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북한과 핵 협상 타결 가능성 크다”…압박도 병행
입력 2019.02.04 (07:02) 수정 2019.02.04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과 핵 협상 합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렇다고 꼭 합의에 이른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전제했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날짜 발표, 비건-김혁철 라인의 북미 협상을 앞둔 가운데 나온 언급인데 막판 대북 압박 의도도 있어 보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미 CBS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 같다는 정보당국의 분석에 대해, "정보당국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나도 그럴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정보당국이 북한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고 질책하던 때와 다소 다른 태돕니다.

그렇지만 북한과 협상을 타결할 가능성 또한 매우 높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환상적인 관계이며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한 서신도 교환했다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것이 꼭 북한과 협상을 타결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한 발 뺐습니다. 그리고 다시, 북한과 협상을 틀림없이 타결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놓고 북미 간 막판 협상이 임박한 시점, 협상 타결에 기대감을 내비치면서도 타결에 꼭 연연해 하는 것만은 아니라는 점을 또한 내비치려는 의도로 관측됩니다.

주한 미군 철수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자신은 주한 미군 철수에 대한 어떤 논의도 하지 않았으며, 그럴 계획도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북미협상에서 주한미군 철수가 상응조치의 하나로 거론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에 선을 그은 것입니다.

다만 주한미군 주둔은 많은 비용이 든다며, '아마 언젠가는' 이라고 미래를 지칭해 여지를 남겼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는 빠르면 내일 늦어도 모레 상하양원 합동연설에서 밝히겠다고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 입니다.
  • 트럼프 “북한과 핵 협상 타결 가능성 크다”…압박도 병행
    • 입력 2019-02-04 07:03:58
    • 수정2019-02-04 08:06:34
    뉴스광장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과 핵 협상 합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렇다고 꼭 합의에 이른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전제했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날짜 발표, 비건-김혁철 라인의 북미 협상을 앞둔 가운데 나온 언급인데 막판 대북 압박 의도도 있어 보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미 CBS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 같다는 정보당국의 분석에 대해, "정보당국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나도 그럴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정보당국이 북한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고 질책하던 때와 다소 다른 태돕니다.

그렇지만 북한과 협상을 타결할 가능성 또한 매우 높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환상적인 관계이며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한 서신도 교환했다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것이 꼭 북한과 협상을 타결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한 발 뺐습니다. 그리고 다시, 북한과 협상을 틀림없이 타결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놓고 북미 간 막판 협상이 임박한 시점, 협상 타결에 기대감을 내비치면서도 타결에 꼭 연연해 하는 것만은 아니라는 점을 또한 내비치려는 의도로 관측됩니다.

주한 미군 철수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자신은 주한 미군 철수에 대한 어떤 논의도 하지 않았으며, 그럴 계획도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북미협상에서 주한미군 철수가 상응조치의 하나로 거론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에 선을 그은 것입니다.

다만 주한미군 주둔은 많은 비용이 든다며, '아마 언젠가는' 이라고 미래를 지칭해 여지를 남겼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는 빠르면 내일 늦어도 모레 상하양원 합동연설에서 밝히겠다고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