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요금 ‘동전 조롱’ 끝 사망…택시기사 유족들 “엄벌” 청원
입력 2019.02.17 (21:15) 수정 2019.02.17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택시요금 ‘동전 조롱’ 끝 사망…택시기사 유족들 “엄벌” 청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얼마 전 인천에서 30대 승객과 말다툼 도중 동전을 맞은 70대 택시기사가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숨진 택시기사 유족들은 ​​​승객의 조롱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로 숨졌는데도 단순 폭행 혐의가 적용됐다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택시 한 대가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옵니다.

30대 남성 승객이 이동 경로 문제로 택시 기사에게 폭언을 하기 시작합니다.

[승객/음성변조 : "가요. 앞으로 가.가, 가라고. XXXX"].

[택시 기사/음성변조 : "아니, 욕하지 말고요."]

[승객/음성변조 : "가.가 XXX야. 이 XXXX가. XX 열 받게 하네. 이 XX. 좋게 좋게 이야기하니까."]

택시에서 잠시 내려서도 승객은 끊임없이 욕을 합니다.

[승객/음성변조 : "재수 없어 죽겠네, XX 얼마야? 야!"]

[택시기사/음성변조 : "4200원"]

동전을 세더니,

[승객/음성변조 : "9,10,11,12…. 택시기사니까 넌 택시기사만 하면 돼"]

택시 기사를 향해 힘껏 던집니다.

[승객/음성변조 : "XXXX가."]

그 뒤 5분여 동안 말다툼을 벌이던 도중 택시 기사가 갑자기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인은 '급성심근경색'이었습니다.

경찰은 검찰과 협의를 거쳐 승객에게 폭행치사가 아닌 폭행 혐의를 적용해, 해당사건을 송치했습니다.

사인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희박하다는 이유였습니다.

유족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승객의 조롱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가 사망 원인이 됐다며 단순 폭행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유족/음성변조 : "욕을 하고 모욕적인 언사를 하고 이러면서 스트레스를 받다가 돌아가신 건데 단순히 폭행으로만 들어간 게 저희는 이해가 안 되는 거죠. (가해자는) 잘살고 있는 모습이 보이니까 저희는 또 화나죠."]

유족들이 '동전 택시기사 사망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와대 국민 청원은 3일 만에 9천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유족들은 승객을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내일 검찰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택시요금 ‘동전 조롱’ 끝 사망…택시기사 유족들 “엄벌” 청원
    • 입력 2019.02.17 (21:15)
    • 수정 2019.02.17 (22:08)
    뉴스 9
택시요금 ‘동전 조롱’ 끝 사망…택시기사 유족들 “엄벌” 청원
[앵커]

얼마 전 인천에서 30대 승객과 말다툼 도중 동전을 맞은 70대 택시기사가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숨진 택시기사 유족들은 ​​​승객의 조롱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로 숨졌는데도 단순 폭행 혐의가 적용됐다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택시 한 대가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옵니다.

30대 남성 승객이 이동 경로 문제로 택시 기사에게 폭언을 하기 시작합니다.

[승객/음성변조 : "가요. 앞으로 가.가, 가라고. XXXX"].

[택시 기사/음성변조 : "아니, 욕하지 말고요."]

[승객/음성변조 : "가.가 XXX야. 이 XXXX가. XX 열 받게 하네. 이 XX. 좋게 좋게 이야기하니까."]

택시에서 잠시 내려서도 승객은 끊임없이 욕을 합니다.

[승객/음성변조 : "재수 없어 죽겠네, XX 얼마야? 야!"]

[택시기사/음성변조 : "4200원"]

동전을 세더니,

[승객/음성변조 : "9,10,11,12…. 택시기사니까 넌 택시기사만 하면 돼"]

택시 기사를 향해 힘껏 던집니다.

[승객/음성변조 : "XXXX가."]

그 뒤 5분여 동안 말다툼을 벌이던 도중 택시 기사가 갑자기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인은 '급성심근경색'이었습니다.

경찰은 검찰과 협의를 거쳐 승객에게 폭행치사가 아닌 폭행 혐의를 적용해, 해당사건을 송치했습니다.

사인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희박하다는 이유였습니다.

유족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승객의 조롱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가 사망 원인이 됐다며 단순 폭행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유족/음성변조 : "욕을 하고 모욕적인 언사를 하고 이러면서 스트레스를 받다가 돌아가신 건데 단순히 폭행으로만 들어간 게 저희는 이해가 안 되는 거죠. (가해자는) 잘살고 있는 모습이 보이니까 저희는 또 화나죠."]

유족들이 '동전 택시기사 사망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와대 국민 청원은 3일 만에 9천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유족들은 승객을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내일 검찰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