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독일서 열차 신호망에 잇단 방화…G20 관련 의심
입력 2017.06.19 (22:24) | 수정 2017.06.20 (07:12) 인터넷 뉴스
독일서 열차 신호망에 잇단 방화…G20 관련 의심

[연관 기사] [뉴스광장] 독일 열차 잇단 신호망 방화…“G20 반대 의심”

독일 전역에서 19일(현지시간) 새벽 열차 신호망을 겨냥한 소규모 방화가 12∼13차례 일어났다.

포쿠스온라인 등 독일 언론은 수도 베를린뿐 아니라 니더작센, 작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州)의 여러 도시에서 신호체계 케이블 등이 공격받았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을 두고 수사 당국은 다음 달 7∼8일의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반대하는 정치적 동기가 작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방화 책임이 있다는 한 좌익 웹사이트를 거론하기도 했다.

이날 승객들은 열차 지연 발착으로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 독일서 열차 신호망에 잇단 방화…G20 관련 의심
    • 입력 2017.06.19 (22:24)
    • 수정 2017.06.20 (07:12)
    인터넷 뉴스
독일서 열차 신호망에 잇단 방화…G20 관련 의심

[연관 기사] [뉴스광장] 독일 열차 잇단 신호망 방화…“G20 반대 의심”

독일 전역에서 19일(현지시간) 새벽 열차 신호망을 겨냥한 소규모 방화가 12∼13차례 일어났다.

포쿠스온라인 등 독일 언론은 수도 베를린뿐 아니라 니더작센, 작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州)의 여러 도시에서 신호체계 케이블 등이 공격받았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을 두고 수사 당국은 다음 달 7∼8일의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반대하는 정치적 동기가 작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방화 책임이 있다는 한 좌익 웹사이트를 거론하기도 했다.

이날 승객들은 열차 지연 발착으로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