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 기자 꿀! 정보] 봄맞이 대청소…고수의 비법은?
입력 2018.03.08 (08:38) 수정 2018.03.08 (09:30)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똑! 기자 꿀! 정보] 봄맞이 대청소…고수의 비법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똑! 기자 꿀! 정보 시간입니다.

슬슬 봄기운 돌기 시작했죠.

이맘때면 꼭 계획하는 게 있는데요.

바로 봄맞이 대청소입니다.

겨울 동안 묵은 먼지 벗겨내고 산뜻하게 새 봄 맞고 싶죠.

저도 이번 주말, 대청소에 한 번 도전해볼까 싶습니다.

문제는, 한 번 하고 나면 몸살이 날 수도 있다는 거죠.

정 기자? 적은 힘 들이고도 확실히 청소효과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 텐데요.

[기자]

몇 가지 원칙이 있대요.

1~2년 안 쓰는 물건은 처분해야 한다는 게 있는데 정리하려고 꺼냈다가 혹시나 몰라 남겨두죠.

갑자기 추억에 젖어 청소 잊고 결국 중단하게 되기도 하는데요.

정말 소중한 것만 남기고, 사진 찍어 두고 과감히 없앱니다.

청소는 위부터 아래로 한다, 걸레질을 먼저 하고 청소기를 돌린다 등이 있습니다.

또 청소 사각지대는 생기게 마련인데요, 생활용품으로 충분히 해결 가능합니다.

천연세제를 활용하면 가족 건강도 걱정 없겠죠.

봄맞이 대청소를 위한 고수의 비법들을 지금 바로 소개합니다.

[리포트]

따사로운 햇살이 봄을 알리는 요즘.

겨우내 집안에 쌓인 묵은 때 벗기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 지 막막합니다.

[이리애/서울시 은평구 : “저희 집이 오래됐거든요. 그래서 묵은 때도 좀 많고 청소할 때 많이 힘들어요.”]

고민 해결해 줄 청소 전문가 만났습니다.

쉽고 빠르고 깨끗한 대청소를 위해선 네 가지 원칙 있다는데요.

가장 중요한 첫 번째 원칙, 바로 쓰지 않는 물건 버리깁니다.

[홍가희/청소 전문가 : “안 쓰고 쌓아 놓은 물건들은 공간을 더 협소하게 만드는 데다 묵은 먼지가 가라앉기 쉽죠. 있었는지조차 몰랐던 물건들은 즉시 버리는 게 현명합니다.”]

차마 버리지 못한 내 아이의 소중한 물건.

공과금 납부 고지서까지 고이 모셔놨네요.

이미 새것으로 바꾼 낡은 전자기기까지.

최근 1, 2년 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물건, 모두 꺼내보니 한 가득입니다.

꺼내도 꺼내도 끝이 없는데요.

[“이건 뭐지? 아 수건이네. 있는지도 몰랐어요.”]

정말 아까운 건 남기고, 애매하다 싶으면 사진 한 장에 담고 과감히 처분합니다.

공간이 여유로워지니 정리 정돈 한결 수월해지는데요.

대청소 두 번째 원칙, 일명 위아래 원칙입니다.

먼지를 두 번 닦는 수고로움을 덜려면 청소는 천장에서 시작해 바닥에서 끝내는 게 좋습니다.

여기서 또 놓치기 쉬운 세 번째 원칙 있습니다.

[홍가희/청소 전문가 : “보통 저지르는 실수가 청소기를 먼저 돌리고 나서 걸레질을 하는 건데요. (청소기를 먼저 돌리면) 송풍구에서 나오는 바람 때문에 바닥에 있는 먼지들이 위로 올라가면서 (걸레질 후) 공중에 떠 있던 먼지들이 다시 가라앉게 되는데요. 먼저 걸레질을 한 다음 청소기를 돌려서 걸레에 뭉친 먼지를 제거하면 됩니다.”]

대청소가 쉬워지는 네 번째 원칙! 청소 도구의 고정관념을 깨는 겁니다.

청소를 해도 여기까진 못하죠.

이 부분, 바로 이 소품으로 해결됩니다.

먼저 창틀의 시커먼 묵은 때를 닦아내 볼까요? 창틀에 분무기로 물을 뿌린 다음 소주를 준비합니다.

