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리안위성에 달 탐사까지…우주강국 ‘성큼’
입력 2019.02.06 (07:37) 수정 2019.02.06 (08:1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천리안위성에 달 탐사까지…우주강국 ‘성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천리안 2A 위성이 반도 상공을 촬영한 뒤 영상을 보내왔는데요.

쌍둥이 위성인 천리안 2B와 달 궤도선까지 착착 발사를 준비하면서 우주 강국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얀 구름 사이로 푸른 바다에 둘러싸인 한반도가 선명하게 보입니다.

지난해 말 발사된 천리안 2A 위성이 촬영해 보내온 첫 영상입니다.

천리안2A호가 성공적 안착에 힘입어 쌍둥이 위성인 천리안 2B호도 올해 말 발사를 앞두고 본체 조립을 마쳤습니다.

천리안 2B호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한반도 주변의 환경 감시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최재동/항우연 정지궤도위성사업단장 : "정지궤도 상에서 한반도 주변에 기상 예보 라던지 해양오염, 환경오염 등 국민에게 서비스할 수 있는 모든 환경오염들을 저희가 관측할 수 있다는데서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달 탐사 준비도 순항 중입니다.

내년에 발사를 앞두고 달 궤도선은 막바지 설계 작업이 한창이고 올해부터는 부품시험이 본격화됩니다.

달 궤도선은 달 표면의 100km 상공에서 인공위성처럼 움직이며 2030년 달 착륙선 운용을 위한 자료를 수집하게 됩니다.

[주광혁/항우연 미래융합연구부장 : "우주 영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우주기술 역량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미국 등 우주 선진국과 우주탐사 분야에서의 국제협력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정지궤도 위성부터 한국형발사체, 달 궤도선까지 순수 우리 기술로 이뤄내는 탐사기술이 우주 주권국으로 도약을 앞당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천리안위성에 달 탐사까지…우주강국 ‘성큼’
    • 입력 2019.02.06 (07:37)
    • 수정 2019.02.06 (08:13)
    뉴스광장
천리안위성에 달 탐사까지…우주강국 ‘성큼’
[앵커]

최근 천리안 2A 위성이 반도 상공을 촬영한 뒤 영상을 보내왔는데요.

쌍둥이 위성인 천리안 2B와 달 궤도선까지 착착 발사를 준비하면서 우주 강국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얀 구름 사이로 푸른 바다에 둘러싸인 한반도가 선명하게 보입니다.

지난해 말 발사된 천리안 2A 위성이 촬영해 보내온 첫 영상입니다.

천리안2A호가 성공적 안착에 힘입어 쌍둥이 위성인 천리안 2B호도 올해 말 발사를 앞두고 본체 조립을 마쳤습니다.

천리안 2B호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한반도 주변의 환경 감시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최재동/항우연 정지궤도위성사업단장 : "정지궤도 상에서 한반도 주변에 기상 예보 라던지 해양오염, 환경오염 등 국민에게 서비스할 수 있는 모든 환경오염들을 저희가 관측할 수 있다는데서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달 탐사 준비도 순항 중입니다.

내년에 발사를 앞두고 달 궤도선은 막바지 설계 작업이 한창이고 올해부터는 부품시험이 본격화됩니다.

달 궤도선은 달 표면의 100km 상공에서 인공위성처럼 움직이며 2030년 달 착륙선 운용을 위한 자료를 수집하게 됩니다.

[주광혁/항우연 미래융합연구부장 : "우주 영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우주기술 역량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미국 등 우주 선진국과 우주탐사 분야에서의 국제협력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정지궤도 위성부터 한국형발사체, 달 궤도선까지 순수 우리 기술로 이뤄내는 탐사기술이 우주 주권국으로 도약을 앞당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