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MB 영장 심사 진행 중…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ISSUE
입력 2018.03.22 (16:59) | 수정 2018.03.22 (18:03)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MB 영장 심사 진행 중…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 방식을 서류검토로 정한 법원이 현재 심사를 진행중입니다.

서울중앙지법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리포트]

[앵커]
김민혁 기자 ! 영장 심사 방식을 최종 결정했다죠?

[기자]
네, 법원이 오전 10시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를 서류만 검토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현재 이곳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전담 판사가 검찰 측 영장청구서와 수사 기록, 그리고 이 전 대통령 측 의견서 등을 살펴보면서 구속의 필요성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법원은 이 전 대통령의 포기 의사가 분명하기 때문에, 심문 절차를 거치지 않고 구속영장을 심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담당 판사가 배당된 뒤부터 서류 심사는 계속해왔다며 심문 절차만 남은 상황에서 이를 열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출석하지 않는 상황에서 검사와 변호인만으로 심문 절차를 진행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자택에서 결과를 기다리다가 만약 구속 영장이 발부될 경우, 동부구치소에 수감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서류 심사를 두고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의 신경전도 만만치 않은 것 같은데요.

[기자]
네, 말씀드린것 처럼 현재 이 전 대통령 구속 여부에 대한 서류 심사가 진행중인데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현재까지 영장전담 부장판사에게 8만 쪽에 달하는 자료를 제출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207쪽 분량의 구속영장, 그리고 천 쪽 가량의 의견서와 함께 증거자료 기록 157권이 포함된 것입니다.

이에 맞서 이 전 대통령 변호인 측도 영장에 적용된 혐의를 조목조목 반박하는 100여쪽 분량의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각종 첨부자료를 포함하면 반박자료는 수백장 분량이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양측이 이처럼 서류심사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늦게, 늦어도 내일 새벽 1~2시 쯤에는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MB 영장 심사 진행 중…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 입력 2018.03.22 (16:59)
    • 수정 2018.03.22 (18:03)
    뉴스 5
MB 영장 심사 진행 중…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 방식을 서류검토로 정한 법원이 현재 심사를 진행중입니다.

서울중앙지법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리포트]

[앵커]
김민혁 기자 ! 영장 심사 방식을 최종 결정했다죠?

[기자]
네, 법원이 오전 10시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를 서류만 검토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현재 이곳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전담 판사가 검찰 측 영장청구서와 수사 기록, 그리고 이 전 대통령 측 의견서 등을 살펴보면서 구속의 필요성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법원은 이 전 대통령의 포기 의사가 분명하기 때문에, 심문 절차를 거치지 않고 구속영장을 심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담당 판사가 배당된 뒤부터 서류 심사는 계속해왔다며 심문 절차만 남은 상황에서 이를 열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출석하지 않는 상황에서 검사와 변호인만으로 심문 절차를 진행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자택에서 결과를 기다리다가 만약 구속 영장이 발부될 경우, 동부구치소에 수감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서류 심사를 두고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의 신경전도 만만치 않은 것 같은데요.

[기자]
네, 말씀드린것 처럼 현재 이 전 대통령 구속 여부에 대한 서류 심사가 진행중인데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현재까지 영장전담 부장판사에게 8만 쪽에 달하는 자료를 제출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207쪽 분량의 구속영장, 그리고 천 쪽 가량의 의견서와 함께 증거자료 기록 157권이 포함된 것입니다.

이에 맞서 이 전 대통령 변호인 측도 영장에 적용된 혐의를 조목조목 반박하는 100여쪽 분량의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각종 첨부자료를 포함하면 반박자료는 수백장 분량이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양측이 이처럼 서류심사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늦게, 늦어도 내일 새벽 1~2시 쯤에는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