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현장] 뉴욕시 어린이 납 중독…여전히 심각
입력 2017.11.15 (20:33)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현장] 뉴욕시 어린이 납 중독…여전히 심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가 자는 침실의 벽에, 아이들이 공부하고 뛰어노는 학교의 수돗물에, 알고보니 중금속인 납이 숨겨져 있었다면 어떨까요?

미국 뉴욕시의 이야깁니다.

뉴욕시는 그동안 납 중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는데요.

하지만 일부 지역에선 여전히 아이들의 혈중 납 수치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뉴욕 연결해 이 문제 이야기 나눕니다.

<질문>
김철우 특파원, 뉴욕시 어린이들의 납중독 어느 정돕니까?

<답변>
네, 플린트 시 납 중독 사태 기억하십니까?

2014년부터 시 주민들이 납에 오염된 식수를 마셔왔다는 것이 드러나 비상사태까지 선포됐었죠.

사태가 가장 심각했었던 2014년과 2015년, 혈중 납 수치가 높은 플린트시 아이들 비율은 전체의 5%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로이터 통신이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1년 기간 동안의 뉴욕시 일부 지역을 조사해봤더니 혈중 납 수치가 높은 아이들이 플린트시의 2배 가량인 10%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로이터는 납중독인 아이들의 절대적인 숫자는 줄어들었지만 지역에 따른 편차가 크다고 전했습니다.

<질문>
일부 지역의 얘기라곤 하지만 그래도 납 중독으로 비상사태까지 선포된 지역보다 비율이 높다는 건 다소 충격적인데요.

원인이 뭡니까?

<답변>
네, 사실 뉴욕시가 납 중독 문제와 싸워온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요.

가장 큰 원인으로는 납 성분이 포함된 페인트를 꼽습니다.

이에 1960년 뉴욕시는 납 페인트와 관련한 규제안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뉴욕시 주거 건물의 70%는 1950년대나 그 이전에 건축됐습니다.

대부분의 주거 건물들이 규제 이전에 지어진 탓에 납 페인트가 사용됐고, 그 페인트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고 남아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여성은 두 아이와 함께 노숙자 쉼터에서 지내다 뉴욕시의 도움으로 오래된 건물에 세들어 살게 됐는데요.

주방과 욕실, 아이 방 등 곳곳에 납 페인트가 사용됐지만 알지 못했고, 결국 아이가 피해를 입게 됐습니다.

<녹취> 나탈리 롤린스(피해 부모) :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갔는데 혈중 납 수치가 높았어요. 무서웠습니다. 어느 부모라도 겁이 날 거예요."

특히 어린 아이들은 작은 페인트 조각 등을 직접 삼키는 경우가 있어 납 중독의 가능성이 더 높은데요.

아이들이 납 중독에 걸릴 경우 뇌손상으로 인한 언어 능력 저하나 발달 장애 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질문>
이 페인트를 제거하기 위한 대책은 마련되어 있습니까?

<답변>
네, 지난 2004년 뉴욕시는 6년 내 어린이 납 중독 해결을 골자로 하는 주택법을 마련했습니다.

뉴욕시가 나서 집안의 납 수치를 검사해주거나, 세입자가 집안의 납 페인트를 제거한 뒤 필요에 따라 집 주인에게 그 금액을 청구하도록 하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로이터 통신은 법안이 반드시 효과적인 것은 아니라 꼬집었습니다.

일례로, 아이들과 함께 거주하는 세입자들을 위해 집주인은 매년 검사를 실시해야 하지만 규정을 어겨 벌금을 낸 경우가 단 한번도 없었다는 겁니다.

<녹취> 조슈아(로이터 통신 기자) : "이런 오래된 건물이 위험하죠. 시 당국이 노력하고 있지만 대책이 완벽하지는 않습니다."

