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 바다 거북, 제주 바다 품으로
입력 2018.08.30 (07:33) 수정 2018.08.30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멸종위기’ 바다 거북, 제주 바다 품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바다거북이 13마리가 제주 바다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제주 바다가 위기에 처한 해양생물들의 보금자리로 회복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또시 옵서양!! (다시 와요!)"]

아기 바다거북들이 앞 지느러미를 부지런히 움직입니다.

모래를 헤치며 바다를 향해 힘차게 나아갑니다.

뒤질세라 몸집이 큰 어른 거북들도 바쁘게 몸을 움직입니다.

[홍예지/관광객 : "이렇게 큰 거북이를 가까이서 본 건 처음인데요. 너무 신기했고. 바다로 돌아가니까 다시 여기로 또 왔으면 좋겠다고…."]

이번에 바다로 돌아간 바다거북은 13마리.

그물에 걸린 뒤 구조됐거나 연구 목적으로 반입된 거북, 그리고 인공부화된 거북 등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바다거북을 제주 바다에 방류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입니다.

주변에 어업용 그물이 적고 2007년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바다거북 산란지로 확인된 곳이기 때문입니다.

[한동진/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 생물관리팀 연구원 : "(구조된 바다거북들이) 많은 이물질을 변으로 배출하거든요. 낚싯줄이 될 수도 있고 플라스틱, 쇠, 이런 것들이 변으로 굉장히 많이 나옵니다. 그래서 해양 쓰레기가 바다에 굉장히 심각한 수준으로 생각되고요."]

연안 개발과 해양 쓰레기로 멸종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바다거북.

정부는 전 세계 7개 종 가운데 우리 바다에 출현하는 4개 종을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해 포획과 유통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제주 바다가 위기에 처한 해양 생물들의 보금자리로 회복될 수 있도록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멸종위기’ 바다 거북, 제주 바다 품으로
    • 입력 2018.08.30 (07:33)
    • 수정 2018.08.30 (07:49)
    뉴스광장
‘멸종위기’ 바다 거북, 제주 바다 품으로
[앵커]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바다거북이 13마리가 제주 바다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제주 바다가 위기에 처한 해양생물들의 보금자리로 회복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또시 옵서양!! (다시 와요!)"]

아기 바다거북들이 앞 지느러미를 부지런히 움직입니다.

모래를 헤치며 바다를 향해 힘차게 나아갑니다.

뒤질세라 몸집이 큰 어른 거북들도 바쁘게 몸을 움직입니다.

[홍예지/관광객 : "이렇게 큰 거북이를 가까이서 본 건 처음인데요. 너무 신기했고. 바다로 돌아가니까 다시 여기로 또 왔으면 좋겠다고…."]

이번에 바다로 돌아간 바다거북은 13마리.

그물에 걸린 뒤 구조됐거나 연구 목적으로 반입된 거북, 그리고 인공부화된 거북 등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바다거북을 제주 바다에 방류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입니다.

주변에 어업용 그물이 적고 2007년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바다거북 산란지로 확인된 곳이기 때문입니다.

[한동진/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 생물관리팀 연구원 : "(구조된 바다거북들이) 많은 이물질을 변으로 배출하거든요. 낚싯줄이 될 수도 있고 플라스틱, 쇠, 이런 것들이 변으로 굉장히 많이 나옵니다. 그래서 해양 쓰레기가 바다에 굉장히 심각한 수준으로 생각되고요."]

연안 개발과 해양 쓰레기로 멸종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바다거북.

정부는 전 세계 7개 종 가운데 우리 바다에 출현하는 4개 종을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해 포획과 유통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제주 바다가 위기에 처한 해양 생물들의 보금자리로 회복될 수 있도록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