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서 대필’ 청와대 가이드라인…“검찰총장 사과해야”
입력 2018.11.22 (06:19) 수정 2018.11.22 (06:3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유서 대필’ 청와대 가이드라인…“검찰총장 사과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유서 대필' 의혹으로 옥고를 치른 강기훈 씨 사건을 기억하실텐데요,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정권이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넣어 수사방향이 정해졌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강 씨에게 문무일 검찰총장이 사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1991년 5월 노태우 정권 퇴진을 외치며 김기설 씨가 분신했습니다.

검찰은 배후가 있다며 강기훈 씨를 지목했습니다.

유서까지 써주며 분신을 부추겼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3년 옥살이를 한 강 씨는 재심을 청구해 2015년 무죄를 확정받았습니다.

[강기훈/'유서대필 사건' 피해자 : "사건에 연루됐거나 조사를 받았거나 이런 분들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안긴 사건입니다. 그게 조금은 풀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서 법원과 검찰의 진정성있는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 사건을 재조사해 온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검찰총장이 강 씨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검찰이 무고한 사람을 유서대필범으로 조작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당시 청와대의 지침이 있었다고도 밝혔습니다.

분신 정국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라는 청와대의 지시에 당시 정구영 검찰총장이 수사 방향을 정했다는 겁니다.

수사팀이 구성됐을 땐 이미 용의자는 강 씨로 정해져 있었습니다.

당연히 증거 은폐도 이뤄졌습니다.

유서에 적힌 글씨와 비슷한 김 씨의 다른 글씨체를 검찰이 확보하고도 필적감정을 의뢰하지 않았습니다.

과거사위의 권고에 따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 씨에게 직접 사과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총장은 지난 3월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를 찾아 검찰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유서 대필’ 청와대 가이드라인…“검찰총장 사과해야”
    • 입력 2018.11.22 (06:19)
    • 수정 2018.11.22 (06:37)
    뉴스광장 1부
‘유서 대필’ 청와대 가이드라인…“검찰총장 사과해야”
[앵커]

이른바 '유서 대필' 의혹으로 옥고를 치른 강기훈 씨 사건을 기억하실텐데요,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정권이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넣어 수사방향이 정해졌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강 씨에게 문무일 검찰총장이 사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1991년 5월 노태우 정권 퇴진을 외치며 김기설 씨가 분신했습니다.

검찰은 배후가 있다며 강기훈 씨를 지목했습니다.

유서까지 써주며 분신을 부추겼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3년 옥살이를 한 강 씨는 재심을 청구해 2015년 무죄를 확정받았습니다.

[강기훈/'유서대필 사건' 피해자 : "사건에 연루됐거나 조사를 받았거나 이런 분들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안긴 사건입니다. 그게 조금은 풀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서 법원과 검찰의 진정성있는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 사건을 재조사해 온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검찰총장이 강 씨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검찰이 무고한 사람을 유서대필범으로 조작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당시 청와대의 지침이 있었다고도 밝혔습니다.

분신 정국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라는 청와대의 지시에 당시 정구영 검찰총장이 수사 방향을 정했다는 겁니다.

수사팀이 구성됐을 땐 이미 용의자는 강 씨로 정해져 있었습니다.

당연히 증거 은폐도 이뤄졌습니다.

유서에 적힌 글씨와 비슷한 김 씨의 다른 글씨체를 검찰이 확보하고도 필적감정을 의뢰하지 않았습니다.

과거사위의 권고에 따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 씨에게 직접 사과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총장은 지난 3월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를 찾아 검찰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