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피해자에 재응시 기회
입력 2019.02.20 (18:59) 수정 2019.02.20 (19:4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피해자에 재응시 기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을 계기로,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전수조사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임원 자녀에게 특혜를 주는 등 182건의 비리가 적발됐습니다.

정부는 비리 혐의자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고, 피해자에게는 재응시 기회를 주기로 했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205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석 달 동안 실시한 채용실태 조사.

채용비리가 의심된 사례는 182건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규 채용 과정에서의 비리가 158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비리는 24건이었습니다.

특히 16건이 친인척 특혜 채용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이 가운데 36건을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박은정/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일자리 창출과 청년실업 문제 해결에 정부가 온 힘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반드시 근절해야 하는 대표적인 생활 적폐입니다."]

채용비리에 연루된 현직 임직원은 모두 288명.

정부는 수사 의뢰한 임원 3명을 직무 정지하는 등 비리 연루자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기소되면 퇴출시키기로 했습니다.

또 이런 비리로 부정 합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13명은 우선 업무에서 배제한 뒤 본인이나 관련자가 기소되면 역시 퇴출할 방침입니다.

채용비리로 불이익을 당해 떨어진 피해자 55명에 대해서는 다음 채용에서 응시할 기회를 주는 등 구제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정부는 정기 실태 조사를 하고, 임직원 친인척 채용인원을 해당 기관 홈페이지에 해마다 의무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의혹이 나온 서울교통공사는 감사원 감사 중이라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피해자에 재응시 기회
    • 입력 2019.02.20 (18:59)
    • 수정 2019.02.20 (19:47)
    뉴스 7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피해자에 재응시 기회
[앵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을 계기로,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전수조사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임원 자녀에게 특혜를 주는 등 182건의 비리가 적발됐습니다.

정부는 비리 혐의자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고, 피해자에게는 재응시 기회를 주기로 했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205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석 달 동안 실시한 채용실태 조사.

채용비리가 의심된 사례는 182건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규 채용 과정에서의 비리가 158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비리는 24건이었습니다.

특히 16건이 친인척 특혜 채용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이 가운데 36건을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박은정/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일자리 창출과 청년실업 문제 해결에 정부가 온 힘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반드시 근절해야 하는 대표적인 생활 적폐입니다."]

채용비리에 연루된 현직 임직원은 모두 288명.

정부는 수사 의뢰한 임원 3명을 직무 정지하는 등 비리 연루자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기소되면 퇴출시키기로 했습니다.

또 이런 비리로 부정 합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13명은 우선 업무에서 배제한 뒤 본인이나 관련자가 기소되면 역시 퇴출할 방침입니다.

채용비리로 불이익을 당해 떨어진 피해자 55명에 대해서는 다음 채용에서 응시할 기회를 주는 등 구제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정부는 정기 실태 조사를 하고, 임직원 친인척 채용인원을 해당 기관 홈페이지에 해마다 의무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의혹이 나온 서울교통공사는 감사원 감사 중이라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