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태풍 길목’ 이 시각 대전…약한 비만 이어져
입력 2018.08.24 (05:00) 수정 2018.08.24 (05: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잠시 뒤 태풍이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대전으로 가보겠습니다.

대전 갑천변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는데요.

송민석 기자, 지금 상황이 어떤가요.

[리포트]

네, 저는 지금 대전 갑천변에 나와 있습니다.

아직까지 이곳은 약한 비만 이어지고 있을 뿐 강한 바람이 불지는 않고 있습니다.

목포에 상륙한 태풍 '솔릭'은 한시간 쯤 뒤인 오전 6시를 전후해 이곳 대전 인근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태풍이 지나는 순간엔 바람도 초속 15에서 최고 30m까지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합니다.

애초 예보됐던 것보다는 태풍 진행방향 남쪽으로 치우치면서 충남 서해안 지역보다는 대전과 충청 남부 등 주로 내륙지역에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에 따라 대전과 세종, 충남 내륙 8개 시군에 내려졌던 태풍주의보도 새벽 3시를 기해 '태풍경보'로 강화가 됐고요.

또 세종시는 모든 학교가 휴업하고 대전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가 휴업할 예정입니다.

충남에서는 초중고등학교 86곳이 오늘 하루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이밖에 계룡산 국립공원을 비롯해 충남도내 도립공원 탐방로도 모두 출입이 금지됐고 서해안 섬지역을 오가는 여객선도 어제부터 통제된 상태입니다.

아직까지 태풍으로 인한 이렇다할 피해는 접수되지 않고 있는데요.

아직은 빗줄기가 강하지 않지만 오늘 하루만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50에서 100mm,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곳은 1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비피해 입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 ‘태풍 길목’ 이 시각 대전…약한 비만 이어져
    • 입력 2018-08-24 05:02:01
    • 수정2018-08-24 05:14:55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번엔 잠시 뒤 태풍이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대전으로 가보겠습니다.

대전 갑천변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는데요.

송민석 기자, 지금 상황이 어떤가요.

[리포트]

네, 저는 지금 대전 갑천변에 나와 있습니다.

아직까지 이곳은 약한 비만 이어지고 있을 뿐 강한 바람이 불지는 않고 있습니다.

목포에 상륙한 태풍 '솔릭'은 한시간 쯤 뒤인 오전 6시를 전후해 이곳 대전 인근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태풍이 지나는 순간엔 바람도 초속 15에서 최고 30m까지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합니다.

애초 예보됐던 것보다는 태풍 진행방향 남쪽으로 치우치면서 충남 서해안 지역보다는 대전과 충청 남부 등 주로 내륙지역에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에 따라 대전과 세종, 충남 내륙 8개 시군에 내려졌던 태풍주의보도 새벽 3시를 기해 '태풍경보'로 강화가 됐고요.

또 세종시는 모든 학교가 휴업하고 대전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가 휴업할 예정입니다.

충남에서는 초중고등학교 86곳이 오늘 하루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이밖에 계룡산 국립공원을 비롯해 충남도내 도립공원 탐방로도 모두 출입이 금지됐고 서해안 섬지역을 오가는 여객선도 어제부터 통제된 상태입니다.

아직까지 태풍으로 인한 이렇다할 피해는 접수되지 않고 있는데요.

아직은 빗줄기가 강하지 않지만 오늘 하루만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50에서 100mm,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곳은 1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비피해 입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