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국정원 댓글 부대’ 30여 곳 압수수색
입력 2017.08.23 (12:14) | 수정 2017.08.23 (13:0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국정원 댓글 부대’ 30여 곳 압수수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 등 30여 곳을 압수수색 중입니다.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수사에 착수한 지 하루 만에 단행된 대규모 강제수사 절차입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민간인 댓글부대' 사건 관련자와 단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대상은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인 '늘푸른희망연대' 등입니다.

민간인 댓글부대를 이끈 사이버외곽팀 팀장들이 속해 있던 단체들입니다.

검찰은 또 김 모 씨 등 이들 팀장 자택과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외곽팀장들의 자택 등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금융 관련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확보하고 있습니다.

오늘 대규모 압수수색은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와 공안2부 소속 검사 10여 명으로 구성된 전담 수사팀이 꾸려진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전담수사팀은 압수수색에 앞서 외곽팀장 김 모 씨 등 30명을 출국 금지하고 계좌추적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전담수사팀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사이버외곽팀과 국정원과의 연결고리를 찾을 방침입니다.

특히 사이버 여론조작 업무를 주도한 국정원 심리전단 관계자들과의 금융거래 내역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국정원은 적폐청산 테스크포스 권고에 따라 댓글 활동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된 사이버외곽팀 팀장 김 모 씨 등 30명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검찰, ‘국정원 댓글 부대’ 30여 곳 압수수색
    • 입력 2017.08.23 (12:14)
    • 수정 2017.08.23 (13:01)
    뉴스 12
검찰, ‘국정원 댓글 부대’ 30여 곳 압수수색
<앵커 멘트>

검찰이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 등 30여 곳을 압수수색 중입니다.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수사에 착수한 지 하루 만에 단행된 대규모 강제수사 절차입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민간인 댓글부대' 사건 관련자와 단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대상은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인 '늘푸른희망연대' 등입니다.

민간인 댓글부대를 이끈 사이버외곽팀 팀장들이 속해 있던 단체들입니다.

검찰은 또 김 모 씨 등 이들 팀장 자택과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외곽팀장들의 자택 등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금융 관련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확보하고 있습니다.

오늘 대규모 압수수색은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와 공안2부 소속 검사 10여 명으로 구성된 전담 수사팀이 꾸려진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전담수사팀은 압수수색에 앞서 외곽팀장 김 모 씨 등 30명을 출국 금지하고 계좌추적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전담수사팀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사이버외곽팀과 국정원과의 연결고리를 찾을 방침입니다.

특히 사이버 여론조작 업무를 주도한 국정원 심리전단 관계자들과의 금융거래 내역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국정원은 적폐청산 테스크포스 권고에 따라 댓글 활동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된 사이버외곽팀 팀장 김 모 씨 등 30명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