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군 창설일 2월 8일로 변경…“평창 개막 전날 열병식 개최 동향” ISSUE
입력 2018.01.23 (08:05) | 수정 2018.01.23 (08:21) 인터넷 뉴스
北, 군 창설일 2월 8일로 변경…“평창 개막 전날 열병식 개최 동향”
북한이 정규군 창설일을 기존의 4월 25일에서 2월 8일로 바꾸고 건군절로 공식 지정한다고 밝혔다.

올해의 경우 북한이 새로 지정한 건군절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이다. 앞서 정부 소식통은 지난 18일 북한이 평양 미림비행장에 만 2천여 명의 병력과 포병장비 등 차량 50여대를 동원해 올해 정규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한 군 열병식 개최를 준비하는 동향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23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2월 8일을 북한군 창건일로 정한 결정서를 어제(22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일성이 이른바 항일유격대를 정규군으로 조직한 1948년 2월 8일을 북한군 창설일로 할 것이라고 밝히고 2월 8일을 '2·8절'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신은 각급 당 조직들은 해마다 2월 8일을 계기로 군인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에게 김일성의 정규군 건설 업적을 체득시키기 위한 정치 사상 교양사업과 다채로운 행사들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각을 비롯한 해당 기관들은 북한군 창설일을 기념하기 위한 실무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또 김일성이 이른바 항일유격대를 조직했다는 1932년 4월 25일은 '조선인민혁명군' 창설일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런 내용으로 볼 때 북한은 그간 정규군 창설일로 기념해오던 4월 25일은 항일유격대 창설일로 기념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북한군 창설일은 정규군 창설일인 2월 8일이었지만, 1978년부터는 김일성이 정규군의 모태가 된 항일유격대를 조직했다는 1932년 4월 25일을 군 창설일로 정하고 건군절로 불러왔다.

그러나 김정은 집권 이후 실제 정규군이 창설된 2월 8일에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했으며, 그 연장선에서 이날을 다시 군 창설일로 공식화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캐나다의 대북교류단체 '백두문화교류사'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군 창설 70주년 및 밀리터리 투어'라는 이름으로 2월 5일부터 9일까지 4박5일의 관광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 단체는 2월 8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군사 퍼레이드(열병식)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관광객이 희망하면 북한 관광을 마치고 평창을 방문해 올림픽 응원을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군 창설일 2월 8일로 변경…“평창 개막 전날 열병식 개최 동향”
    • 입력 2018.01.23 (08:05)
    • 수정 2018.01.23 (08:21)
    인터넷 뉴스
北, 군 창설일 2월 8일로 변경…“평창 개막 전날 열병식 개최 동향”
북한이 정규군 창설일을 기존의 4월 25일에서 2월 8일로 바꾸고 건군절로 공식 지정한다고 밝혔다.

올해의 경우 북한이 새로 지정한 건군절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이다. 앞서 정부 소식통은 지난 18일 북한이 평양 미림비행장에 만 2천여 명의 병력과 포병장비 등 차량 50여대를 동원해 올해 정규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한 군 열병식 개최를 준비하는 동향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23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2월 8일을 북한군 창건일로 정한 결정서를 어제(22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일성이 이른바 항일유격대를 정규군으로 조직한 1948년 2월 8일을 북한군 창설일로 할 것이라고 밝히고 2월 8일을 '2·8절'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신은 각급 당 조직들은 해마다 2월 8일을 계기로 군인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에게 김일성의 정규군 건설 업적을 체득시키기 위한 정치 사상 교양사업과 다채로운 행사들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각을 비롯한 해당 기관들은 북한군 창설일을 기념하기 위한 실무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또 김일성이 이른바 항일유격대를 조직했다는 1932년 4월 25일은 '조선인민혁명군' 창설일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런 내용으로 볼 때 북한은 그간 정규군 창설일로 기념해오던 4월 25일은 항일유격대 창설일로 기념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북한군 창설일은 정규군 창설일인 2월 8일이었지만, 1978년부터는 김일성이 정규군의 모태가 된 항일유격대를 조직했다는 1932년 4월 25일을 군 창설일로 정하고 건군절로 불러왔다.

그러나 김정은 집권 이후 실제 정규군이 창설된 2월 8일에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했으며, 그 연장선에서 이날을 다시 군 창설일로 공식화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캐나다의 대북교류단체 '백두문화교류사'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군 창설 70주년 및 밀리터리 투어'라는 이름으로 2월 5일부터 9일까지 4박5일의 관광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 단체는 2월 8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군사 퍼레이드(열병식)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관광객이 희망하면 북한 관광을 마치고 평창을 방문해 올림픽 응원을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