이제 필요한 것, 바로 한 짝만 외롭게 남은 극세사 양말인데요.

나무젓가락에 소주를 적신 극세사 양말 씌운 다음 창틀 구석구석, 꼼꼼히 닦아줍니다.

극세사 조직에 먼지가 잘 엉겨 붙어서 먼지 정말 잘 묻어나옵니다.

수고한 양말은 버려 줍니다.

큰 힘 들일 필요 없이 반짝반짝 깨끗하게 닦였습니다.

다음 청소 도우미는 옷걸이와 올 나간 스타킹.

스타킹에 옷걸이를 넣은 다음 남은 스타킹 부분을 둘둘 감아줍니다.

손이 잘 닿지 않는 가구 밑이나 뒤를 슥슥 쓸어주면 정전기 때문에 먼지가 쉽게 달라붙습니다.

먼지 제거포, 돈 주고 살 이유가 없겠죠.

그런가 하면 비닐장갑 위에 면장갑을 낀 다음 소량의 세제를 푼 물에 적셔 걸레처럼 사용해 보세요.

손 움직임이 자유로워 복잡한 소품이나 좁은 틈을 닦을 때 이만한 청소도우미 없습니다.

이 집에선 어떤 청소비법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바로 세제, 그것도 친환경 세젭니다.

먼저 욕실입니다.

욕실에서 가장 큰 골칫거리는 역시 곰팡입니다.

먹다 남은 김 빠진 콜라, 이게 특효약입니다.

콜라를 주방 타월에 적신 다음 곰팡이 핀 부분에 붙여주고요.

약 10분 뒤 주방 타월 떼어내고, 다 쓴 칫솔로 살살 문질러주기만 하면 되는데요.

골칫거리 곰팡이가 깔끔이 사라졌습니다.

가능한 이유가 있습니다.

[강상욱/상명대학교 화학에너지 공학과 교수 : “콜라 내에는 탄산과 인산 같은 산성 물질이 매우 풍부합니다. 그래서 여러 곰팡이를 분해하는 능력이 탁월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곰팡이 제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위생 관리가 특히 철저해야하는 주방에서도 청소하기 유독 까다로운 곳 있죠.

바로 가스레인지 앞 기름 때 찌든 타일인데요.

[최연미/살림 전문가 : “소주하고 에어캡만 있으면 주방의 기름때나 물때를 손쉽게 제거 가능합니다.”]

소주에는 기름기를 분해하는 에탄올 성분 있기 때문인데요.

기름 때 찌든 타일에 분무기로 소주 흠뻑 뿌리고요.

그 위에 기포 들어간 비닐, 에어캡 붙입니다.

타일에 잘 붙어 소주 마르지 않는데요.

약 2시간 뒤 에어캡 떼어내고 걸레로 슥 닦아 내기만 하면 지긋지긋 기름 때, 손쉽게 닦이죠.

이번엔 늘 자는 곳, 그러나 세척은 거의 불가능했던 침대 매트리스 소독인데요.

매트리스를 납작한 방망이로 두드린 후 그 위에 골고루 뿌려주는 이것!

바로 베이킹 소다입니다.

흔히 빨래할 때 또는 설거지할 때 기름기 없애려고 쓰죠.

탈취, 제습 효과까지 있는데요.

30분에서 1시간 정도 기다린 후 청소기로 가루를 꼼꼼히 빨아들이면 습기는 물론 퀴퀴한 냄새도 제거됩니다.

한편 행주를 삶거나 빨래를 삶을 때에도 베이킹소다 많이 쓰시죠. 이때, 주의점 있습니다.

[임종한/인하대학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베이킹 소다로 걸레를 삶을 때) 알루미늄 냄비를 사용하면 가열 과정 중 (냄비의) 얇게 형성된 알루미늄 막이 제거되면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됩니다. 여기에 많이 노출되면 메스껍고, 두통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또 보이지 않는 집 먼지 진드기 박멸엔 계피 가루를 물에 타 만든 천연 진드기 제거제를 씁니다.

계피에 있는 유지놀 성분이 진드기를 없애 줍니다.

