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판매왕이라 믿었는데…” 유명 영업사원 거액 대금 갖고 잠적
입력 2018.09.13 (21:42) 수정 2018.09.14 (12:3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판매왕이라 믿었는데…” 유명 영업사원 거액 대금 갖고 잠적
동영상영역 끝
[앵커]

판매왕으로 불렸던 스타급 자동차 영업사원이 구매자들로부터 차량 대금을 받은 후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금까지 집계된 피해액이 6억 원에 이르는데, 피해자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동차 회사 3곳의 영업사원이 출연해 직접 차를 파는 프로그램입니다.

["불꽃 튀는 영업 전쟁을 펼쳤던 카 매니저들!"]

한국GM 대표로 나온 오 모 씨, 지난해 300여 대를 팔아 '판매왕'으로 불렸습니다.

[오OO/한국GM 판매사원/음성변조 : "얼마만큼 안전하고, 얼마만큼 고객들한테 좋은 자동차인 것은 아마 타 보시면 많이 느끼실 것 같습니다."]

오 씨가 일했던 인천의 대리점입니다.

이달 초부터 오 씨에게 차량 대금을 떼였다는 피해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대리점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들은) 어제 이쪽으로 오셨나요?) 어제 아니고 그제 왔어요. 18명 정도..."]

오 씨는 차량 대금을 회사 계좌가 아니라 본인 개인 계좌로 받았습니다.

[차량 구매 피해자/음성변조 : "회사와 대리점을 믿고 그 사람에게 계약하다 보니까 어떤 계좌를 자세히 물어볼 상황이 아니었거든요."]

중고차 판매 대행을 맡겼다 차값을 못받은 사람도 있습니다.

카드혜택을 받으란 말에 속아 차값의 두 배를 낸 사람도 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26명, 피해 금액은 5~6억 원에 달합니다.

한국GM은 오 씨가 직접 고용된 것이 아니라 개인사업자 신분이라고 밝혔습니다.

피해 구제책은 아직 없습니다.

[한국GM 관계자 : "개인사업자로 계약을 맺은 것이고요. 보상할 수 있는지 논의할 예정입니다."]

피해자들의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잠적한 오 씨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판매왕이라 믿었는데…” 유명 영업사원 거액 대금 갖고 잠적
    • 입력 2018.09.13 (21:42)
    • 수정 2018.09.14 (12:39)
    뉴스 9
“판매왕이라 믿었는데…” 유명 영업사원 거액 대금 갖고 잠적
[앵커]

판매왕으로 불렸던 스타급 자동차 영업사원이 구매자들로부터 차량 대금을 받은 후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금까지 집계된 피해액이 6억 원에 이르는데, 피해자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동차 회사 3곳의 영업사원이 출연해 직접 차를 파는 프로그램입니다.

["불꽃 튀는 영업 전쟁을 펼쳤던 카 매니저들!"]

한국GM 대표로 나온 오 모 씨, 지난해 300여 대를 팔아 '판매왕'으로 불렸습니다.

[오OO/한국GM 판매사원/음성변조 : "얼마만큼 안전하고, 얼마만큼 고객들한테 좋은 자동차인 것은 아마 타 보시면 많이 느끼실 것 같습니다."]

오 씨가 일했던 인천의 대리점입니다.

이달 초부터 오 씨에게 차량 대금을 떼였다는 피해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대리점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들은) 어제 이쪽으로 오셨나요?) 어제 아니고 그제 왔어요. 18명 정도..."]

오 씨는 차량 대금을 회사 계좌가 아니라 본인 개인 계좌로 받았습니다.

[차량 구매 피해자/음성변조 : "회사와 대리점을 믿고 그 사람에게 계약하다 보니까 어떤 계좌를 자세히 물어볼 상황이 아니었거든요."]

중고차 판매 대행을 맡겼다 차값을 못받은 사람도 있습니다.

카드혜택을 받으란 말에 속아 차값의 두 배를 낸 사람도 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26명, 피해 금액은 5~6억 원에 달합니다.

한국GM은 오 씨가 직접 고용된 것이 아니라 개인사업자 신분이라고 밝혔습니다.

피해 구제책은 아직 없습니다.

[한국GM 관계자 : "개인사업자로 계약을 맺은 것이고요. 보상할 수 있는지 논의할 예정입니다."]

피해자들의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잠적한 오 씨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