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상습 폭행·가혹 행위 논란
입력 2018.05.23 (21:52) 수정 2018.05.23 (22:1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상습 폭행·가혹 행위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체부 감사 발표에는 평창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후배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주장도 포함됐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가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이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감동의 질주를 펼쳤던 매스스스타트 초대챔피언 이승훈.

하지만 과거 후배 두 명을 여러 차례 폭행했다는 것이 문체부의 발표입니다.

이승훈이 2011년과 2013년, 2016년 등 세 차례 국제대회 참가 때 숙소와 식당에서 자신들을 때리고 가혹행위를 했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노태강/문체부 2차관 : "선배 선수는 후배들을 훈계한 적은 있다고 하였으나 후배 선수들은 폭행 일시와 장소,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진술하고 있어 빙상연맹 차원에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쇼트트랙 대표팀 지도자들이 코치의 선수 폭행 사건을 집단적으로 은폐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심석희는 지난 1월 코치로부터 발과 주먹으로 수십 차례 폭행당한 뒤 대표팀을 이탈했습니다.

공교롭게 이튿날 문재인 대통령이 선수촌을 격려 방문했고, 대표팀 지도자들은 심석희가 몸살 감기로 병원에 갔다고 허위 보고했습니다.

[류석/대한빙상연맹 차장 : "잘못한 건 겸허히 받아들이고 바꿔 나갈거고, 감사보고서 이제 받았으니 면밀히 검토해야죠."]

문체부는 심석희 폭행사건에 대한 경찰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올림픽 영웅들을 둘러싼 잇딴 추문은 한국 빙상계에 일상화된 후진적인 폭력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상습 폭행·가혹 행위 논란
    • 입력 2018.05.23 (21:52)
    • 수정 2018.05.23 (22:10)
    뉴스 9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상습 폭행·가혹 행위 논란
[앵커]

문체부 감사 발표에는 평창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후배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주장도 포함됐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가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이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감동의 질주를 펼쳤던 매스스스타트 초대챔피언 이승훈.

하지만 과거 후배 두 명을 여러 차례 폭행했다는 것이 문체부의 발표입니다.

이승훈이 2011년과 2013년, 2016년 등 세 차례 국제대회 참가 때 숙소와 식당에서 자신들을 때리고 가혹행위를 했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노태강/문체부 2차관 : "선배 선수는 후배들을 훈계한 적은 있다고 하였으나 후배 선수들은 폭행 일시와 장소,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진술하고 있어 빙상연맹 차원에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쇼트트랙 대표팀 지도자들이 코치의 선수 폭행 사건을 집단적으로 은폐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심석희는 지난 1월 코치로부터 발과 주먹으로 수십 차례 폭행당한 뒤 대표팀을 이탈했습니다.

공교롭게 이튿날 문재인 대통령이 선수촌을 격려 방문했고, 대표팀 지도자들은 심석희가 몸살 감기로 병원에 갔다고 허위 보고했습니다.

[류석/대한빙상연맹 차장 : "잘못한 건 겸허히 받아들이고 바꿔 나갈거고, 감사보고서 이제 받았으니 면밀히 검토해야죠."]

문체부는 심석희 폭행사건에 대한 경찰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올림픽 영웅들을 둘러싼 잇딴 추문은 한국 빙상계에 일상화된 후진적인 폭력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