마음만 앞서던 봄맞이 대청소! 몇 가지 기본 원칙과 효자 아이템을 기억하면 더 이상 어렵지 않겠죠.
  • [똑! 기자 꿀! 정보] 봄맞이 대청소…고수의 비법은?
    • 입력 2018.03.08 (08:38)
    • 수정 2018.03.08 (09:30)
    아침뉴스타임
[똑! 기자 꿀! 정보] 봄맞이 대청소…고수의 비법은?
[앵커]

똑! 기자 꿀! 정보 시간입니다.

슬슬 봄기운 돌기 시작했죠.

이맘때면 꼭 계획하는 게 있는데요.

바로 봄맞이 대청소입니다.

겨울 동안 묵은 먼지 벗겨내고 산뜻하게 새 봄 맞고 싶죠.

저도 이번 주말, 대청소에 한 번 도전해볼까 싶습니다.

문제는, 한 번 하고 나면 몸살이 날 수도 있다는 거죠.

정 기자? 적은 힘 들이고도 확실히 청소효과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 텐데요.

[기자]

몇 가지 원칙이 있대요.

1~2년 안 쓰는 물건은 처분해야 한다는 게 있는데 정리하려고 꺼냈다가 혹시나 몰라 남겨두죠.

갑자기 추억에 젖어 청소 잊고 결국 중단하게 되기도 하는데요.

정말 소중한 것만 남기고, 사진 찍어 두고 과감히 없앱니다.

청소는 위부터 아래로 한다, 걸레질을 먼저 하고 청소기를 돌린다 등이 있습니다.

또 청소 사각지대는 생기게 마련인데요, 생활용품으로 충분히 해결 가능합니다.

천연세제를 활용하면 가족 건강도 걱정 없겠죠.

봄맞이 대청소를 위한 고수의 비법들을 지금 바로 소개합니다.

[리포트]

따사로운 햇살이 봄을 알리는 요즘.

겨우내 집안에 쌓인 묵은 때 벗기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 지 막막합니다.

[이리애/서울시 은평구 : “저희 집이 오래됐거든요. 그래서 묵은 때도 좀 많고 청소할 때 많이 힘들어요.”]

고민 해결해 줄 청소 전문가 만났습니다.

쉽고 빠르고 깨끗한 대청소를 위해선 네 가지 원칙 있다는데요.

가장 중요한 첫 번째 원칙, 바로 쓰지 않는 물건 버리깁니다.

[홍가희/청소 전문가 : “안 쓰고 쌓아 놓은 물건들은 공간을 더 협소하게 만드는 데다 묵은 먼지가 가라앉기 쉽죠. 있었는지조차 몰랐던 물건들은 즉시 버리는 게 현명합니다.”]

차마 버리지 못한 내 아이의 소중한 물건.

공과금 납부 고지서까지 고이 모셔놨네요.

이미 새것으로 바꾼 낡은 전자기기까지.

최근 1, 2년 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물건, 모두 꺼내보니 한 가득입니다.

꺼내도 꺼내도 끝이 없는데요.

[“이건 뭐지? 아 수건이네. 있는지도 몰랐어요.”]

정말 아까운 건 남기고, 애매하다 싶으면 사진 한 장에 담고 과감히 처분합니다.

공간이 여유로워지니 정리 정돈 한결 수월해지는데요.

대청소 두 번째 원칙, 일명 위아래 원칙입니다.

먼지를 두 번 닦는 수고로움을 덜려면 청소는 천장에서 시작해 바닥에서 끝내는 게 좋습니다.

여기서 또 놓치기 쉬운 세 번째 원칙 있습니다.

[홍가희/청소 전문가 : “보통 저지르는 실수가 청소기를 먼저 돌리고 나서 걸레질을 하는 건데요. (청소기를 먼저 돌리면) 송풍구에서 나오는 바람 때문에 바닥에 있는 먼지들이 위로 올라가면서 (걸레질 후) 공중에 떠 있던 먼지들이 다시 가라앉게 되는데요. 먼저 걸레질을 한 다음 청소기를 돌려서 걸레에 뭉친 먼지를 제거하면 됩니다.”]

대청소가 쉬워지는 네 번째 원칙! 청소 도구의 고정관념을 깨는 겁니다.

청소를 해도 여기까진 못하죠.

이 부분, 바로 이 소품으로 해결됩니다.

먼저 창틀의 시커먼 묵은 때를 닦아내 볼까요? 창틀에 분무기로 물을 뿌린 다음 소주를 준비합니다.

