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상고법원 위해 현역 의원 동향도 파악
입력 2018.07.11 (21:30) 수정 2018.07.11 (22:1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상고법원 위해 현역 의원 동향도 파악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거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부의 불법사찰 의혹이 또 불거졌습니다.

상고법원 도입에 우호적이거나 또는 비판적인 현직 국회의원들 동향까지 일일이 파악해서 이들을 활용하려나 견제하려고 했던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2014년, 상고법원에 대해 반대하며 대법원과 대립각을 세우던 민변.

민변은 그 해 당시 국회의원들과 두 차례 모임을 갖고 상고법원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그런데 법원행정처가 이 모임의 참석자와 발언 내용에 대해 정보를 수집했습니다.

당시 행정처가 작성한 '민변대응전략' 문건에는 민변 집행부가 우윤근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간담회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적시됐습니다.

참석자는 민변 집행부 외에 전해철 법사위 간사가 참석했고, 모임 참석자의 발언 내용이 문건에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모임까지 정보를 수집한 겁니다.

[이재화/당시 민변 사법위원장 : "개인 간의 대화 내용을 대법원이 사찰해서 대법원장에게 보고됐다는 것은 충격적이죠."]

같은 해 열렸던 민변 출신 국회의원들과의 조찬모임 정보도 수집됐습니다.

그 자리에서 최원식, 문병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상고법원에 찬성했다며, 이 두 의원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법 공청회에 참석해 상고법원 반대 의견을 낸 이재화 당시 민변 사법위원장에겐 행정처 간부가 직접 전화해 회유를 시도했습니다.

[이재화/당시 민변 사법위원장 : "다른 이야기는 다 해도 좋은데 상고법원 도입하는 것이 헌법에 위반된다는 이야기는 하지 말아달라고..."]

법원행정처는 또 블랙리스트라는 제목 아래 민변 변호사 7명의 이름을 적은 문건도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검찰은 민변 사찰 의혹과 관련해 오늘(11일) 송상교 사무총장 등 민변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소환조사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단독] 상고법원 위해 현역 의원 동향도 파악
    • 입력 2018.07.11 (21:30)
    • 수정 2018.07.11 (22:14)
    뉴스 9
[단독] 상고법원 위해 현역 의원 동향도 파악
[앵커]

과거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부의 불법사찰 의혹이 또 불거졌습니다.

상고법원 도입에 우호적이거나 또는 비판적인 현직 국회의원들 동향까지 일일이 파악해서 이들을 활용하려나 견제하려고 했던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2014년, 상고법원에 대해 반대하며 대법원과 대립각을 세우던 민변.

민변은 그 해 당시 국회의원들과 두 차례 모임을 갖고 상고법원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그런데 법원행정처가 이 모임의 참석자와 발언 내용에 대해 정보를 수집했습니다.

당시 행정처가 작성한 '민변대응전략' 문건에는 민변 집행부가 우윤근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간담회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적시됐습니다.

참석자는 민변 집행부 외에 전해철 법사위 간사가 참석했고, 모임 참석자의 발언 내용이 문건에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모임까지 정보를 수집한 겁니다.

[이재화/당시 민변 사법위원장 : "개인 간의 대화 내용을 대법원이 사찰해서 대법원장에게 보고됐다는 것은 충격적이죠."]

같은 해 열렸던 민변 출신 국회의원들과의 조찬모임 정보도 수집됐습니다.

그 자리에서 최원식, 문병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상고법원에 찬성했다며, 이 두 의원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법 공청회에 참석해 상고법원 반대 의견을 낸 이재화 당시 민변 사법위원장에겐 행정처 간부가 직접 전화해 회유를 시도했습니다.

[이재화/당시 민변 사법위원장 : "다른 이야기는 다 해도 좋은데 상고법원 도입하는 것이 헌법에 위반된다는 이야기는 하지 말아달라고..."]

법원행정처는 또 블랙리스트라는 제목 아래 민변 변호사 7명의 이름을 적은 문건도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검찰은 민변 사찰 의혹과 관련해 오늘(11일) 송상교 사무총장 등 민변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소환조사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