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기식 금감원장 결국 사의 표명…청와대 수용
입력 2018.04.16 (21:03) | 수정 2018.04.17 (08:0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기식 금감원장 결국 사의 표명…청와대 수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외출장과 후원금 문제 등으로 사퇴압박에 시달렸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김원장의 사의를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연관 기사] [뉴스9] 선관위 “김기식 후원금 5천만 원 기부, 공직선거법 위반”

[리포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금감원장에 임명한 지 17일 만입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16일) 저녁 8시 30분 쯤, 금감원 명의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선관위 결정을 존중하여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김 원장의 사의 표명 사실이 알려진 지 10여 분 만에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 원장이 사퇴했지만 해외 출장 건에 대해서 민정 라인에서 검증했는 데 이는 적법하다는 선관위 판단이 내려졌다며 문제가 된 후원금의 경우 검증 자체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기식 원장에 대한 검증 책임 등의 이유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겨냥한 야당의 사퇴 공세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서면메시지를 통해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되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며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춰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인사수석실이나 민정 수석실 차원의 별도 입장은 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김기식 금감원장 결국 사의 표명…청와대 수용
    • 입력 2018.04.16 (21:03)
    • 수정 2018.04.17 (08:05)
    뉴스 9
김기식 금감원장 결국 사의 표명…청와대 수용
[앵커]

해외출장과 후원금 문제 등으로 사퇴압박에 시달렸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김원장의 사의를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연관 기사] [뉴스9] 선관위 “김기식 후원금 5천만 원 기부, 공직선거법 위반”

[리포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금감원장에 임명한 지 17일 만입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16일) 저녁 8시 30분 쯤, 금감원 명의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선관위 결정을 존중하여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김 원장의 사의 표명 사실이 알려진 지 10여 분 만에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 원장이 사퇴했지만 해외 출장 건에 대해서 민정 라인에서 검증했는 데 이는 적법하다는 선관위 판단이 내려졌다며 문제가 된 후원금의 경우 검증 자체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기식 원장에 대한 검증 책임 등의 이유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겨냥한 야당의 사퇴 공세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서면메시지를 통해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되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며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춰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인사수석실이나 민정 수석실 차원의 별도 입장은 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