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우고 크리스털 붙이고…전통 벗은 ‘산수화’
입력 2017.08.05 (21:31) 수정 2017.08.05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산수화 하면 보통은 한지 위에 먹으로 그린 그림을 떠올리실 텐데요.

불로 태워서, 또 크리스털을 붙여 그린 산수화도 있다고 합니다.

전통에서 나아가 산수화의 새 지평을 연 작품들을 변진석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가로 14미터 세로 2.5미터, 하얀 눈밭 위로 산세가 장쾌하게 뻗어있습니다.

갈색과 검은색을 입힌 짙은 어두움은 신비로움을 더합니다.

작품 위 수많은 작은 구멍이 이 특별한 산수화의 비결입니다.

나무판에 구멍 수천 개를 뚫고 이쑤시개를 꽂습니다.

불을 붙이고 타들어 가기를 기다리면 불자국이 산과 강으로 변합니다.

분무기로 기름을 뿌려 색다른 느낌을 더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한경원(작가) : "가끔 옷이 탈 때도 있었거든요. 껍데기를 태우고 진리를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조명 아래 찬란하게 빛나며 험한 봉우리를 드러내는 산.

선 하나하나가 모두 크리스털입니다.

<인터뷰> 정진아(관람객) : "(전통) 산수화에서 볼 수 없었던 그런 빛이 느껴져서 굉장히 색다르고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밑그림에 풀을 칠하고 핀셋으로 쌀알만한 크리스털 수만, 수십만 개를 붙여나가는 과정.

하루 15시간씩 수개월 동안 집중해야 합니다.

<인터뷰> 김종숙(작가) : "(이 시대의) 아주 화려한 모습을 잘 반영하는 어떤 상징적인 재료라고 생각을했고...허리라든지 목이라든지 성하지가 않아요."

새로운 소재와 작가의 땀이 합해져 우리 산수화의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태우고 크리스털 붙이고…전통 벗은 ‘산수화’
    • 입력 2017-08-05 21:33:44
    • 수정2017-08-05 21:49:58
    뉴스 9
<앵커 멘트>

산수화 하면 보통은 한지 위에 먹으로 그린 그림을 떠올리실 텐데요.

불로 태워서, 또 크리스털을 붙여 그린 산수화도 있다고 합니다.

전통에서 나아가 산수화의 새 지평을 연 작품들을 변진석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가로 14미터 세로 2.5미터, 하얀 눈밭 위로 산세가 장쾌하게 뻗어있습니다.

갈색과 검은색을 입힌 짙은 어두움은 신비로움을 더합니다.

작품 위 수많은 작은 구멍이 이 특별한 산수화의 비결입니다.

나무판에 구멍 수천 개를 뚫고 이쑤시개를 꽂습니다.

불을 붙이고 타들어 가기를 기다리면 불자국이 산과 강으로 변합니다.

분무기로 기름을 뿌려 색다른 느낌을 더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한경원(작가) : "가끔 옷이 탈 때도 있었거든요. 껍데기를 태우고 진리를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조명 아래 찬란하게 빛나며 험한 봉우리를 드러내는 산.

선 하나하나가 모두 크리스털입니다.

<인터뷰> 정진아(관람객) : "(전통) 산수화에서 볼 수 없었던 그런 빛이 느껴져서 굉장히 색다르고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밑그림에 풀을 칠하고 핀셋으로 쌀알만한 크리스털 수만, 수십만 개를 붙여나가는 과정.

하루 15시간씩 수개월 동안 집중해야 합니다.

<인터뷰> 김종숙(작가) : "(이 시대의) 아주 화려한 모습을 잘 반영하는 어떤 상징적인 재료라고 생각을했고...허리라든지 목이라든지 성하지가 않아요."

새로운 소재와 작가의 땀이 합해져 우리 산수화의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