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월 취업자 증가 4만 5천 명…실업률 13년 만에 최고
입력 2018.10.12 (12:01) 수정 2018.10.12 (13:2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9월 취업자 증가 4만 5천 명…실업률 13년 만에 최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9월 취업자수가 4만 5천 명 증가했습니다.

취업자수가 마이너스로 전환될 수도 있다는 우려는 걷어냈지만 전체 취업 지표는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취업자 수는 2천705만 5천 명으로, 지난해 9월에 비해 4만 5천 명 늘었습니다.

한때 우려했던 마이너스는 벗어난 수준입니다.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식료품과 음식 등 일부 제조업에서 고용이 늘었고, 자동차와 조선에서의 감소폭이 구조조정 진행에 따라 둔화된 영향이 컸습니다.

[빈현준/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소비재 중심의 제조업의 증가라든지 소매업 취업자의 감소 폭이 좀 둔화되면서 전체 취업자 수 증가가 마이너스는 아니라 한 4만 5천 명 정도 기록한 것 같고요."]

하지만 취업자 증가 폭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면서 고용률과 실업률 지표도 좋지 않습니다.

9월 고용률은 66.8%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1%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고용률은 20대와 60대에서 증가했지만, 30~40대와 50대는 감소세입니다.

특히 40대의 일자리는 12만 3천 개가 감소하며 전체 고용률을 끌어내렸습니다.

실업률도 3.6%로 9월 기준으로는, 2005년 이후 가장 안 좋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정부는 일자리의 양적인 측면이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다만 질적인 측면에서는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 "상용직 근로자의 증가폭이 확대되었고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증가하는 등 개선 추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다만 고용이 회복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취약 계층의 맞춤형 일자리와 고용 창출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9월 취업자 증가 4만 5천 명…실업률 13년 만에 최고
    • 입력 2018.10.12 (12:01)
    • 수정 2018.10.12 (13:24)
    뉴스 12
9월 취업자 증가 4만 5천 명…실업률 13년 만에 최고
[앵커]

9월 취업자수가 4만 5천 명 증가했습니다.

취업자수가 마이너스로 전환될 수도 있다는 우려는 걷어냈지만 전체 취업 지표는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취업자 수는 2천705만 5천 명으로, 지난해 9월에 비해 4만 5천 명 늘었습니다.

한때 우려했던 마이너스는 벗어난 수준입니다.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식료품과 음식 등 일부 제조업에서 고용이 늘었고, 자동차와 조선에서의 감소폭이 구조조정 진행에 따라 둔화된 영향이 컸습니다.

[빈현준/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소비재 중심의 제조업의 증가라든지 소매업 취업자의 감소 폭이 좀 둔화되면서 전체 취업자 수 증가가 마이너스는 아니라 한 4만 5천 명 정도 기록한 것 같고요."]

하지만 취업자 증가 폭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면서 고용률과 실업률 지표도 좋지 않습니다.

9월 고용률은 66.8%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1%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고용률은 20대와 60대에서 증가했지만, 30~40대와 50대는 감소세입니다.

특히 40대의 일자리는 12만 3천 개가 감소하며 전체 고용률을 끌어내렸습니다.

실업률도 3.6%로 9월 기준으로는, 2005년 이후 가장 안 좋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정부는 일자리의 양적인 측면이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다만 질적인 측면에서는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 "상용직 근로자의 증가폭이 확대되었고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증가하는 등 개선 추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다만 고용이 회복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취약 계층의 맞춤형 일자리와 고용 창출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