납 중독의 원인이 페인트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뉴욕시 일부 학교의 식수에서도 높은 납 수치가 검출돼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또 전문가들은 집 마당에서도, 아이들이 사용하는 화장품에서도 납 성분이 검출될 수 있는 만큼 부모의 주의와 시 당국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뉴욕이었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뉴욕시 어린이 납 중독…여전히 심각
    • 입력 2017.11.15 (20:33)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글로벌24 현장] 뉴욕시 어린이 납 중독…여전히 심각
<앵커 멘트>

아이가 자는 침실의 벽에, 아이들이 공부하고 뛰어노는 학교의 수돗물에, 알고보니 중금속인 납이 숨겨져 있었다면 어떨까요?

미국 뉴욕시의 이야깁니다.

뉴욕시는 그동안 납 중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는데요.

하지만 일부 지역에선 여전히 아이들의 혈중 납 수치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뉴욕 연결해 이 문제 이야기 나눕니다.

<질문>
김철우 특파원, 뉴욕시 어린이들의 납중독 어느 정돕니까?

<답변>
네, 플린트 시 납 중독 사태 기억하십니까?

2014년부터 시 주민들이 납에 오염된 식수를 마셔왔다는 것이 드러나 비상사태까지 선포됐었죠.

사태가 가장 심각했었던 2014년과 2015년, 혈중 납 수치가 높은 플린트시 아이들 비율은 전체의 5%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로이터 통신이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1년 기간 동안의 뉴욕시 일부 지역을 조사해봤더니 혈중 납 수치가 높은 아이들이 플린트시의 2배 가량인 10%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로이터는 납중독인 아이들의 절대적인 숫자는 줄어들었지만 지역에 따른 편차가 크다고 전했습니다.

<질문>
일부 지역의 얘기라곤 하지만 그래도 납 중독으로 비상사태까지 선포된 지역보다 비율이 높다는 건 다소 충격적인데요.

원인이 뭡니까?

<답변>
네, 사실 뉴욕시가 납 중독 문제와 싸워온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요.

가장 큰 원인으로는 납 성분이 포함된 페인트를 꼽습니다.

이에 1960년 뉴욕시는 납 페인트와 관련한 규제안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뉴욕시 주거 건물의 70%는 1950년대나 그 이전에 건축됐습니다.

대부분의 주거 건물들이 규제 이전에 지어진 탓에 납 페인트가 사용됐고, 그 페인트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고 남아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여성은 두 아이와 함께 노숙자 쉼터에서 지내다 뉴욕시의 도움으로 오래된 건물에 세들어 살게 됐는데요.

주방과 욕실, 아이 방 등 곳곳에 납 페인트가 사용됐지만 알지 못했고, 결국 아이가 피해를 입게 됐습니다.

<녹취> 나탈리 롤린스(피해 부모) :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갔는데 혈중 납 수치가 높았어요. 무서웠습니다. 어느 부모라도 겁이 날 거예요."

특히 어린 아이들은 작은 페인트 조각 등을 직접 삼키는 경우가 있어 납 중독의 가능성이 더 높은데요.

아이들이 납 중독에 걸릴 경우 뇌손상으로 인한 언어 능력 저하나 발달 장애 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질문>
이 페인트를 제거하기 위한 대책은 마련되어 있습니까?

<답변>
네, 지난 2004년 뉴욕시는 6년 내 어린이 납 중독 해결을 골자로 하는 주택법을 마련했습니다.

뉴욕시가 나서 집안의 납 수치를 검사해주거나, 세입자가 집안의 납 페인트를 제거한 뒤 필요에 따라 집 주인에게 그 금액을 청구하도록 하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로이터 통신은 법안이 반드시 효과적인 것은 아니라 꼬집었습니다.

일례로, 아이들과 함께 거주하는 세입자들을 위해 집주인은 매년 검사를 실시해야 하지만 규정을 어겨 벌금을 낸 경우가 단 한번도 없었다는 겁니다.

<녹취> 조슈아(로이터 통신 기자) : "이런 오래된 건물이 위험하죠. 시 당국이 노력하고 있지만 대책이 완벽하지는 않습니다."

납 중독의 원인이 페인트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뉴욕시 일부 학교의 식수에서도 높은 납 수치가 검출돼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또 전문가들은 집 마당에서도, 아이들이 사용하는 화장품에서도 납 성분이 검출될 수 있는 만큼 부모의 주의와 시 당국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뉴욕이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