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능후 복지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위장 전입’ 공방
입력 2017.07.18 (12:07) | 수정 2017.07.18 (13:2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박능후 복지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위장 전입’ 공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국회에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위장 전입 전력, 또 국책연구기관 재직 당시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청문 위원들의 질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송수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아동복지법 개정안 등 여러 법안 처리로 오전 10시 반부터 시작됐는데요.

시작부터 야당 청문 위원들은 각종 의혹들에 대한 날선 질문을 쏟아냈습니다.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은 박 후보자가 복지분야를 전공하지 않은 복지 문외한이라며 복지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냐고 질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박사 학위 수업의 30%가 복지 분야였고, 20년 가까이 복지 분야를 연구했다고 답변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박 후보자의 배우자가 경기도 양평군의 밭을 구입해 다른 용도로 싸용하고, 무단 증축했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투기 목적은 없었다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은 지난 1980년대 말, 박 후보자가 경기도에서 부산으로 선거를 위해 위장전입한 것은, 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철 없을 때 했던 일이었다면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16년에 걸친 보건사회연구원 재직 기간의 절반 이상을 학위 취득에 썼다고 지적했고 박 후보자는 당시는 학위 취득이 권장되던 시절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정책 검증에 집중했습니다.

기동민 의원과 남인순 의원은 복지 정책 실행을 위한 예산 확보 방안을 물었고,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갈등 조정 경험이 많다며 필요한 예산을 꼭 확보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박능후 복지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위장 전입’ 공방
    • 입력 2017.07.18 (12:07)
    • 수정 2017.07.18 (13:29)
    뉴스 12
박능후 복지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위장 전입’ 공방
<앵커 멘트>

오늘 국회에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위장 전입 전력, 또 국책연구기관 재직 당시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청문 위원들의 질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송수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아동복지법 개정안 등 여러 법안 처리로 오전 10시 반부터 시작됐는데요.

시작부터 야당 청문 위원들은 각종 의혹들에 대한 날선 질문을 쏟아냈습니다.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은 박 후보자가 복지분야를 전공하지 않은 복지 문외한이라며 복지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냐고 질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박사 학위 수업의 30%가 복지 분야였고, 20년 가까이 복지 분야를 연구했다고 답변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박 후보자의 배우자가 경기도 양평군의 밭을 구입해 다른 용도로 싸용하고, 무단 증축했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투기 목적은 없었다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은 지난 1980년대 말, 박 후보자가 경기도에서 부산으로 선거를 위해 위장전입한 것은, 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철 없을 때 했던 일이었다면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16년에 걸친 보건사회연구원 재직 기간의 절반 이상을 학위 취득에 썼다고 지적했고 박 후보자는 당시는 학위 취득이 권장되던 시절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정책 검증에 집중했습니다.

기동민 의원과 남인순 의원은 복지 정책 실행을 위한 예산 확보 방안을 물었고,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갈등 조정 경험이 많다며 필요한 예산을 꼭 확보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