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지현 ‘올해의 여성운동상’…‘미투’가 성인지 감수성 높였다
입력 2019.03.08 (21:25) 수정 2019.03.08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지현 ‘올해의 여성운동상’…‘미투’가 성인지 감수성 높였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국내에서 벌어진 미투 운동이 성폭력에 대한 인식을 크게 바꿔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처음으로 폭로해 미투의 물꼬를 튼 서지현 검사는 여성의 날을 맞아,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받았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여성의 날, 국내 기념행사의 화두는 미투 운동이었습니다.

성추행 피해와 검찰 조직의 부당한 대응을 고발해 '미투' 물꼬를 튼 서지현 검사가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받았습니다.

[서지현/검사/올해의 여성운동상 수상 : "저의 꿈은 미투가 번져나가는 세상이 아니라 미투가 필요 없어지는 세상에서 사는 것입니다."]

성폭력에 대한 인식은 미투 운동 전과 후, 많이 바뀌었습니다.

과거 자신의 말과 행동이 성희롱이나 성폭력일 수 있었을 거라고 생각하게 됐다는 응답이 여성은 62%, 남성은 58%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배기현/서울시 서대문구 : "전에는 말과 행동을 별 생각 없이 했는데, 앞으로 조심해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문가빈/서울시 은평구 : "똑같은 일을 당했을 때 저도 똑같이 미투 운동을 해 주시는 분들처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남성의 경우 20~30대보다 40~50대에서 특히 이런 변화가 두드러졌습니다.

[마경희/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정책연구실장 : "조직 내에서 의사결정이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분들이라고 보이는데, 조직 자체의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고 어떤 사건이 발생했을 때 대응하는데 있어서 굉장히 긍정적인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신고하더라도 합리적으로 처리되지 않을 거라는 응답이 60%나 돼, 조사나 재판 과정에 대한 불신이 여전함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서지현 ‘올해의 여성운동상’…‘미투’가 성인지 감수성 높였다
    • 입력 2019.03.08 (21:25)
    • 수정 2019.03.08 (21:32)
    뉴스 9
서지현 ‘올해의 여성운동상’…‘미투’가 성인지 감수성 높였다
[앵커]

지난해 국내에서 벌어진 미투 운동이 성폭력에 대한 인식을 크게 바꿔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처음으로 폭로해 미투의 물꼬를 튼 서지현 검사는 여성의 날을 맞아,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받았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여성의 날, 국내 기념행사의 화두는 미투 운동이었습니다.

성추행 피해와 검찰 조직의 부당한 대응을 고발해 '미투' 물꼬를 튼 서지현 검사가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받았습니다.

[서지현/검사/올해의 여성운동상 수상 : "저의 꿈은 미투가 번져나가는 세상이 아니라 미투가 필요 없어지는 세상에서 사는 것입니다."]

성폭력에 대한 인식은 미투 운동 전과 후, 많이 바뀌었습니다.

과거 자신의 말과 행동이 성희롱이나 성폭력일 수 있었을 거라고 생각하게 됐다는 응답이 여성은 62%, 남성은 58%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배기현/서울시 서대문구 : "전에는 말과 행동을 별 생각 없이 했는데, 앞으로 조심해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문가빈/서울시 은평구 : "똑같은 일을 당했을 때 저도 똑같이 미투 운동을 해 주시는 분들처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남성의 경우 20~30대보다 40~50대에서 특히 이런 변화가 두드러졌습니다.

[마경희/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정책연구실장 : "조직 내에서 의사결정이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분들이라고 보이는데, 조직 자체의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고 어떤 사건이 발생했을 때 대응하는데 있어서 굉장히 긍정적인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신고하더라도 합리적으로 처리되지 않을 거라는 응답이 60%나 돼, 조사나 재판 과정에 대한 불신이 여전함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