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참여연대, 삼성물산 감리 요청…“기업 가치 조작”
입력 2018.11.22 (21:20) 수정 2018.11.22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참여연대, 삼성물산 감리 요청…“기업 가치 조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 관련있다는 주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참여연대가 오늘(22일) 삼성물산에 대한 감리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금융당국은 당장은 어렵다면서도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이중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참여연대가 2015년 제일모직과 합병 당시 삼성물산 회계 처리를 조사해 달라고 금융감독원에 특별감리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결국 이 합병과 관련이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삼성물산은 합병작업을 마무리하면서 삼성바이오에 대한 평가를 의뢰했는데, 이 때 안진회계법인은 2015년 8월 기준으로 6조 9천억 원이라고 평가 보고서를 만들어줬습니다.

참여연대는 결국 이 보고서 평가액에 맞추기 위해 삼성바이오가 고의로 4조 5천억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거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큰 폭으로 왔다갔다 했던 삼성바이오 평가액도 의심가는 대목입니다.

삼성바이오를 6조 9천억 원으로 평가한 안진은 합병 전인 5월에는 3배에 가까운 19조 원으로 평가했기 때문입니다.

이 보고서는 당시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는 중요한 근거로 작용했습니다.

[김은정/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팀장 : "불과 3개월 차이를 두고 한 회계법인이 3분의 1 토막 난 가치를 평가했기 때문에 어떤 목적 하에서 기업 가치를 조작하지 않았을까 의문을 제기하게 됩니다."]

금융당국은 당장 착수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삼성물산에 대한 감리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김용범/금융위 부위원장 겸 증선위원장 : "향후 검찰 수사과정에서 고의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정가치를 부풀린 혐의가 드러날 경우에는 감리 실시 여부를 검토해야 합니다."]

금융당국이 삼성물산 감리에 착수할 경우 합병 과정과 합병으로 삼성물산 최대주주가 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참여연대, 삼성물산 감리 요청…“기업 가치 조작”
    • 입력 2018.11.22 (21:20)
    • 수정 2018.11.22 (22:08)
    뉴스 9
참여연대, 삼성물산 감리 요청…“기업 가치 조작”
[앵커]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 관련있다는 주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참여연대가 오늘(22일) 삼성물산에 대한 감리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금융당국은 당장은 어렵다면서도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이중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참여연대가 2015년 제일모직과 합병 당시 삼성물산 회계 처리를 조사해 달라고 금융감독원에 특별감리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결국 이 합병과 관련이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삼성물산은 합병작업을 마무리하면서 삼성바이오에 대한 평가를 의뢰했는데, 이 때 안진회계법인은 2015년 8월 기준으로 6조 9천억 원이라고 평가 보고서를 만들어줬습니다.

참여연대는 결국 이 보고서 평가액에 맞추기 위해 삼성바이오가 고의로 4조 5천억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거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큰 폭으로 왔다갔다 했던 삼성바이오 평가액도 의심가는 대목입니다.

삼성바이오를 6조 9천억 원으로 평가한 안진은 합병 전인 5월에는 3배에 가까운 19조 원으로 평가했기 때문입니다.

이 보고서는 당시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는 중요한 근거로 작용했습니다.

[김은정/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팀장 : "불과 3개월 차이를 두고 한 회계법인이 3분의 1 토막 난 가치를 평가했기 때문에 어떤 목적 하에서 기업 가치를 조작하지 않았을까 의문을 제기하게 됩니다."]

금융당국은 당장 착수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삼성물산에 대한 감리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김용범/금융위 부위원장 겸 증선위원장 : "향후 검찰 수사과정에서 고의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정가치를 부풀린 혐의가 드러날 경우에는 감리 실시 여부를 검토해야 합니다."]

금융당국이 삼성물산 감리에 착수할 경우 합병 과정과 합병으로 삼성물산 최대주주가 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