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양승태 영장 청구…헌정 사상 최초 전 대법원장 영장
입력 2019.01.18 (21:01) 수정 2019.01.18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양승태 영장 청구…헌정 사상 최초 전 대법원장 영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사법부 71년 역사상 처음있는 일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 데 이어 후배 법관에게 영장심사를 받는 불명예도 안게 됐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은진 기자!

당초엔 구속영장 청구가 늦어지는 아니냐, 하는 예상도 있었는데, 오늘(18일) 바로 청구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11일 첫 검찰 소환조사 이후 딱 일주일 만입니다.

몇 번씩 드리는 말씀입니다만 전직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헌정 사상 처음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세 차례 조사를 마친 검찰은 영장 발부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재판 개입 등 심각한 범죄를 직접 주도했고, 물증이 다 있다.

최종 결정권자로서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

오늘(18일) 영장 청구 직후 검찰이 한 말입니다.

검찰은 박병대 전 대법관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앵커]

이제 관심은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것이냐죠.

검찰이나 법원이나 부담이 클 것 같습니다.

양측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그래서 저희 취재진이 퇴근하는 대법원장과 검찰총장을 만나봤습니다.

상황이 상황인지라 두 사람 모두 말을 아꼈는데요.

먼저 영상 보겠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서 한말씀만 부탁드립니다.) ……."]

[문무일/검찰총장 :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서 한 말씀만 부탁드리겠습니다.) 수고하십쇼."]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 여부는 다음 주 초 결정되는데요,

서울중앙지법은 다음주 월요일 영장심사 일정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만큼 고민이 크다는 얘깁니다.

또 양 전 대법원장이 영장 심사에 나오느냐도 관심사인데요,

양 전 대법원장 측은 영장심사에 참석은 하지만 지난번 검찰 출석때처럼 포토라인에서 한 마디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검찰, 양승태 영장 청구…헌정 사상 최초 전 대법원장 영장
    • 입력 2019.01.18 (21:01)
    • 수정 2019.01.18 (21:55)
    뉴스 9
검찰, 양승태 영장 청구…헌정 사상 최초 전 대법원장 영장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사법부 71년 역사상 처음있는 일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 데 이어 후배 법관에게 영장심사를 받는 불명예도 안게 됐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은진 기자!

당초엔 구속영장 청구가 늦어지는 아니냐, 하는 예상도 있었는데, 오늘(18일) 바로 청구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11일 첫 검찰 소환조사 이후 딱 일주일 만입니다.

몇 번씩 드리는 말씀입니다만 전직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헌정 사상 처음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세 차례 조사를 마친 검찰은 영장 발부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재판 개입 등 심각한 범죄를 직접 주도했고, 물증이 다 있다.

최종 결정권자로서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

오늘(18일) 영장 청구 직후 검찰이 한 말입니다.

검찰은 박병대 전 대법관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앵커]

이제 관심은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것이냐죠.

검찰이나 법원이나 부담이 클 것 같습니다.

양측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그래서 저희 취재진이 퇴근하는 대법원장과 검찰총장을 만나봤습니다.

상황이 상황인지라 두 사람 모두 말을 아꼈는데요.

먼저 영상 보겠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서 한말씀만 부탁드립니다.) ……."]

[문무일/검찰총장 :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서 한 말씀만 부탁드리겠습니다.) 수고하십쇼."]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 여부는 다음 주 초 결정되는데요,

서울중앙지법은 다음주 월요일 영장심사 일정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만큼 고민이 크다는 얘깁니다.

또 양 전 대법원장이 영장 심사에 나오느냐도 관심사인데요,

양 전 대법원장 측은 영장심사에 참석은 하지만 지난번 검찰 출석때처럼 포토라인에서 한 마디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