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남북 정상 핫라인 20일 쯤 설치…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열려있어” ISSUE
입력 2018.04.17 (15:45) | 수정 2018.04.17 (16:36) 인터넷 뉴스
靑 “남북 정상 핫라인 20일 쯤 설치…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열려있어”
청와대가 오는 20일쯤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즉 핫라인 설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북 간에 이미 두 차례 통신 실무회담이 진행됐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쯤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또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있다"며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필요할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 및 고위급 회담에서 타결짓지 못한 중대하거나 민감한 사안이 있으면 대북 최고위 라인이 직접 방북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임 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이 ▲판문점 회담 정착 ▲ 남북미 회담으로 연결 가능성 ▲ 의제에 집중해 한반도 주변 지역 관계개선 도모 등 세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며 "평화 문제가 조심스럽지만 새로운 시작으로 자리 잡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는 기대를 내비쳤습니다.

'판문점 선언' 또는 '4.27 선언'으로 불리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임 위원장은 "이미 뼈대는 마련했고 대통령과 3차례 검토를 마쳤다"며 "고위급 회담 논의 거쳐 최종적으로는 정상 간에 조정하고 합의하게 될 텐데, 어느 정도 수준 담을 수 있을지는 가장 큰 고민"이라고 전했다.

임 위원장은 또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을 열 정도로 많이 조정되면 고위급회담 날짜를 바로 잡겠지만, 좀 더 필요하면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했다.

내일 개최되는 실무회담에서는 정상회담 생중계 범위와 판문점 내에서의 양측 정상 이동 경로, 공동기자회견 여부, 리설주 여사의 동반 여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임 위원장은 "남측은 생방송과 공동기자회견, 리설주 여사의 동행 등을 모두 기대하고 있지만, 협의가 진행돼야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유보적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남북 정상 핫라인 20일 쯤 설치…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열려있어”
    • 입력 2018.04.17 (15:45)
    • 수정 2018.04.17 (16:36)
    인터넷 뉴스
靑 “남북 정상 핫라인 20일 쯤 설치…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열려있어”
청와대가 오는 20일쯤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즉 핫라인 설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북 간에 이미 두 차례 통신 실무회담이 진행됐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쯤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또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있다"며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필요할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 및 고위급 회담에서 타결짓지 못한 중대하거나 민감한 사안이 있으면 대북 최고위 라인이 직접 방북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임 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이 ▲판문점 회담 정착 ▲ 남북미 회담으로 연결 가능성 ▲ 의제에 집중해 한반도 주변 지역 관계개선 도모 등 세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며 "평화 문제가 조심스럽지만 새로운 시작으로 자리 잡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는 기대를 내비쳤습니다.

'판문점 선언' 또는 '4.27 선언'으로 불리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임 위원장은 "이미 뼈대는 마련했고 대통령과 3차례 검토를 마쳤다"며 "고위급 회담 논의 거쳐 최종적으로는 정상 간에 조정하고 합의하게 될 텐데, 어느 정도 수준 담을 수 있을지는 가장 큰 고민"이라고 전했다.

임 위원장은 또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을 열 정도로 많이 조정되면 고위급회담 날짜를 바로 잡겠지만, 좀 더 필요하면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했다.

내일 개최되는 실무회담에서는 정상회담 생중계 범위와 판문점 내에서의 양측 정상 이동 경로, 공동기자회견 여부, 리설주 여사의 동반 여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임 위원장은 "남측은 생방송과 공동기자회견, 리설주 여사의 동행 등을 모두 기대하고 있지만, 협의가 진행돼야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유보적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