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침 뱉고 신발 던졌다”…경찰, 이명희 폭행 피해자 8명 진술 확보
입력 2018.05.14 (23:10) 수정 2018.05.14 (23: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침 뱉고 신발 던졌다”…경찰, 이명희 폭행 피해자 8명 진술 확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8명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그 중 한명은 이씨의 운전기사였는데 운전 중 침을 뱉고, 신발까지 던졌다고 합니다.

경찰은 조만간 이 씨를 소환해 상습폭행 혐의로 형사처벌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최은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진술을 확보한 피해자는 모두 8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 하얏트 호텔 공사장 현장 피해자 외에 하청업체 직원과 수행원 등입니다.

경찰은 특히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운전기사 A씨의 진술을 최근 확보했습니다.

A씨는 여러 해 동안 이 씨의 수행기사로 일해 와 집안 내부 사정에 밝은 인물입니다.

경찰은 A씨를 불러 진술을 확보하는 한편 이 씨의 막말 녹음 파일도 확보했습니다.

[이명희 씨 추정 여성 : "이 XXX아!!!! 내가 언제 000하라고 했어?"]

["야!!!"]

A씨는 경찰에서 수행 기사로 일하면서 안전에 위협을 느낀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운전을 못한다며 욕설을 하고, 뒤를 돌아보라고 해 고개를 돌리니 침을 뱉었다고 말했습니다.

운전 중인 자신의 뒷통수에 신발을 벗어 던진 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A씨는 이 씨의 폭행에 사고가 날 뻔하기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운전자에게 폭력을 휘두르면 5년 이하의 징역, 2천만원 이하 벌금에 가중처벌됩니다.

A씨는 이 씨에게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 시민단체의 변호사를 찾아 피해 상담을 받기도 했습니다.

[A 씨 지인/음성변조 : "바로 뒤에서 야이 XX놈아 너는 길도 모르고 처음 끌고 나왔냐하면서... 이런 일이 하루 이틀이 아니고. 그만두고 시민단체를 찾아가서 도움을 받겠다. 내가 너무 억울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고... "

경찰은 추가 피해자 진술 확보에 주력한 뒤 이르면 다음 주, 이명희 씨를 상습폭행 등의 혐의를 적용해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단독] “침 뱉고 신발 던졌다”…경찰, 이명희 폭행 피해자 8명 진술 확보
    • 입력 2018.05.14 (23:10)
    • 수정 2018.05.14 (23:50)
    뉴스라인
[단독] “침 뱉고 신발 던졌다”…경찰, 이명희 폭행 피해자 8명 진술 확보
[앵커]

경찰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8명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그 중 한명은 이씨의 운전기사였는데 운전 중 침을 뱉고, 신발까지 던졌다고 합니다.

경찰은 조만간 이 씨를 소환해 상습폭행 혐의로 형사처벌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최은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진술을 확보한 피해자는 모두 8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 하얏트 호텔 공사장 현장 피해자 외에 하청업체 직원과 수행원 등입니다.

경찰은 특히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운전기사 A씨의 진술을 최근 확보했습니다.

A씨는 여러 해 동안 이 씨의 수행기사로 일해 와 집안 내부 사정에 밝은 인물입니다.

경찰은 A씨를 불러 진술을 확보하는 한편 이 씨의 막말 녹음 파일도 확보했습니다.

[이명희 씨 추정 여성 : "이 XXX아!!!! 내가 언제 000하라고 했어?"]

["야!!!"]

A씨는 경찰에서 수행 기사로 일하면서 안전에 위협을 느낀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운전을 못한다며 욕설을 하고, 뒤를 돌아보라고 해 고개를 돌리니 침을 뱉었다고 말했습니다.

운전 중인 자신의 뒷통수에 신발을 벗어 던진 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A씨는 이 씨의 폭행에 사고가 날 뻔하기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운전자에게 폭력을 휘두르면 5년 이하의 징역, 2천만원 이하 벌금에 가중처벌됩니다.

A씨는 이 씨에게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 시민단체의 변호사를 찾아 피해 상담을 받기도 했습니다.

[A 씨 지인/음성변조 : "바로 뒤에서 야이 XX놈아 너는 길도 모르고 처음 끌고 나왔냐하면서... 이런 일이 하루 이틀이 아니고. 그만두고 시민단체를 찾아가서 도움을 받겠다. 내가 너무 억울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고... "

경찰은 추가 피해자 진술 확보에 주력한 뒤 이르면 다음 주, 이명희 씨를 상습폭행 등의 혐의를 적용해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