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KBS_MeToo:KBS 기자들이 말한다(1)박에스더·이지윤
입력 2018.02.14 (18:53) | 수정 2018.02.14 (21:12)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KBS_MeToo:KBS 기자들이 말한다(1)박에스더·이지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연관기사][영상]KBS_MeToo:KBS 기자들이 말한다(2)신방실·박대기·최은진

기자들이 말하는 KBS 내부의 #미투

20년차 선배와 4년차 후배,
그 동안 사내문화는 얼마나 달라졌을까?

"저는 이제 더 세고 더 무서운 여기자가 되겠죠"

"이런 문제까지 대놓고 말하는 여기자라는
꼬리표가 하나 더 붙는 거예요"

그래도 우리는 말하기로 했다.

#MeToo #KBS_MeToo #KBS_미투
#방송국_내_미투
#성폭력 #성추행 #성차별
#박에스더_기자 #이지윤_기자


- 박에스더/KBS 기자(20년차) :
기자, 박에스더라고 합니다.
제가 회사에 입사한 게 1997년인데 그때는 20년 전이니까 분위기가 지금하고 진짜 많이 달랐어요. 저희 여기자들이 들어가 있는 상황에서도 단란주점에 가서 도우미들을 부르고 그런 일들이 부지기수로 있었어요.

그날 좀 술을 많이 마셨는데 제가 있는데도, 선배가 도우미의 상체 주요부위를 더듬고 주물렀죠. 제가 보는데. 근데 정말 수치심을, 수치심을 제가 느껴요. 왜냐면 내가 있는 데서도 그런다는 건, 그 분들이 '여자는 언제든지 성적으로 소비되는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자신의 인식을 제 앞에서도 숨기고 싶어 하지 않는 거예요.

그리고 노래방에를 가면 저는 노래를 그렇게 불렀어요. 노래를 안 부르고 있으면 뭔가 다른 일이 벌어져요. 블루스를 추자고. 더 이상한 거는, 저를 막 양보해요. 너랑 추라고 그러고. "아이~ 부장님이 추셔야죠~" 막 이래요. 제가...제가 뭔데요? 나는 뭘까, 저 사람들에게?

어떤 선배가 노래를 부르다가 이 쪽에서 저한테 제 볼에 뽀뽀를... 좀 충격을 받았죠. 그때까지 항상 저의 자세는... 조금만 쉬었다 가죠. 그러니까 이런 거예요. 나는 내가 항상 자세가 정말 훌륭한 기자로서 일을 해야겠다 이런 자세인데, 다른 사람들은 나를 기자가 아니라 여자로 먼저 볼 수도 있겠구나.

- 이지윤/KBS 기자(4년차) :
저는 KBS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는 4년차 기자, 이지윤입니다.
제가 회식 자리 갔을 때 한 남자 선배가 저보다 훨씬 연차 높고, 차이가 많이 나는 선배인데, 저한테 이런 식으로 얘기하더라고요. "오빠가 술 한잔 줄게." 오빠가. 오빠가.

회식 중간에 이런 얘기 들은 적도 있었어요. 어떤 남자 선배가 다른 남자 선배한테 "섭섭했냐? 도우미 안 넣어줘서?" 회식이 다 끝나고 나면 여자 후배들한테 "너희들 들어가~ 이제 남자들끼리 야한 데 갈 거야."

- 박에스더/KBS 기자(20년차) :
그때 내가 그런 일을 당했을 때 '내가 이걸 공론화를 해서 문제를 삼아야 돼' 이런 생각은 하지도 못 하고 아, 나는 앞으로 언제든지 이런 걸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내가 준비를 해야 돼. 안 당하도록.

만약에 얘기를 하면 "쟤는 페미니즘 얘기하는 애야. 쟤는 뭐 조금만 무슨 일 일어나도 자기가 여자라서 그렇다고 얘기하는 애야." 이런 식으로 찍히면 정상적으로 업무를 하는 게 불가능하고 내가 하고 싶은 거를 얘기를 할 수도 없고 그런 분위기가 될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성추행을 당하고 희롱을 당하고 이런 문제를 제기하기에는, 다른 차별만을 감당하기에도 너무 벅찼어요. 거기에다가 이런 문제까지 제기하면 저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사람이 되는 거예요. 그냥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부드럽게 넘어갈 수 있는 사람인데도 힘든데, 내가 이런 문제까지 얘기를 해요? 그럼 제가 이 조직에서 어떤 위치, 어떤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겠어요?

- 이지윤/KBS 기자(4년차) :
그런 얘기를 제가 말을 할 수 없는 이유를 생각해봤어요. 일단 저는 아직 회사 생활해야 될 날이 많이 남아있는 데다가, 그런 사람들하고도 계속 일을 같이 해야 하고. 혹시 내가 그런 얘기를 용기를 갖고 솔직하게 얘기를 하면, "근데 네가 좀 그런 일을 당할 만하지 않았니?"

