다. 우리는 증인소환 요청을 반드시 할것입니다."

집권 자민당은 증인 심문절차를 거부하고 있지만, 여권 내부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아베 또 ‘사학스캔들’…전직 차관이 폭로
    • 입력 2017-05-27 07:17:44
    • 수정2017-05-27 08:07:3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아베 일본 총리를 둘러싼 사학스캔들이 또 터졌습니다.

아베 총리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이 수의학부 신설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인데요.

야당 측은 관련 의혹을 폭로한 주무부처 전 차관의 국회 소환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도쿄 나신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허가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사립대학 수의학부입니다.

총리의 뜻이라며 개교 절차를 서두르라는 내용의 정부 작성 추정 문건이 최근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주무부처의 전직 차관이 해당 문건의 존재를 인정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마에카와(전 문부성 차관/지난 25일) : "(문서는)제가 재직 중에 공유하고 있던 것으로, 확실하게 존재하고 있습니다."

마에카와 전 차관은 명확한 근거 없이 규제 완화가 이뤄졌다면서, 행정이 왜곡됐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문서의 존재 자체를 거듭 부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스가(日 관방장관/어제) : "(문서는)출처불명의 것으로 신빙성이 없습니다. 그 점은 어제 기자회견이 있을 때도 변함이 없었습니다."

또한, 마에카와 전 차관이 불명예 퇴진의 당사자라고 주장하며, 증언의 신뢰성을 문제삼았습니다.

야당 측은 총리 친구가 이사장인 학교에 특혜를 준 의혹이 있다며, 국회 증인 심문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렌호(日 민진당 대표/어제) : "마에카와 전 사무차관의 발언은 매우 엄중합니다. 우리는 증인소환 요청을 반드시 할것입니다."

집권 자민당은 증인 심문절차를 거부하고 있지만, 여권 내부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