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천억 원대 분양 사기”…부산 신도시에서 무슨 일이?
입력 2018.12.04 (06:48) 수정 2018.12.04 (07:5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2천억 원대 분양 사기”…부산 신도시에서 무슨 일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의 한 신도시 안에서 3백여 명의 상가 분양자가 2천억 원에 달하는 분양 사기를 당했다며 집단으로 고소하는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한 달에 수백만 원의 임대 수익을 직접 주겠다는 분양 대행사의 약속이 문제였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하 5층, 지상 15층으로 건립되고 있는 상가 건물입니다.

분양 대행사는 2년 전부터 병원과 스포츠센터 등이 입점한다며 분양자들을 끌어모았습니다.

만약에 분양이 안 되더라도 한 달에 수백만 원의 임대 수익을 약속했습니다.

[분양 사기 피해자 : "이런 상가도 있구나 할 정도로 혹했습니다. 혹했고. 또 중요한 것은 자기들(분양 대행사) 말이 선 계약 후분양이라 5년간 임대 계약을 확정해주고 만약에 안 될 경우 10년 동안 보장하겠다 그 말에 또 넘어갔고."]

준공 이전에 잔금을 투자형식으로 미리 내면 수익금 30%를 주겠다고까지 했습니다.

임대 수익 보장 '확약서'와 '투자 약정서'까지 써 분양자들을 안심시켰습니다.

피해 분양자는 수백 명, 피해 금액만 2천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분양 사기 피해자 : "노후도 괜찮고 위치도 괜찮고 하다 보니까 여동생 남동생 오빠 가족들이 다 들어가 있어요. 그러니까 이게 지금 온 집안이 진짜…."]

실크분양자들의 보호역할을 해야 할 신탁사도 있었지만 피해를 막지 못했습니다.

신탁사는 잔금이 신탁 계좌가 아닌 분양 대행사 등의 계좌로 입금돼 책임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신탁사 관계자/음성변조 : "신탁사가 아닌 계좌로 들어간 것은 원천적으로 무효다 (라고 알렸고), 약정에서 수익률이 몇 퍼센트라든가 이런 것들은 절대로 신탁사에서 제시하거나 책임지지 않으니까…."]

분양대행사 대표는 지난주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분양자들에게 받은 돈의 사용처에 대해서는 구체적 근거를 내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번 주 대표를 재소환해 추가 조사하고, 신탁사 업무에는 문제가 없었는지도 수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2천억 원대 분양 사기”…부산 신도시에서 무슨 일이?
    • 입력 2018.12.04 (06:48)
    • 수정 2018.12.04 (07:55)
    뉴스광장 1부
“2천억 원대 분양 사기”…부산 신도시에서 무슨 일이?
[앵커]

부산의 한 신도시 안에서 3백여 명의 상가 분양자가 2천억 원에 달하는 분양 사기를 당했다며 집단으로 고소하는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한 달에 수백만 원의 임대 수익을 직접 주겠다는 분양 대행사의 약속이 문제였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하 5층, 지상 15층으로 건립되고 있는 상가 건물입니다.

분양 대행사는 2년 전부터 병원과 스포츠센터 등이 입점한다며 분양자들을 끌어모았습니다.

만약에 분양이 안 되더라도 한 달에 수백만 원의 임대 수익을 약속했습니다.

[분양 사기 피해자 : "이런 상가도 있구나 할 정도로 혹했습니다. 혹했고. 또 중요한 것은 자기들(분양 대행사) 말이 선 계약 후분양이라 5년간 임대 계약을 확정해주고 만약에 안 될 경우 10년 동안 보장하겠다 그 말에 또 넘어갔고."]

준공 이전에 잔금을 투자형식으로 미리 내면 수익금 30%를 주겠다고까지 했습니다.

임대 수익 보장 '확약서'와 '투자 약정서'까지 써 분양자들을 안심시켰습니다.

피해 분양자는 수백 명, 피해 금액만 2천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분양 사기 피해자 : "노후도 괜찮고 위치도 괜찮고 하다 보니까 여동생 남동생 오빠 가족들이 다 들어가 있어요. 그러니까 이게 지금 온 집안이 진짜…."]

실크분양자들의 보호역할을 해야 할 신탁사도 있었지만 피해를 막지 못했습니다.

신탁사는 잔금이 신탁 계좌가 아닌 분양 대행사 등의 계좌로 입금돼 책임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신탁사 관계자/음성변조 : "신탁사가 아닌 계좌로 들어간 것은 원천적으로 무효다 (라고 알렸고), 약정에서 수익률이 몇 퍼센트라든가 이런 것들은 절대로 신탁사에서 제시하거나 책임지지 않으니까…."]

분양대행사 대표는 지난주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분양자들에게 받은 돈의 사용처에 대해서는 구체적 근거를 내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번 주 대표를 재소환해 추가 조사하고, 신탁사 업무에는 문제가 없었는지도 수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