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액상화로 2차 피해 우려”…정부 차원 조사 착수
입력 2017.11.18 (21:07) 수정 2017.11.18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17일) KBS가 단독으로 보도한 포항 진앙지 주변의 액상화 현상은, 예상보다 넓은 범위에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주보다 약한 포항의 지반 구조도 이 액상화 현상에 영향을 줬을거란 분석도 나왔는데요.

정부가 정밀조사에 나섰습니다.

박정호 기자입니다.

[연관기사][뉴스9 단독] 지반 침하 부르는 ‘액상화 현상’ 국내 첫 확인

<리포트>

이번 지진의 진앙지인 논입니다.

지진 당시의 진동으로 땅속 2-3미터 지점에서부터 흙탕물이 솟구쳐 올랐습니다.

<인터뷰> 배용자(포항시 망천리) : "벌건 물이 있잖아요. 완전 분수대처럼 사람 이만큼 허리쯤 올 정도로..."

이같은 액상화 현상은 진앙지를 중심으로 남쪽 방향 3킬로미터 안팎까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등 다른 나라의 지진과는 달리 액상화 현상이 이번에 우리나라에서 처음 관측된 것은 포항 지역의 지반 구조와도 관련이 깊습니다.

<인터뷰> 경재복(교원대 교수/정부 활성단층조사단) : "이 지역은 퇴적층으로 이뤄진 지층이기 때문에 강한 지진동이 왔을 때 지하수를 포함하고 있는 지층이 액상화 현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또 액상화의 영향으로 포항의 지진 규모는 경주보다 작았지만 피해가 더 커졌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진구(한국지진공학회 부회장) : "액상화 현상이 발생하게 되면 지반이 갑자기 약해지기 때문에 그 주변 집이나 건물이나 순간적으로 땅 속으로 침하할 수 있습니다."

액상화 현상 정밀 분석에 착수한 정부 합동 대책팀은 조만간 진앙지 주변 현장 시추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액상화로 2차 피해 우려”…정부 차원 조사 착수
    • 입력 2017-11-18 21:08:50
    • 수정2017-11-18 21:46:51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17일) KBS가 단독으로 보도한 포항 진앙지 주변의 액상화 현상은, 예상보다 넓은 범위에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주보다 약한 포항의 지반 구조도 이 액상화 현상에 영향을 줬을거란 분석도 나왔는데요.

정부가 정밀조사에 나섰습니다.

박정호 기자입니다.

[연관기사][뉴스9 단독] 지반 침하 부르는 ‘액상화 현상’ 국내 첫 확인

<리포트>

이번 지진의 진앙지인 논입니다.

지진 당시의 진동으로 땅속 2-3미터 지점에서부터 흙탕물이 솟구쳐 올랐습니다.

<인터뷰> 배용자(포항시 망천리) : "벌건 물이 있잖아요. 완전 분수대처럼 사람 이만큼 허리쯤 올 정도로..."

이같은 액상화 현상은 진앙지를 중심으로 남쪽 방향 3킬로미터 안팎까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등 다른 나라의 지진과는 달리 액상화 현상이 이번에 우리나라에서 처음 관측된 것은 포항 지역의 지반 구조와도 관련이 깊습니다.

<인터뷰> 경재복(교원대 교수/정부 활성단층조사단) : "이 지역은 퇴적층으로 이뤄진 지층이기 때문에 강한 지진동이 왔을 때 지하수를 포함하고 있는 지층이 액상화 현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또 액상화의 영향으로 포항의 지진 규모는 경주보다 작았지만 피해가 더 커졌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진구(한국지진공학회 부회장) : "액상화 현상이 발생하게 되면 지반이 갑자기 약해지기 때문에 그 주변 집이나 건물이나 순간적으로 땅 속으로 침하할 수 있습니다."

액상화 현상 정밀 분석에 착수한 정부 합동 대책팀은 조만간 진앙지 주변 현장 시추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