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美 “‘리비아 모델’ 아닌 ‘트럼프 모델’” 北 반발 진화
입력 2018.05.17 (06:04) 수정 2018.05.17 (07:2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美 “‘리비아 모델’ 아닌 ‘트럼프 모델’” 北 반발 진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장하는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목해서 비난했는데요, 백악관이 일단 이 리비아식 모델에는 선을 그으면서 진화를 하는 모양샙니다.

다만, 북한에 끌려가지는 않겠다는 입장은 분명히 밝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미 정상회담이 여전히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통보받은 게 없습니다. 지켜볼 것입니다. 아무 것도 보지도 못했고 듣지도 못했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중했지만, 백악관은 북한의 반발을 진화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비핵화 해법엔 아직 정해진 틀이 없다고 했고요, 북한이 반발하고 있는 선 비핵화 후 보상의 리비아식 해법은 미국의 방침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새러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리비아 모델이 어떤 논의의 일부가 되는 걸 본 적이 없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인지 알지 못합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모델'이라는 말을 꺼내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반발에 대해선 예상했던 일이라며 기싸움에선 지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했습니다.

[새러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북한의 반발은 충분히 예상했던 것입니다. 북한이 만나기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있을 것이고, 만남을 원하지 않는다면 그것도 괜찮습니다. 그럴 경우에 우리는 최대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입니다."]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반발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북미 회담의 성공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겠지만,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회담 목적에서 후퇴하지 않을 거라고 못박았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美 “‘리비아 모델’ 아닌 ‘트럼프 모델’” 北 반발 진화
    • 입력 2018.05.17 (06:04)
    • 수정 2018.05.17 (07:22)
    뉴스광장 1부
美 “‘리비아 모델’ 아닌 ‘트럼프 모델’” 北 반발 진화
[앵커]

북한이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장하는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목해서 비난했는데요, 백악관이 일단 이 리비아식 모델에는 선을 그으면서 진화를 하는 모양샙니다.

다만, 북한에 끌려가지는 않겠다는 입장은 분명히 밝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미 정상회담이 여전히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통보받은 게 없습니다. 지켜볼 것입니다. 아무 것도 보지도 못했고 듣지도 못했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중했지만, 백악관은 북한의 반발을 진화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비핵화 해법엔 아직 정해진 틀이 없다고 했고요, 북한이 반발하고 있는 선 비핵화 후 보상의 리비아식 해법은 미국의 방침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새러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리비아 모델이 어떤 논의의 일부가 되는 걸 본 적이 없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인지 알지 못합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모델'이라는 말을 꺼내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반발에 대해선 예상했던 일이라며 기싸움에선 지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했습니다.

[새러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북한의 반발은 충분히 예상했던 것입니다. 북한이 만나기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있을 것이고, 만남을 원하지 않는다면 그것도 괜찮습니다. 그럴 경우에 우리는 최대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입니다."]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반발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북미 회담의 성공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겠지만,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회담 목적에서 후퇴하지 않을 거라고 못박았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