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마신 다음날 출근길에도 음주운전 주의
입력 2018.12.26 (21:34) 수정 2018.12.26 (21:4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술 마신 다음날 출근길에도 음주운전 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날 늦게까지 술을 마신 뒤 한숨 푹 자고 일어나면 운전대를 잡아도 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자칫 잘못하면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두운 새벽, 도로 한가운데 유리 파편이 널브러져 있습니다.

사고 차량이 뒤엉켜 출근길에 나선 차량들은 통행에 잠시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던 30살 A씨가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차량 두 대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김중도/목격자 : "쿵 소리와 함께 사이렌 소리가 많이 들렸거든요. 앞면 유리창이 다 떨어져 나가고 왼쪽도 많이 찌그러져서..."]

이 사고로 A씨와 피해차량 두 대에 타고 있던 세 명 등 모두 네 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이 사고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15%로 확인됐습니다.

A씨가 술이 덜 깬 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해 이 언덕을 내려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진술로는 어제 저녁 11시까지 (술자리를) 했대요. 한 3~4시간밖에 못 자지 않았으려나요?"]

전문가들은 체중 70㎏의 성인 남성이 소주 한 병을 마실 경우 알코올을 완전히 분해할 때까지 10시간 정도 걸린다고 설명합니다.

따라서 6시간 정도 잠을 잔 뒤 다음날 운전하게 되면 면허정지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정재연/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소화기내과 교수 : "알코올을 분해하는 기능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평균적으로는 시간당 0.015% 정도씩 감소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해 조사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술 마신 다음날 출근길에도 음주운전 주의
    • 입력 2018.12.26 (21:34)
    • 수정 2018.12.26 (21:42)
    뉴스9(경인)
술 마신 다음날 출근길에도 음주운전 주의
[앵커]

전날 늦게까지 술을 마신 뒤 한숨 푹 자고 일어나면 운전대를 잡아도 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자칫 잘못하면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두운 새벽, 도로 한가운데 유리 파편이 널브러져 있습니다.

사고 차량이 뒤엉켜 출근길에 나선 차량들은 통행에 잠시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던 30살 A씨가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차량 두 대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김중도/목격자 : "쿵 소리와 함께 사이렌 소리가 많이 들렸거든요. 앞면 유리창이 다 떨어져 나가고 왼쪽도 많이 찌그러져서..."]

이 사고로 A씨와 피해차량 두 대에 타고 있던 세 명 등 모두 네 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이 사고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15%로 확인됐습니다.

A씨가 술이 덜 깬 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해 이 언덕을 내려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진술로는 어제 저녁 11시까지 (술자리를) 했대요. 한 3~4시간밖에 못 자지 않았으려나요?"]

전문가들은 체중 70㎏의 성인 남성이 소주 한 병을 마실 경우 알코올을 완전히 분해할 때까지 10시간 정도 걸린다고 설명합니다.

따라서 6시간 정도 잠을 잔 뒤 다음날 운전하게 되면 면허정지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정재연/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소화기내과 교수 : "알코올을 분해하는 기능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평균적으로는 시간당 0.015% 정도씩 감소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해 조사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