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 사각지대 ‘어린이 공원’…보호구역서도 빠져
입력 2017.07.13 (07:35) 수정 2017.07.13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안전 사각지대 ‘어린이 공원’…보호구역서도 빠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린이들의 활동공간을 확보해주기 위해 어린이공원이 곳곳에 조성돼 있는데요,

주변 안전관리가 허술해 사고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입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택가와 상가 사이에 위치한 한 어린이공원.

공원이 차도로 둘러쌓여 있지만 안전 울타리조차 없습니다.

또 주변에 줄줄이 주차된 차량 탓에 시야 확보도 어려워 사고 위험이 큽니다.

<인터뷰> 최유리(초등학교 4학년) : "남자애들이 비비탄 총 갖고 놀다가 여기서 뛰어들어서 골목으로 비비탄 총을 피하려다가 차가 확 지나가가지고 부딪힐 뻔 했던 사고가 있었고요."

주택가 한 가운데 있는 또 다른 어린이공원도 주차 차량에 입구가 막히다시피 했습니다.

근처에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있어 지정된 어린이보호구역도 이 공원 경계에서 해제돼 있습니다.

어린이공원은 어린이보호구역 지정대상에서 빠져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되는 주정차 금지 표지나 과속방지시설도 부실할 수밖에 없습니다.

경기도 내 어린이공원은 모두 천9백여 곳.

최근 5년간 이 주변에서 발생한 어린이교통사고는 8천백여 건으로 전체 어린이교통사고의 59%나 됩니다.

<인터뷰> 빈미영(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도로교통법에서 어린이보호구역의 범위 안에 들어갈 수 있도록 법제도 개선이 필요합니다."

당장 법개정이 어렵다면 학교 주변의 어린이보호구역을 어린이공원까지 확대해 안전시설을 확충하는 방안도 고려해야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안전 사각지대 ‘어린이 공원’…보호구역서도 빠져
    • 입력 2017.07.13 (07:35)
    • 수정 2017.07.13 (07:51)
    뉴스광장
안전 사각지대 ‘어린이 공원’…보호구역서도 빠져
<앵커 멘트>

어린이들의 활동공간을 확보해주기 위해 어린이공원이 곳곳에 조성돼 있는데요,

주변 안전관리가 허술해 사고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입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택가와 상가 사이에 위치한 한 어린이공원.

공원이 차도로 둘러쌓여 있지만 안전 울타리조차 없습니다.

또 주변에 줄줄이 주차된 차량 탓에 시야 확보도 어려워 사고 위험이 큽니다.

<인터뷰> 최유리(초등학교 4학년) : "남자애들이 비비탄 총 갖고 놀다가 여기서 뛰어들어서 골목으로 비비탄 총을 피하려다가 차가 확 지나가가지고 부딪힐 뻔 했던 사고가 있었고요."

주택가 한 가운데 있는 또 다른 어린이공원도 주차 차량에 입구가 막히다시피 했습니다.

근처에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있어 지정된 어린이보호구역도 이 공원 경계에서 해제돼 있습니다.

어린이공원은 어린이보호구역 지정대상에서 빠져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되는 주정차 금지 표지나 과속방지시설도 부실할 수밖에 없습니다.

경기도 내 어린이공원은 모두 천9백여 곳.

최근 5년간 이 주변에서 발생한 어린이교통사고는 8천백여 건으로 전체 어린이교통사고의 59%나 됩니다.

<인터뷰> 빈미영(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도로교통법에서 어린이보호구역의 범위 안에 들어갈 수 있도록 법제도 개선이 필요합니다."

당장 법개정이 어렵다면 학교 주변의 어린이보호구역을 어린이공원까지 확대해 안전시설을 확충하는 방안도 고려해야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