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靑 특감반원 “수사 진행상황 알려달라”…알고보니 지인 사건
입력 2018.11.28 (21:07) 수정 2018.11.28 (22: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靑 특감반원 “수사 진행상황 알려달라”…알고보니 지인 사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청와대의 공직기강이 흐트러지고 있다는 비판이 많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대통령 친인척이나 고위 공직자들 비위를 감찰하는 특별 감찰반이 있습니다.

이 특별 감찰반 소속의 한 직원이 얼마전 경찰에 찾아가서 자신의 지인이 관련된 뇌물사건 수사 상황을 캐물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의 부당한 압력으로 비춰질 수도 있는 행동이었지만 당사자는 그게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청와대 특별감찰반 소속 직원이 찾아왔습니다.

검찰 출신의 김 모 수사관이었습니다.

김 씨는 소속을 밝히고 특수수사과가 수사중이던 '공무원 뇌물 사건'의 진행 상황을 물었습니다.

건설업자 최 모 씨 등이 국토교통부 공무원들에게 돈을 건넨 사건 등인데, 입건자가 몇 명이고, 국토부에 통보한 공무원이 누구인지 등을 물었습니다.

이상하게 여긴 경찰은 검찰에 송치한 사건의 입건자 숫자만 알려주고, 나머지 요청은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에 바로 연락해 김 씨의 신분과 해당 사건에 대해 감찰을 하는지를 확인했습니다.

청와대의 답변은 김씨가 감찰반 소속인 건 맞지만 진행 중인 감찰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KBS 취재결과 김씨는 피의자인 건설업자 최 모씨와 아는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이와 관련해 해당 사건은 자신이 첩보를 제공한 사건이며, 입건자 숫자를 파악해, 실적에 반영하려 했을 뿐이라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또 비위 통보 명단을 요구한 것은 추가 감찰을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은 자신이 생산한 첩보가 수사 기관에 넘어가면 그걸로 끝이며, 입건자 숫자를 알고 싶다고 직접 찾아가는 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이 일이 알려진 직후 청와대 파견이 해제돼 최근 검찰로 복귀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단독] 靑 특감반원 “수사 진행상황 알려달라”…알고보니 지인 사건
    • 입력 2018.11.28 (21:07)
    • 수정 2018.11.28 (22:04)
    뉴스 9
[단독] 靑 특감반원 “수사 진행상황 알려달라”…알고보니 지인 사건
[앵커]

요즘 청와대의 공직기강이 흐트러지고 있다는 비판이 많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대통령 친인척이나 고위 공직자들 비위를 감찰하는 특별 감찰반이 있습니다.

이 특별 감찰반 소속의 한 직원이 얼마전 경찰에 찾아가서 자신의 지인이 관련된 뇌물사건 수사 상황을 캐물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의 부당한 압력으로 비춰질 수도 있는 행동이었지만 당사자는 그게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청와대 특별감찰반 소속 직원이 찾아왔습니다.

검찰 출신의 김 모 수사관이었습니다.

김 씨는 소속을 밝히고 특수수사과가 수사중이던 '공무원 뇌물 사건'의 진행 상황을 물었습니다.

건설업자 최 모 씨 등이 국토교통부 공무원들에게 돈을 건넨 사건 등인데, 입건자가 몇 명이고, 국토부에 통보한 공무원이 누구인지 등을 물었습니다.

이상하게 여긴 경찰은 검찰에 송치한 사건의 입건자 숫자만 알려주고, 나머지 요청은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에 바로 연락해 김 씨의 신분과 해당 사건에 대해 감찰을 하는지를 확인했습니다.

청와대의 답변은 김씨가 감찰반 소속인 건 맞지만 진행 중인 감찰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KBS 취재결과 김씨는 피의자인 건설업자 최 모씨와 아는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이와 관련해 해당 사건은 자신이 첩보를 제공한 사건이며, 입건자 숫자를 파악해, 실적에 반영하려 했을 뿐이라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또 비위 통보 명단을 요구한 것은 추가 감찰을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은 자신이 생산한 첩보가 수사 기관에 넘어가면 그걸로 끝이며, 입건자 숫자를 알고 싶다고 직접 찾아가는 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이 일이 알려진 직후 청와대 파견이 해제돼 최근 검찰로 복귀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