이제 필요한 것, 바로 한 짝만 외롭게 남은 극세사 양말인데요.

나무젓가락에 소주를 적신 극세사 양말 씌운 다음 창틀 구석구석, 꼼꼼히 닦아줍니다.

극세사 조직에 먼지가 잘 엉겨 붙어서 먼지 정말 잘 묻어나옵니다.

수고한 양말은 버려 줍니다.

큰 힘 들일 필요 없이 반짝반짝 깨끗하게 닦였습니다.

다음 청소 도우미는 옷걸이와 올 나간 스타킹.

스타킹에 옷걸이를 넣은 다음 남은 스타킹 부분을 둘둘 감아줍니다.

손이 잘 닿지 않는 가구 밑이나 뒤를 슥슥 쓸어주면 정전기 때문에 먼지가 쉽게 달라붙습니다.

먼지 제거포, 돈 주고 살 이유가 없겠죠.

그런가 하면 비닐장갑 위에 면장갑을 낀 다음 소량의 세제를 푼 물에 적셔 걸레처럼 사용해 보세요.

손 움직임이 자유로워 복잡한 소품이나 좁은 틈을 닦을 때 이만한 청소도우미 없습니다.

이 집에선 어떤 청소비법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바로 세제, 그것도 친환경 세젭니다.

먼저 욕실입니다.

욕실에서 가장 큰 골칫거리는 역시 곰팡입니다.

먹다 남은 김 빠진 콜라, 이게 특효약입니다.

콜라를 주방 타월에 적신 다음 곰팡이 핀 부분에 붙여주고요.

약 10분 뒤 주방 타월 떼어내고, 다 쓴 칫솔로 살살 문질러주기만 하면 되는데요.

골칫거리 곰팡이가 깔끔이 사라졌습니다.

가능한 이유가 있습니다.

[강상욱/상명대학교 화학에너지 공학과 교수 : “콜라 내에는 탄산과 인산 같은 산성 물질이 매우 풍부합니다. 그래서 여러 곰팡이를 분해하는 능력이 탁월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곰팡이 제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위생 관리가 특히 철저해야하는 주방에서도 청소하기 유독 까다로운 곳 있죠.

바로 가스레인지 앞 기름 때 찌든 타일인데요.

[최연미/살림 전문가 : “소주하고 에어캡만 있으면 주방의 기름때나 물때를 손쉽게 제거 가능합니다.”]

소주에는 기름기를 분해하는 에탄올 성분 있기 때문인데요.

기름 때 찌든 타일에 분무기로 소주 흠뻑 뿌리고요.

그 위에 기포 들어간 비닐, 에어캡 붙입니다.

타일에 잘 붙어 소주 마르지 않는데요.

약 2시간 뒤 에어캡 떼어내고 걸레로 슥 닦아 내기만 하면 지긋지긋 기름 때, 손쉽게 닦이죠.

이번엔 늘 자는 곳, 그러나 세척은 거의 불가능했던 침대 매트리스 소독인데요.

매트리스를 납작한 방망이로 두드린 후 그 위에 골고루 뿌려주는 이것!

바로 베이킹 소다입니다.

흔히 빨래할 때 또는 설거지할 때 기름기 없애려고 쓰죠.

탈취, 제습 효과까지 있는데요.

30분에서 1시간 정도 기다린 후 청소기로 가루를 꼼꼼히 빨아들이면 습기는 물론 퀴퀴한 냄새도 제거됩니다.

한편 행주를 삶거나 빨래를 삶을 때에도 베이킹소다 많이 쓰시죠. 이때, 주의점 있습니다.

[임종한/인하대학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베이킹 소다로 걸레를 삶을 때) 알루미늄 냄비를 사용하면 가열 과정 중 (냄비의) 얇게 형성된 알루미늄 막이 제거되면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됩니다. 여기에 많이 노출되면 메스껍고, 두통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또 보이지 않는 집 먼지 진드기 박멸엔 계피 가루를 물에 타 만든 천연 진드기 제거제를 씁니다.

계피에 있는 유지놀 성분이 진드기를 없애 줍니다.

마음만 앞서던 봄맞이 대청소! 몇 가지 기본 원칙과 효자 아이템을 기억하면 더 이상 어렵지 않겠죠.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