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달 임금이 달걀 두판…베네수엘라, 자고나면 물가 폭등
입력 2018.05.23 (07:29) 수정 2018.05.23 (07: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달 치 월급이 달걀 두 판을 사고 나면 남는 게 없다면 생활이 얼마나 고달플까요,

다름 아닌 세계 최대의 원유 매장량을 가진 베네수엘라의 얘깁니다.

한 해 만 퍼센트가 넘는 물가상승률을 기록한 베네수엘라에서는 자고 일어나면 물건 가격부터 확인해야 한다고 합니다.

이재환 특파원이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베네수엘라 중산층 가정이 밀집한 마을 장터입니다.

달걀 30개 한 판 가격이 150만 볼리바르, 한 달 최저임금 250만 볼리바르로 두 판을 사지 못합니다.

[아멜리아/카라카스 : "근로자 최저임금으로 달걀 한 판 밖에 못삽니다."]

줄이 길게 늘어선 빵집 앞, 1명이 2개까지만 살 수 있고 그나마 바게트만 판매합니다.

[빵 구매 시민 : "바게트가 지난주 6만 볼리바르였는데, 지금은 8만 볼리바르입니다."]

일주일 만에 가격이 30% 뛰었습니다.

정부가 밀가루 가격을 통제하지만 다른 재료 값이 오른 겁니다.

[마리오 브리세뇨/빵집 주인 : "설탕 가격이 오르니까 오늘 5만 볼리바르한다면 내일은 7,8만 볼리바르입니다."]

두 식구 하루 먹을 장바구니에는 닭고기 한 덩어리와 오이,레몬이 전부.

["이 고기 한 덩어리가 200만 볼리바르입니다."]

베네수엘라의 주식인 쇠고기 1킬로그램의 가격이 400만 볼리바르,

한 달 최저임금을 받아도 이 고기는 사지 못합니다.

지난해 물가상승률은 만 4천%, 달러당 볼리바르 화폐 가치는 정부 고시 환율의 10분의 1도 안됩니다.

[미겔 벨라르데/경제전문가 : "역사적으로 보면 정치가 바뀌어서 신뢰를 회복하는 것으로 경제위기를 해결했습니다."]

더욱이 최근 현금 유통량이 물가상승 속도를 따라 잡지 못해 길거리 상인들마저 물건값을 은행 이체를 통해 송금받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한달 임금이 달걀 두판…베네수엘라, 자고나면 물가 폭등
    • 입력 2018-05-23 07:38:05
    • 수정2018-05-23 07:45:14
    뉴스광장
[앵커]

한 달 치 월급이 달걀 두 판을 사고 나면 남는 게 없다면 생활이 얼마나 고달플까요,

다름 아닌 세계 최대의 원유 매장량을 가진 베네수엘라의 얘깁니다.

한 해 만 퍼센트가 넘는 물가상승률을 기록한 베네수엘라에서는 자고 일어나면 물건 가격부터 확인해야 한다고 합니다.

이재환 특파원이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베네수엘라 중산층 가정이 밀집한 마을 장터입니다.

달걀 30개 한 판 가격이 150만 볼리바르, 한 달 최저임금 250만 볼리바르로 두 판을 사지 못합니다.

[아멜리아/카라카스 : "근로자 최저임금으로 달걀 한 판 밖에 못삽니다."]

줄이 길게 늘어선 빵집 앞, 1명이 2개까지만 살 수 있고 그나마 바게트만 판매합니다.

[빵 구매 시민 : "바게트가 지난주 6만 볼리바르였는데, 지금은 8만 볼리바르입니다."]

일주일 만에 가격이 30% 뛰었습니다.

정부가 밀가루 가격을 통제하지만 다른 재료 값이 오른 겁니다.

[마리오 브리세뇨/빵집 주인 : "설탕 가격이 오르니까 오늘 5만 볼리바르한다면 내일은 7,8만 볼리바르입니다."]

두 식구 하루 먹을 장바구니에는 닭고기 한 덩어리와 오이,레몬이 전부.

["이 고기 한 덩어리가 200만 볼리바르입니다."]

베네수엘라의 주식인 쇠고기 1킬로그램의 가격이 400만 볼리바르,

한 달 최저임금을 받아도 이 고기는 사지 못합니다.

지난해 물가상승률은 만 4천%, 달러당 볼리바르 화폐 가치는 정부 고시 환율의 10분의 1도 안됩니다.

[미겔 벨라르데/경제전문가 : "역사적으로 보면 정치가 바뀌어서 신뢰를 회복하는 것으로 경제위기를 해결했습니다."]

더욱이 최근 현금 유통량이 물가상승 속도를 따라 잡지 못해 길거리 상인들마저 물건값을 은행 이체를 통해 송금받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