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입력 2018.04.19 (21:22) 수정 2018.04.19 (22: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있는 녹음 파일을 KBS가 입수했습니다.

고성과 반말, 협박이 고스란히 담겨있었습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연관 기사]
[뉴스9] ‘물벼락 갑질’ 대한항공 압수수색…휴대전화 확보
[뉴스9] 미국 국적 조현민 사실상 지배 ‘불법’…국토부 뒤늦게 감사


[리포트]

진에어 본사에서 열린 직원회의.

시작과 동시에 조현민 전무가 반말을 퍼붓습니다.

[조현민/전무 : "날 잘 모르나 보지? 대답 안 한다고 그냥 넘어가는 사람 아니거든. 대답 안 할 거야?"]

목소리는 점점 커집니다.

[조현민/전무 : "당신도 문제야. 내가 (책상 치는 소리) 몇 번을 얘기를 했으면 재촉을 해서라도 갖고 와야 될 거 아니야. 근데 이 따위로 갖고 와?"]

실무자들 작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게 이유입니다.

욕설도 튀어나옵니다.

[조현민/전무 : "XX 시끄러워! 쳇, 또 뒤에 가서 내 욕 진탕 하겠지? 그렇죠? 억울해 죽겠죠?"]

직원을 하인처럼 부리는 듯한 말은 계속됩니다.

["(죄송합니다.) 맞아요? 안 맞아요?"]

화를 못 이긴 듯 뭔가를 내려칩니다.

["사람이 정말, (퍽) 아우, 씨"]

월급과 인사권을 무기로 협박까지 합니다.

["당신 월급에서 까요, 그러면. 월급에서 깔까? 징계해! 나 이거 가만히 못 놔둬. 어딜! 징계하세요. 어디서~!"]

30분 간의 공포의 회의는 뭔가를 집어 던지며 끝났습니다.

이 녹음 파일을 제공한 진에어 전 직원은, 조 전무의 평소 이런 언행을 견디기 힘들어 회사를 그만뒀다고 털어놨습니다.

조 전무는 한진그룹에서 진에어 부사장과 칼호텔네트워크, 한진관광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이번 갑질 논란으로 대기발령을 받았지만, 직함과 직위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 입력 2018.04.19 (21:22)
    • 수정 2018.04.19 (22:07)
    뉴스 9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앵커]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있는 녹음 파일을 KBS가 입수했습니다.

고성과 반말, 협박이 고스란히 담겨있었습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연관 기사]
[뉴스9] ‘물벼락 갑질’ 대한항공 압수수색…휴대전화 확보
[뉴스9] 미국 국적 조현민 사실상 지배 ‘불법’…국토부 뒤늦게 감사


[리포트]

진에어 본사에서 열린 직원회의.

시작과 동시에 조현민 전무가 반말을 퍼붓습니다.

[조현민/전무 : "날 잘 모르나 보지? 대답 안 한다고 그냥 넘어가는 사람 아니거든. 대답 안 할 거야?"]

목소리는 점점 커집니다.

[조현민/전무 : "당신도 문제야. 내가 (책상 치는 소리) 몇 번을 얘기를 했으면 재촉을 해서라도 갖고 와야 될 거 아니야. 근데 이 따위로 갖고 와?"]

실무자들 작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게 이유입니다.

욕설도 튀어나옵니다.

[조현민/전무 : "XX 시끄러워! 쳇, 또 뒤에 가서 내 욕 진탕 하겠지? 그렇죠? 억울해 죽겠죠?"]

직원을 하인처럼 부리는 듯한 말은 계속됩니다.

["(죄송합니다.) 맞아요? 안 맞아요?"]

화를 못 이긴 듯 뭔가를 내려칩니다.

["사람이 정말, (퍽) 아우, 씨"]

월급과 인사권을 무기로 협박까지 합니다.

["당신 월급에서 까요, 그러면. 월급에서 깔까? 징계해! 나 이거 가만히 못 놔둬. 어딜! 징계하세요. 어디서~!"]

30분 간의 공포의 회의는 뭔가를 집어 던지며 끝났습니다.

이 녹음 파일을 제공한 진에어 전 직원은, 조 전무의 평소 이런 언행을 견디기 힘들어 회사를 그만뒀다고 털어놨습니다.

조 전무는 한진그룹에서 진에어 부사장과 칼호텔네트워크, 한진관광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이번 갑질 논란으로 대기발령을 받았지만, 직함과 직위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