회사에서도 "지윤이 무섭지, 지윤이 앞에서 말 함부로 하면 안 돼." 뭐 이런 얘기 제가 여러 번 듣거든요. 그래서 이거를 또 할 때도 그런 고민이 있었어요. "지윤이가 미투 발언을 했대." 이러면 "아, 역시 지윤이는 무서워. 말조심 해야지." 막 이러면서 그런 얘기가 분명히 나오겠죠. 나올 거라고 생각을 하고. 저는 더 세고 더 무서운 여기자가 되겠죠.

- 박에스더/KBS 기자(20년차) :
진짜 또 레이블이 하나 추가가 되는 거예요. 나는 시끄럽고 무섭고 사람들과 융화도 못 하는데 심지어 이런 문제까지 대놓고 얘기하는 그런 여기자가. KBS에서 그런 여기자가 될 지도 모르겠는데... 그래도 얘기를 해야죠.

- 이지윤/ KBS 기자(4년차)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이런 걸 해야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뭐 엄청 대단한 그런 사건, 성폭행이나 이런 게 아니더라도 충분히 여기자들이 일하기에 너무 어려운 일들이 많이 있고, 그런 대우가 많이 있고, 그런 평가가 많이 있다는 거를 꼭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이거를 제가 말하지 않으면 저도 그냥 무뎌지고, 이런 것들에 되게 익숙해질 거 같거든요.
언론계 내부에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과연 진정성 있는 보도를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도 있었고. 그래서 이 일하는 사람들이 있는 이 언론계부터 바뀌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그래서 말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습니다.

- 박에스더/KBS 기자 20년차
나는 보도하고 취재하고 이런 걸 얘기해야 하는 기자인데, 나의 생존을 위해서 이런 문제들에 대해 눈감고 있다는 자체가 괴롭죠. 이런 문제가 결코 시끄러운 여자들의 문제제기가 아니라, 동등한 존재로 인식될 수 있도록 만드는 아주 근본적인 문화의 변화라는 것을 모두가 공유를 해야겠죠. 계속 말해야 된다고 생각해요.


취재 : 김시원, 김채린, 류란, 송형국, 윤봄이, 이랑
촬영·편집 : 고형석, 지선호
그래픽 : 최창준
자막 : 이하나
  • [영상]KBS_MeToo:KBS 기자들이 말한다(1)박에스더·이지윤
    • 입력 2018.02.14 (18:53)
    • 수정 2018.02.14 (21:12)
    인터넷 뉴스
[영상]KBS_MeToo:KBS 기자들이 말한다(1)박에스더·이지윤
[연관기사][영상]KBS_MeToo:KBS 기자들이 말한다(2)신방실·박대기·최은진

기자들이 말하는 KBS 내부의 #미투

20년차 선배와 4년차 후배,
그 동안 사내문화는 얼마나 달라졌을까?

"저는 이제 더 세고 더 무서운 여기자가 되겠죠"

"이런 문제까지 대놓고 말하는 여기자라는
꼬리표가 하나 더 붙는 거예요"

그래도 우리는 말하기로 했다.

#MeToo #KBS_MeToo #KBS_미투
#방송국_내_미투
#성폭력 #성추행 #성차별
#박에스더_기자 #이지윤_기자


- 박에스더/KBS 기자(20년차) :
기자, 박에스더라고 합니다.
제가 회사에 입사한 게 1997년인데 그때는 20년 전이니까 분위기가 지금하고 진짜 많이 달랐어요. 저희 여기자들이 들어가 있는 상황에서도 단란주점에 가서 도우미들을 부르고 그런 일들이 부지기수로 있었어요.

그날 좀 술을 많이 마셨는데 제가 있는데도, 선배가 도우미의 상체 주요부위를 더듬고 주물렀죠. 제가 보는데. 근데 정말 수치심을, 수치심을 제가 느껴요. 왜냐면 내가 있는 데서도 그런다는 건, 그 분들이 '여자는 언제든지 성적으로 소비되는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자신의 인식을 제 앞에서도 숨기고 싶어 하지 않는 거예요.

그리고 노래방에를 가면 저는 노래를 그렇게 불렀어요. 노래를 안 부르고 있으면 뭔가 다른 일이 벌어져요. 블루스를 추자고. 더 이상한 거는, 저를 막 양보해요. 너랑 추라고 그러고. "아이~ 부장님이 추셔야죠~" 막 이래요. 제가...제가 뭔데요? 나는 뭘까, 저 사람들에게?

