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씨 일가 물러나라”…그들이 가면을 못 벗는 이유
입력 2018.05.21 (06:34) 수정 2018.05.21 (06: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씨 일가 물러나라”…그들이 가면을 못 벗는 이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한항공 총수일가의 퇴진을 요구하는 3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동안 회사 측이 직원들의 집회를 채증하고 감시한다는 의혹이 있어왔는데 취재팀이 직접 의혹을 확인해봤습니다.

직원들이 가면을 쓰고 집회를 해야만 하는 이유, 최은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대한항공 직원 3차 촛불집회.

["저희가 포토타임이 있는데요..."]

다양한 복장으로 집회에 나왔는데, 한가지 만큼은 똑같습니다.

얼굴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런데 주변에 무심한 듯 집회를 관찰하는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카페에서 휴대전화를 계속 확인하고, 어딘가 바쁘게 연락을 하기도 합니다.

["대한항공 서소문 지점까지 행진을 할텐데요."]

행진이 시작되자 이들 역시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대한항공 간부 : "(대한항공에서 나오셨죠? 노사협력팀 아니세요?) ......."]

노사협력팀 간부입니다.

["(채증 작업이 집회 방해될 수 있다는거 알고 계세요?) 그런거 모릅니다."]

느닷없이 정류장에 멈춘 버스를 타려하더니 그만두고 반대편으로 달려가기 시작합니다.

[대한한공 간부/음성변조 : "아 모르겠어요. 왜 자꾸 귀찮게하세요?"]

행진이 끝난 서소문 지점.

광화문에 있던 사람들 모습이 또 목격됩니다.

[대한항공 직원/음성변조 : "(대한항공 측에서 나오신거 맞으세요?) 맞는데요. 그냥 보러 왔어요. 직원들이 어떻게 하나. 다른 뜻은 없고."]

취재진을 따돌리더니 대한항공 건물로 뛰어 들어갑니다.

집회현장 근처 카페에 있던 남성들도 눈에 띕니다.

[대한한공 직원/음성변조 : "(대한항공에서 나오셨죠?) 아니에요, 아니에요. (저 만지지 마시고요. 어떤 지시 받고 오셨어요?) 그런 지시 받은 적 없어요."]

이들 역시 대한항공 건물로 들어갑니다.

[대한항공 간부/음성변조 : "언제 제가 집회 현장에 있었어요? 커피마시고 있었는데? 커피 마시는 것도 안돼요?"]

한사코 집회와 상관없다고 말합니다.

[대한항공 간부/음성변조 : "(채증 때문에 오신거예요?) 뭘 채증을 해요. 지금 말을...(직책이 어떻게 되세요?) 아..나..참..나가 주세요."]

확인해보니 인사팀 고위간부였습니다.

집회현장에서 취재진에 목격된 이런 사람들은 모두 대 여섯 명.

집회 참가자들이 가면을 벗지 못하는 이유일 겁니다.

[대한항공 촛불집회 참가자 : "언젠가는 그 자료들이 우리에게 불이익을 될 거라는 거 알고요. 조씨 일가가 퇴진하기 전까지는 마스크를 벗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직원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가감없이 듣기 위해 참석했으며, 채증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조씨 일가 물러나라”…그들이 가면을 못 벗는 이유
    • 입력 2018.05.21 (06:34)
    • 수정 2018.05.21 (06:41)
    뉴스광장 1부
“조씨 일가 물러나라”…그들이 가면을 못 벗는 이유
[앵커]

대한항공 총수일가의 퇴진을 요구하는 3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동안 회사 측이 직원들의 집회를 채증하고 감시한다는 의혹이 있어왔는데 취재팀이 직접 의혹을 확인해봤습니다.

직원들이 가면을 쓰고 집회를 해야만 하는 이유, 최은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대한항공 직원 3차 촛불집회.

["저희가 포토타임이 있는데요..."]

다양한 복장으로 집회에 나왔는데, 한가지 만큼은 똑같습니다.

얼굴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런데 주변에 무심한 듯 집회를 관찰하는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카페에서 휴대전화를 계속 확인하고, 어딘가 바쁘게 연락을 하기도 합니다.

["대한항공 서소문 지점까지 행진을 할텐데요."]

행진이 시작되자 이들 역시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대한항공 간부 : "(대한항공에서 나오셨죠? 노사협력팀 아니세요?) ......."]

노사협력팀 간부입니다.

["(채증 작업이 집회 방해될 수 있다는거 알고 계세요?) 그런거 모릅니다."]

느닷없이 정류장에 멈춘 버스를 타려하더니 그만두고 반대편으로 달려가기 시작합니다.

[대한한공 간부/음성변조 : "아 모르겠어요. 왜 자꾸 귀찮게하세요?"]

행진이 끝난 서소문 지점.

광화문에 있던 사람들 모습이 또 목격됩니다.

[대한항공 직원/음성변조 : "(대한항공 측에서 나오신거 맞으세요?) 맞는데요. 그냥 보러 왔어요. 직원들이 어떻게 하나. 다른 뜻은 없고."]

취재진을 따돌리더니 대한항공 건물로 뛰어 들어갑니다.

집회현장 근처 카페에 있던 남성들도 눈에 띕니다.

[대한한공 직원/음성변조 : "(대한항공에서 나오셨죠?) 아니에요, 아니에요. (저 만지지 마시고요. 어떤 지시 받고 오셨어요?) 그런 지시 받은 적 없어요."]

이들 역시 대한항공 건물로 들어갑니다.

[대한항공 간부/음성변조 : "언제 제가 집회 현장에 있었어요? 커피마시고 있었는데? 커피 마시는 것도 안돼요?"]

한사코 집회와 상관없다고 말합니다.

[대한항공 간부/음성변조 : "(채증 때문에 오신거예요?) 뭘 채증을 해요. 지금 말을...(직책이 어떻게 되세요?) 아..나..참..나가 주세요."]

확인해보니 인사팀 고위간부였습니다.

집회현장에서 취재진에 목격된 이런 사람들은 모두 대 여섯 명.

집회 참가자들이 가면을 벗지 못하는 이유일 겁니다.

[대한항공 촛불집회 참가자 : "언젠가는 그 자료들이 우리에게 불이익을 될 거라는 거 알고요. 조씨 일가가 퇴진하기 전까지는 마스크를 벗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직원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가감없이 듣기 위해 참석했으며, 채증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