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의 눈] ‘직장 갑질’ 만연…“3명 중 1명은 감정 숨긴다”
입력 2018.11.28 (21:35) 수정 2018.11.28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의 눈] ‘직장 갑질’ 만연…“3명 중 1명은 감정 숨긴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직장인 열 명 가운데 일곱 명은 최근 1년 동안 상사의 폭언이나 폭행, 동료들의 따돌림같은 직장내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상사의 갑질 유형을 보면 휴가를 맘대로 못쓰게 한다든지, 또는 무시하고 비아냥대는 경우가 많았고 업무시간이 아닌데도 업무를 지시하는 상사도 적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 닥치면 대개 자괴감이나 분노를 느끼게 되는데 한 대학병원 조사 결과 직장인 세 명 가운데 한 명은 이런 감정을 숨긴 채 업무를 본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렇게 감정을 은폐하면 마음이 병들 뿐 아니라 몸도 영향을 받습니다.

실제 연구 결과 감정을 은폐하면 근육과 관절에도 이상 증세가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8년 차 직장인입니다.

회의가 있는 날이면 뒷목이 결리고 어깨까지 아픕니다.

상사에게 불합리한 점을 얘기하고 싶지만 부담이 큽니다.

[직장인/음성변조 : "자기한테 불복한다는 뜻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계세요. 제가 하고 싶은 얘기를 솔직하게 못 하고 그런 괴리에 대해 스트레스 오는 경우도 많고..."]

19년째 민원인을 상대하는 이 사회복지사는 지난해 허리디스크 증상이 재발했습니다.

치솟는 감정을 억누를 때마다 통증이 더 심하다고 합니다.

[사회복지사/음성변조 : "다짜고짜 화내시는 분들 있거든요. 정말 순간 욱할 때 있어요. 짜증이 나면 아프다고 하는 게 정말 맞는 말인 것 같고..."]

한 대학병원 조사결과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직장인 남성의 50%, 여성의 57%가 근육과 관절 등에 이상 증세를 나타냈습니다.

감정을 털어놓는 직장인보다 10%p 이상 높은 비율입니다.

부위별 통증 발생 위험은 목과 어깨, 팔이 최대 1.4배, 허리 통증이 1.3배, 엉덩이와 다리가 1.5배 차이가 났습니다.

전신 피로감과 두통 발생 위험도 각각 1.8배, 1.5배 높았습니다.

감정을 적당히 발산하지 않으면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긴장합니다.

근육과 관절이 뻣뻣해지면서 통증이 생기는 겁니다.

통증에 더 민감해지기도 합니다.

[류지영/인제대해운대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감정을 숨기면서 나타날 수 있는 부정적인 감정과 같은 심리적 상태는 통증 인지에도 영향을 미쳐 자극에 과민하게 반응하여 지속적인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 예방과 함께 구성원의 감정 표현과 해소를 돕는 상담 창구 의무화 등의 제도 보완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앵커의 눈] ‘직장 갑질’ 만연…“3명 중 1명은 감정 숨긴다”
    • 입력 2018.11.28 (21:35)
    • 수정 2018.11.28 (22:04)
    뉴스 9
[앵커의 눈] ‘직장 갑질’ 만연…“3명 중 1명은 감정 숨긴다”
[앵커]

직장인 열 명 가운데 일곱 명은 최근 1년 동안 상사의 폭언이나 폭행, 동료들의 따돌림같은 직장내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상사의 갑질 유형을 보면 휴가를 맘대로 못쓰게 한다든지, 또는 무시하고 비아냥대는 경우가 많았고 업무시간이 아닌데도 업무를 지시하는 상사도 적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 닥치면 대개 자괴감이나 분노를 느끼게 되는데 한 대학병원 조사 결과 직장인 세 명 가운데 한 명은 이런 감정을 숨긴 채 업무를 본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렇게 감정을 은폐하면 마음이 병들 뿐 아니라 몸도 영향을 받습니다.

실제 연구 결과 감정을 은폐하면 근육과 관절에도 이상 증세가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8년 차 직장인입니다.

회의가 있는 날이면 뒷목이 결리고 어깨까지 아픕니다.

상사에게 불합리한 점을 얘기하고 싶지만 부담이 큽니다.

[직장인/음성변조 : "자기한테 불복한다는 뜻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계세요. 제가 하고 싶은 얘기를 솔직하게 못 하고 그런 괴리에 대해 스트레스 오는 경우도 많고..."]

19년째 민원인을 상대하는 이 사회복지사는 지난해 허리디스크 증상이 재발했습니다.

치솟는 감정을 억누를 때마다 통증이 더 심하다고 합니다.

[사회복지사/음성변조 : "다짜고짜 화내시는 분들 있거든요. 정말 순간 욱할 때 있어요. 짜증이 나면 아프다고 하는 게 정말 맞는 말인 것 같고..."]

한 대학병원 조사결과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직장인 남성의 50%, 여성의 57%가 근육과 관절 등에 이상 증세를 나타냈습니다.

감정을 털어놓는 직장인보다 10%p 이상 높은 비율입니다.

부위별 통증 발생 위험은 목과 어깨, 팔이 최대 1.4배, 허리 통증이 1.3배, 엉덩이와 다리가 1.5배 차이가 났습니다.

전신 피로감과 두통 발생 위험도 각각 1.8배, 1.5배 높았습니다.

감정을 적당히 발산하지 않으면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긴장합니다.

근육과 관절이 뻣뻣해지면서 통증이 생기는 겁니다.

통증에 더 민감해지기도 합니다.

[류지영/인제대해운대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감정을 숨기면서 나타날 수 있는 부정적인 감정과 같은 심리적 상태는 통증 인지에도 영향을 미쳐 자극에 과민하게 반응하여 지속적인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 예방과 함께 구성원의 감정 표현과 해소를 돕는 상담 창구 의무화 등의 제도 보완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