어떤 선배가 노래를 부르다가 이 쪽에서 저한테 제 볼에 뽀뽀를... 좀 충격을 받았죠. 그때까지 항상 저의 자세는... 조금만 쉬었다 가죠. 그러니까 이런 거예요. 나는 내가 항상 자세가 정말 훌륭한 기자로서 일을 해야겠다 이런 자세인데, 다른 사람들은 나를 기자가 아니라 여자로 먼저 볼 수도 있겠구나.

- 이지윤/KBS 기자(4년차) :
저는 KBS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는 4년차 기자, 이지윤입니다.
제가 회식 자리 갔을 때 한 남자 선배가 저보다 훨씬 연차 높고, 차이가 많이 나는 선배인데, 저한테 이런 식으로 얘기하더라고요. "오빠가 술 한잔 줄게." 오빠가. 오빠가.

회식 중간에 이런 얘기 들은 적도 있었어요. 어떤 남자 선배가 다른 남자 선배한테 "섭섭했냐? 도우미 안 넣어줘서?" 회식이 다 끝나고 나면 여자 후배들한테 "너희들 들어가~ 이제 남자들끼리 야한 데 갈 거야."

- 박에스더/KBS 기자(20년차) :
그때 내가 그런 일을 당했을 때 '내가 이걸 공론화를 해서 문제를 삼아야 돼' 이런 생각은 하지도 못 하고 아, 나는 앞으로 언제든지 이런 걸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내가 준비를 해야 돼. 안 당하도록.

만약에 얘기를 하면 "쟤는 페미니즘 얘기하는 애야. 쟤는 뭐 조금만 무슨 일 일어나도 자기가 여자라서 그렇다고 얘기하는 애야." 이런 식으로 찍히면 정상적으로 업무를 하는 게 불가능하고 내가 하고 싶은 거를 얘기를 할 수도 없고 그런 분위기가 될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성추행을 당하고 희롱을 당하고 이런 문제를 제기하기에는, 다른 차별만을 감당하기에도 너무 벅찼어요. 거기에다가 이런 문제까지 제기하면 저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사람이 되는 거예요. 그냥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부드럽게 넘어갈 수 있는 사람인데도 힘든데, 내가 이런 문제까지 얘기를 해요? 그럼 제가 이 조직에서 어떤 위치, 어떤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겠어요?

- 이지윤/KBS 기자(4년차) :
그런 얘기를 제가 말을 할 수 없는 이유를 생각해봤어요. 일단 저는 아직 회사 생활해야 될 날이 많이 남아있는 데다가, 그런 사람들하고도 계속 일을 같이 해야 하고. 혹시 내가 그런 얘기를 용기를 갖고 솔직하게 얘기를 하면, "근데 네가 좀 그런 일을 당할 만하지 않았니?"

회사에서도 "지윤이 무섭지, 지윤이 앞에서 말 함부로 하면 안 돼." 뭐 이런 얘기 제가 여러 번 듣거든요. 그래서 이거를 또 할 때도 그런 고민이 있었어요. "지윤이가 미투 발언을 했대." 이러면 "아, 역시 지윤이는 무서워. 말조심 해야지." 막 이러면서 그런 얘기가 분명히 나오겠죠. 나올 거라고 생각을 하고. 저는 더 세고 더 무서운 여기자가 되겠죠.

- 박에스더/KBS 기자(20년차) :
진짜 또 레이블이 하나 추가가 되는 거예요. 나는 시끄럽고 무섭고 사람들과 융화도 못 하는데 심지어 이런 문제까지 대놓고 얘기하는 그런 여기자가. KBS에서 그런 여기자가 될 지도 모르겠는데... 그래도 얘기를 해야죠.

- 이지윤/ KBS 기자(4년차)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이런 걸 해야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뭐 엄청 대단한 그런 사건, 성폭행이나 이런 게 아니더라도 충분히 여기자들이 일하기에 너무 어려운 일들이 많이 있고, 그런 대우가 많이 있고, 그런 평가가 많이 있다는 거를 꼭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이거를 제가 말하지 않으면 저도 그냥 무뎌지고, 이런 것들에 되게 익숙해질 거 같거든요.
언론계 내부에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과연 진정성 있는 보도를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도 있었고. 그래서 이 일하는 사람들이 있는 이 언론계부터 바뀌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그래서 말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습니다.

- 박에스더/KBS 기자 20년차
나는 보도하고 취재하고 이런 걸 얘기해야 하는 기자인데, 나의 생존을 위해서 이런 문제들에 대해 눈감고 있다는 자체가 괴롭죠. 이런 문제가 결코 시끄러운 여자들의 문제제기가 아니라, 동등한 존재로 인식될 수 있도록 만드는 아주 근본적인 문화의 변화라는 것을 모두가 공유를 해야겠죠. 계속 말해야 된다고 생각해요.


취재 : 김시원, 김채린, 류란, 송형국, 윤봄이, 이랑
촬영·편집 : 고형석, 지선호
그래픽 : 최창준
자막 : 이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