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화재로 119 신고도 ‘먹통’…70대 여성 사망
입력 2018.11.27 (06:13) 수정 2018.11.27 (06:3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KT 화재로 119 신고도 ‘먹통’…70대 여성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제 새벽 서울 마포에서 70대 여성이 쓰러졌는데, 유족들은 KT 통신망 장애로 119 신고가 지체됐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사망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T 통신망 장애가 계속되던 그제 새벽.

서울 신수동 주택가에 119 구급차가 도착합니다.

76살 주모 씨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겁니다.

[주 모 씨 유가족/음성변조 : "어머니가 그냥 이렇게 드러누우셨대요. 그래서 저희 아버지가 전화로 119신고를 했는데 전화가 안 됐대요."]

주씨가 쓰러진 시각은 새벽 5시쯤, 남편이 집 전화로 119에 신고하려했지만, 전화는 먹통이었습니다.

5시 26분, 급히 집으로 온 아들 말에 따라 휴대전화 긴급통화로 119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두 차례 신호는 갔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지나가는 차를 붙잡은 뒤 전화를 빌려 119 상황실과 통화가 됐습니다.

5시 29분쯤이었습니다.

119에 전화가 연결되기까지 30분이 걸린 겁니다.

뒤늦게 구조대가 도착했지만 주씨는 결국 숨졌습니다.

[주 모 씨 유가족/음성변조 : "통신 장애로 인해서 아버지가 전화 연결이 안 되니까 골든타임을 놓친 것 같아서 저희 유족들은 허망한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

KT는 사고 사실은 파악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습니다.

어제 2차 현장 감식에서 합동 감식단은 누군가의 고의나 과실로 불이 붙었을 가능성은 일단 낮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선이 아닌 주변 설비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이영주/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통신선 위에 화재감지설비, 화재감지설비 위한 배터리, 이를테면 배연 팬이라든지 이런 것들 설치 돼있다고 한다면...그런 쪽의 화재 위험성이라든지 발화 가능성도 충분히 있을 수 있거든요."]

국과수는 어제 현장에서 환풍기 등을 수거해 감정에 들어갔습니다.

이 결과에 따라 3차 감식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KT 화재로 119 신고도 ‘먹통’…70대 여성 사망
    • 입력 2018.11.27 (06:13)
    • 수정 2018.11.27 (06:36)
    뉴스광장 1부
KT 화재로 119 신고도 ‘먹통’…70대 여성 사망
[앵커]

그제 새벽 서울 마포에서 70대 여성이 쓰러졌는데, 유족들은 KT 통신망 장애로 119 신고가 지체됐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사망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T 통신망 장애가 계속되던 그제 새벽.

서울 신수동 주택가에 119 구급차가 도착합니다.

76살 주모 씨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겁니다.

[주 모 씨 유가족/음성변조 : "어머니가 그냥 이렇게 드러누우셨대요. 그래서 저희 아버지가 전화로 119신고를 했는데 전화가 안 됐대요."]

주씨가 쓰러진 시각은 새벽 5시쯤, 남편이 집 전화로 119에 신고하려했지만, 전화는 먹통이었습니다.

5시 26분, 급히 집으로 온 아들 말에 따라 휴대전화 긴급통화로 119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두 차례 신호는 갔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지나가는 차를 붙잡은 뒤 전화를 빌려 119 상황실과 통화가 됐습니다.

5시 29분쯤이었습니다.

119에 전화가 연결되기까지 30분이 걸린 겁니다.

뒤늦게 구조대가 도착했지만 주씨는 결국 숨졌습니다.

[주 모 씨 유가족/음성변조 : "통신 장애로 인해서 아버지가 전화 연결이 안 되니까 골든타임을 놓친 것 같아서 저희 유족들은 허망한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

KT는 사고 사실은 파악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습니다.

어제 2차 현장 감식에서 합동 감식단은 누군가의 고의나 과실로 불이 붙었을 가능성은 일단 낮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선이 아닌 주변 설비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이영주/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통신선 위에 화재감지설비, 화재감지설비 위한 배터리, 이를테면 배연 팬이라든지 이런 것들 설치 돼있다고 한다면...그런 쪽의 화재 위험성이라든지 발화 가능성도 충분히 있을 수 있거든요."]

국과수는 어제 현장에서 환풍기 등을 수거해 감정에 들어갔습니다.

이 결과에 따라 3차 감식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