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도 피해자” 미투 봇물…전방위 확산 이유는?
입력 2018.03.07 (06:38) 수정 2018.03.07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나도 피해자” 미투 봇물…전방위 확산 이유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이 시작된지 한달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검찰과 문화 예술계를 넘어 정치권까지 매일매일 새로운 폭로가 쏟아질 정도로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데요.

그 이유를 신방실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피해 고백으로 시작된 미투 운동은 '나도 피해자'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빠르게 번져갔습니다.

권력 관계 등에서 약자였기에 침묵했던 피해자들은 용기를 냈고 이 과정에 창구 역할을 한 것은 소셜 미디어였습니다.

언론에 제보했을 경우 일부만 편집되거나 왜곡될 우려가 있지만, SNS는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문제 제기가 가능할 뿐 아니라 영향력도 크다는 분석입니다.

[하지현/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자기가 원하는 만큼의 충분한 얘기를 하게 되고..파급력이 있거나 공감을 받는다면 충분히 금방 굉장히 빠른 속도로 순식간에 알려질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기 때문에..."]

첫 시작은 어려웠지만, 각계 각층의 미투 선언이 이어지며 혼자가 아니라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끊임없는 추가 폭로를 불러왔습니다.

폭로 대상과 범위도 수십 년 전 과거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공포와 불안, 모멸감 같은 부정적 기억은 평생 지속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은/연세대 의대 정신과학교실 교수: "고백을 해야할 만큼 오래도록 내 마음에서 반복적으로 떠오르고 떠오르고 해서 생생한 채로 유지됐다는 거잖아요. 치료를 받는다고 해서 그 기억이 사라지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이는 가해자의 사과나 처벌 등 진정한 치유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성폭력 피해가 영원한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KBS뉴스 신방실입니다.
  • “나도 피해자” 미투 봇물…전방위 확산 이유는?
    • 입력 2018.03.07 (06:38)
    • 수정 2018.03.07 (06:50)
    뉴스광장 1부
“나도 피해자” 미투 봇물…전방위 확산 이유는?
[앵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이 시작된지 한달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검찰과 문화 예술계를 넘어 정치권까지 매일매일 새로운 폭로가 쏟아질 정도로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데요.

그 이유를 신방실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피해 고백으로 시작된 미투 운동은 '나도 피해자'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빠르게 번져갔습니다.

권력 관계 등에서 약자였기에 침묵했던 피해자들은 용기를 냈고 이 과정에 창구 역할을 한 것은 소셜 미디어였습니다.

언론에 제보했을 경우 일부만 편집되거나 왜곡될 우려가 있지만, SNS는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문제 제기가 가능할 뿐 아니라 영향력도 크다는 분석입니다.

[하지현/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자기가 원하는 만큼의 충분한 얘기를 하게 되고..파급력이 있거나 공감을 받는다면 충분히 금방 굉장히 빠른 속도로 순식간에 알려질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기 때문에..."]

첫 시작은 어려웠지만, 각계 각층의 미투 선언이 이어지며 혼자가 아니라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끊임없는 추가 폭로를 불러왔습니다.

폭로 대상과 범위도 수십 년 전 과거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공포와 불안, 모멸감 같은 부정적 기억은 평생 지속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은/연세대 의대 정신과학교실 교수: "고백을 해야할 만큼 오래도록 내 마음에서 반복적으로 떠오르고 떠오르고 해서 생생한 채로 유지됐다는 거잖아요. 치료를 받는다고 해서 그 기억이 사라지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이는 가해자의 사과나 처벌 등 진정한 치유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성폭력 피해가 영원한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KBS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