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시대에 웬 ‘광고판 묘기’…학교까지 등장
입력 2019.02.17 (21:29) 수정 2019.02.17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시대에 웬 ‘광고판 묘기’…학교까지 등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의 거리에서는 커다란 광고판을 자유자재로 돌리며 묘기를 펼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방식으로 광고를 하는 건데 ​이런 묘기를 가르치는 학교까지 있다고 합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광고판을 가벼운 곤봉 돌리듯 빙글빙글 자유자재로 돌립니다.

물구나무를 서기도 하고, 온몸을 이용해 쉴새 없이 묘기를 펼칩니다.

[미셸 베가/업주 : "많은 사람이 가게를 찾는데, 어떻게 오게 됐느냐고 물어보면 '광고판 돌리는 사람을 보고 찾아왔다'라고 하죠."]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광고판 돌리기'를 하는 사람들, 하지만 거리에 나서기 전에 먼저 묘기부터 배워야 합니다.

["1,2,3"]

광고판 돌리기를 배우는 학생들, 프리덤 씨도 한 달 전부터 수업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프리덤 뒤비뇽/학생(22세) : "급여는 좋은 편이지만, 노력을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나죠. 그냥 광고판 돌리기만 할 수도 있고 아니면 한 발짝 더 나아가느냐의 차이죠."]

이 학교를 통해 일자리를 구한 사람은 3천여 명, 갓 졸업한 초심자도 한 시간에 2만 원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저스틴 브라운/애로우 광고사 강사 : "많은 손님이 가게를 찾으면 매출이 늘어나고, 고용주는 더 많은 직원을 고용할 수 있죠. 그래서 '광고판 돌리는 사람'은 경제에 이바지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광고판 돌리기 세계 챔피언을 뽑는 대회가 해마다 열립니다.

처음엔 방향만 알려주기 위해 등장한 이 광고판 돌리기가 이제는 마치 춤을 추듯 공연예술 수준으로까지 발전했습니다.

아무리 소셜미디어가 발달한 디지털 시대지만, 사람의 이목을 잡는 데는 여전히 아날로그식 광고판 돌리기 만한 것이 없어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디지털 시대에 웬 ‘광고판 묘기’…학교까지 등장
    • 입력 2019.02.17 (21:29)
    • 수정 2019.02.17 (22:08)
    뉴스 9
디지털 시대에 웬 ‘광고판 묘기’…학교까지 등장
[앵커]

​​미국의 거리에서는 커다란 광고판을 자유자재로 돌리며 묘기를 펼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방식으로 광고를 하는 건데 ​이런 묘기를 가르치는 학교까지 있다고 합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광고판을 가벼운 곤봉 돌리듯 빙글빙글 자유자재로 돌립니다.

물구나무를 서기도 하고, 온몸을 이용해 쉴새 없이 묘기를 펼칩니다.

[미셸 베가/업주 : "많은 사람이 가게를 찾는데, 어떻게 오게 됐느냐고 물어보면 '광고판 돌리는 사람을 보고 찾아왔다'라고 하죠."]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광고판 돌리기'를 하는 사람들, 하지만 거리에 나서기 전에 먼저 묘기부터 배워야 합니다.

["1,2,3"]

광고판 돌리기를 배우는 학생들, 프리덤 씨도 한 달 전부터 수업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프리덤 뒤비뇽/학생(22세) : "급여는 좋은 편이지만, 노력을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나죠. 그냥 광고판 돌리기만 할 수도 있고 아니면 한 발짝 더 나아가느냐의 차이죠."]

이 학교를 통해 일자리를 구한 사람은 3천여 명, 갓 졸업한 초심자도 한 시간에 2만 원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저스틴 브라운/애로우 광고사 강사 : "많은 손님이 가게를 찾으면 매출이 늘어나고, 고용주는 더 많은 직원을 고용할 수 있죠. 그래서 '광고판 돌리는 사람'은 경제에 이바지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광고판 돌리기 세계 챔피언을 뽑는 대회가 해마다 열립니다.

처음엔 방향만 알려주기 위해 등장한 이 광고판 돌리기가 이제는 마치 춤을 추듯 공연예술 수준으로까지 발전했습니다.

아무리 소셜미디어가 발달한 디지털 시대지만, 사람의 이목을 잡는 데는 여전히 아날로그식 광고판 돌리기 만한 것이 없어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