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고 갈까, 윗선 불까’ 고심…임종헌 구속 후 첫 소환
입력 2018.10.28 (21:14) 수정 2018.10.28 (22:2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안고 갈까, 윗선 불까’ 고심…임종헌 구속 후 첫 소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구속으로 사법농단 수사는 이제 정점을 향해 가고 있는 모양샙니다.

그런데 임 전 차장 측은 구속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임 전 차장의 입을 여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최창봉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의 차림에 마스크를 쓴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호송차에서 내립니다.

어제(27일) 새벽 구속된 뒤 첫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됐습니다.

하지만 임 전 차장은 오늘(28일) 조사에서 그다지 협조적이진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임 전 차장 측은 법리보다는 정치적 고려가 우선된 부당한 구속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에 일체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속이 합당한 지 구속적부심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임 전 차장이 그동안 검찰 조사를 받으며 주장한, 잘못은 했지만 죄가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되풀이한 겁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임 전 차장을 압박하기 보다는 수사에 협조해달라고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 전 차장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으로 가는 길목인만큼 그의 진술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임 전 차장도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고 갈 지, '웟선'의 지시를 인정할 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 구속이 된만큼 계속해서 '윗선'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검찰은 사법농단 행위와 관련해 양 전 대법원장 등의 지시가 있었다는 심의관들의 진술을 상당수 확보했지만 임 전 차장의 진술과는 무게가 다릅니다.

검찰은 조만간 전직 대법관들과 양 전 대법원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지만 소환 시기는 임 전 차장의 입에 달려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안고 갈까, 윗선 불까’ 고심…임종헌 구속 후 첫 소환
    • 입력 2018.10.28 (21:14)
    • 수정 2018.10.28 (22:23)
    뉴스 9
‘안고 갈까, 윗선 불까’ 고심…임종헌 구속 후 첫 소환
[앵커]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구속으로 사법농단 수사는 이제 정점을 향해 가고 있는 모양샙니다.

그런데 임 전 차장 측은 구속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임 전 차장의 입을 여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최창봉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의 차림에 마스크를 쓴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호송차에서 내립니다.

어제(27일) 새벽 구속된 뒤 첫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됐습니다.

하지만 임 전 차장은 오늘(28일) 조사에서 그다지 협조적이진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임 전 차장 측은 법리보다는 정치적 고려가 우선된 부당한 구속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에 일체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속이 합당한 지 구속적부심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임 전 차장이 그동안 검찰 조사를 받으며 주장한, 잘못은 했지만 죄가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되풀이한 겁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임 전 차장을 압박하기 보다는 수사에 협조해달라고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 전 차장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으로 가는 길목인만큼 그의 진술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임 전 차장도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고 갈 지, '웟선'의 지시를 인정할 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 구속이 된만큼 계속해서 '윗선'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검찰은 사법농단 행위와 관련해 양 전 대법원장 등의 지시가 있었다는 심의관들의 진술을 상당수 확보했지만 임 전 차장의 진술과는 무게가 다릅니다.

검찰은 조만간 전직 대법관들과 양 전 대법원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지만 소환 시기는 임 전 차장의 입에 달려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