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행 시비’ 손석희 대표, 19시간 조사…“사실 곧 밝혀질 것”
입력 2019.02.17 (12:02) 수정 2019.02.17 (17: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폭행 시비’ 손석희 대표, 19시간 조사…“사실 곧 밝혀질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폭행 시비에 연루된 손석희 JTBC 대표가 밤샘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손 대표는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석희 JTBC 대표가 경찰서 건물 계단으로 내려옵니다.

새벽 2시 45분.

어제 이른 아침 경찰에 출석한 지 19시간 만입니다.

[손석희/JTBC 대표 : "(폭행, 배임 등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하신 겁니까?} 사실이 곧 밝혀지겠죠."]

굳은 표정이었지만, 기자가 말을 더듬자 질문을 유도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손석희/JTBC 대표 : "(증거 관련해서...) 질문하세요. (증거 관련해서...) 다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손 대표를 상대로 프리랜서 기자 김 모 씨를 폭행했는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김 씨에게 용역 사업을 제안했는지, 김 씨로부터 협박받았다는 증거는 있는지 등 사건 전반에 관해 사실관계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 대표는 김 씨가 제기한 폭행과 협박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김 씨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자신의 보도를 막기 위해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고, 이를 거절하자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손 대표는 김 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자신을 협박했다며 김 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자신의 SNS에 어떤 합의나 선처도 없다며, 치열한 법적 다툼을 예고했습니다.

경찰은 손 대표의 진술 내용과 제출한 증거자료를 검토한 뒤 김 씨를 소환해 사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극우 성향의 유투버 10여 명은 2016년 태블릿 PC 보도에 항의하며 손 대표의 차량을 가로막는 등 소동도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폭행 시비’ 손석희 대표, 19시간 조사…“사실 곧 밝혀질 것”
    • 입력 2019.02.17 (12:02)
    • 수정 2019.02.17 (17:46)
    뉴스 12
‘폭행 시비’ 손석희 대표, 19시간 조사…“사실 곧 밝혀질 것”
[앵커]

폭행 시비에 연루된 손석희 JTBC 대표가 밤샘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손 대표는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석희 JTBC 대표가 경찰서 건물 계단으로 내려옵니다.

새벽 2시 45분.

어제 이른 아침 경찰에 출석한 지 19시간 만입니다.

[손석희/JTBC 대표 : "(폭행, 배임 등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하신 겁니까?} 사실이 곧 밝혀지겠죠."]

굳은 표정이었지만, 기자가 말을 더듬자 질문을 유도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손석희/JTBC 대표 : "(증거 관련해서...) 질문하세요. (증거 관련해서...) 다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손 대표를 상대로 프리랜서 기자 김 모 씨를 폭행했는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김 씨에게 용역 사업을 제안했는지, 김 씨로부터 협박받았다는 증거는 있는지 등 사건 전반에 관해 사실관계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 대표는 김 씨가 제기한 폭행과 협박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김 씨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자신의 보도를 막기 위해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고, 이를 거절하자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손 대표는 김 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자신을 협박했다며 김 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자신의 SNS에 어떤 합의나 선처도 없다며, 치열한 법적 다툼을 예고했습니다.

경찰은 손 대표의 진술 내용과 제출한 증거자료를 검토한 뒤 김 씨를 소환해 사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극우 성향의 유투버 10여 명은 2016년 태블릿 PC 보도에 항의하며 손 대표의 차량을 가로막는 등 소동도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